본문 바로가기

건강 플러스

정답은 없지만 오답은 있다! 피부과에서 알려주지 않는 피부관리법


매년 5월 둘째주 수요일은 대한피부과학회가 지정한 ‘피부건강의 날’입니다. 피부질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올바른 피부건강 정보를 전하고자 지정된 날이죠. 


여러분도 ‘좋은 피부’를 갖기 위해 노력하시나요? 하지만 피부는 선천적으로 타고나야 한다는 말이 있어요. 물론 피부과 의사의 말에 따르면 어느 정도 맞는 말이라고 해요. 그렇다고 ‘관리해봤자…’란 생각으로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법이죠. 후천적인 관리도 제대로만 한다면 피부의 노화를 조금은 늦출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흔히 알려진 피부 관리법 중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아 드릴게요. 여러분의 평소 피부관리 습관과 비교해보세요! 



1. 온수 세안 후 마무리는 차가운 물이 좋다 ?



세안 시 차가운 물로 마무리하면 모공 수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사실 지나친 온도 변화는 피부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피부를 민감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홍조를 발생시킬 수 있어 아주 잘못된 정보라고 하는데요. 세안은 처음부터 끝까지 미지근한 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세안 후 물기는 그대로 두는 게 좋다 ? 



피부 수분 보충을 위해서 세안 후 물기를 닦지 않고 자연풍에 건조시키는 분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드는 방법인데요. 세안 후 물기가 증발하면서 피부의 수분까지 함께 앗아가기 때문입니다. 세안 후에는 수건으로 가볍게 물기를 제거하고, 피부에 남아있는 물은 톡톡 두드려 흡수시켜주세요. 기초 제품은 바로 바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3. 화장수를 차게 바르면 진정효과가 높다 ? 



여름철에 뜨겁게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서 토너를 냉장고에 넣어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화장품은 실온에서 보관하도록 제조되었기 때문에 냉장고에 화장품을 보관하면 변질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진정 효과를 위해서는 토너에 적신 화장솜을 냉장고에 잠깐 넣어뒀다가 꺼내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4. 자외선 차단제의 SPF 지수가 높을수록 효과적이다 ? 



자외선 차단제의 SPF 지수는 높을수록 좋을까요? 결과만 말씀 드리면,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SPF 지수는 기미나 주근깨를 일으키는 자외선인 UVB차단 효과를 가지는데요. SPF 지수를 선택할 때는 피부색에 따라 선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황갈색이거나 까무잡잡한 사람에게는 SPF 15가 좋고, 피부가 하얀 사람은 30, 피부가 아주 밝은 사람은 50 이상을 사용하면 가장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5. 1일 1팩은 무조건 좋다 ? 



모 연예인이 방송에서 홍보한 1일 1팩이 유행하고 있는데요. 매일 자기 전, 팩으로 피부에 수분 공급을 하는 방식이죠. 하지만 1일 1팩은 피부 자체의 자연 치유력을 약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또한 마스크 팩을 너무 오래 방치하면 오히려 피부 자체의 수분을 빼앗길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6. 화장은 독이다 ? 



지나친 메이크업이 피부에 좋지 않다는 데는 동의하지만, 외출할 때는 메이크업을 하는 것이 피부 보호에 도움이 됩니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선크림과 파우더로 이중, 삼중으로 보호해야 맑은 피부를 지킬 수 있습니다. 화장을 꾸준히 해 온 여성의 피부가 평생 화장을 하지 않고 살아온 사람보다 더 깨끗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을 정도랍니다. 



좋은 음식을 섭취하고, 좋은 화장품을 바르는 것도 좋지만 피부에 해가 되는 일상의 습관들을 하지 않는 것이 더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잘못된 피부 습관을 교정하고 좋은 습관을 만들어보세요. 



출처 : 

- 중앙대학교병원 건강칼럼

- 미국 피부암 예방재단(Skin Cancer Foundation)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