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화양연화.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을 의미합니다. 

사람은 태어나 자라고 어른이 되면서 그야말로 무수히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평생 잊지 못하고 가슴에 품고 살죠. 

여기, “나의 화양연화는 바로 지금이다” 자신 있게 말하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멋진 커리어우먼으로서 그 어느 때보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시간을 살고 있는 그녀. 

삼성화재 안미순 RC입니다. 




“20대 때는 철이 없었어요.”


스무 살에 처음 종합건설사무소에 들어가 사회생활을 시작했어요. 무려 10년간 일을 했죠. 그런데 그때는 힘들다는 생각을 못했어요. 어떻게 그럴 수 있었냐고요? 

그땐 회사보다 친구, 친구들과 놀러 다니는 게 가장 큰 즐거움이었거든요. 회사는 그저 경비를 마련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었어요. 그러니 일이 힘들 리가 있나요. 다음 달 친구와 계획한 여행에 제 온 시선이 쏠려 있는데. 


그때 어울리던 다섯 명의 친구가 서울, 마산 등 다양한 지역에 살고 있었어요. 그러면 이번 달엔 서울, 다음 달엔 마산. 이런 식으로 전국 각지를 다녔죠. 

그런 즐거움이 10년을 버티게 한 힘이 되어주지 않았나 싶어요. 



물론 힘들 때도 있었어요. 그럴 땐 저만의 공간에서 마음 수양을 하곤 했어요. 

그러면 마음이 한결 편해지더라고요. 여러분도 자신만의 방법을 찾으면 좋겠어요. 




“30대, 슬럼프를 겪었어요.”


서른이 되니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여행을 좋아하니까 자동차가 딱 떠오르더라고요. 그럼 관련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뭘까 한참 고민했어요. 그 결과 안정적으로 내 일을 할 수 있는 삼성화재 RC를 선택했죠. 


1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보험 일을 시작했어요. 어땠냐고요? 1년은 그럭저럭 잘 보냈는데 그 다음해부터 슬럼프가 오더라고요. 그럴 수밖에 없었죠. 

자동차 보험은 그래도 괜찮았어요. 다들 필요에 의해 가입을 하시니까요. 그런데 건강보험은 그렇지 않았어요. 당장 닥치지 않은 일에 누가 돈을 쓰고 싶겠어요. 



저도 젊었을 때는 건강하니까 ‘이 보험이 정말 필요할까?’라는 생각이 들었죠. 그러다 보니, 저 역시 건강보험에 관심도 없었고, 이걸 고객분들께 권유하는 것도 싫었어요. 그 전까지는 누군가에게 뭘 권유해본 적이 없었거든요. 결과는? 최악이었죠. 


 


“슬럼프? 생각하기에 달렸어요”


RC가 됐을 때 슬럼프를 극복할 수 있었던 건, 어떻게 보면 새로운 일에 재미를 붙였기 때문인 것 같아요. 당시 지점에서 매일 아침 PPT로 자료를 만들어 발표하는 대회가 있었어요. 거기에 재미를 붙였죠. 저처럼 회사 일에서 재미를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 않을까요? 


또 다른 방법은 스스로의 마음가짐을 다잡는 거예요. 상사와의 트러블이 있으면 그 날은 그 일만 생각나요. 다시는 이 상황을 돌이킬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요. 하지만 시간에 여유를 갖고 하나씩 잘 해결해나가면 언젠가는 해결이 돼요. 당장 오늘은 힘들겠지만, 일주일, 한 달 계속해서 노력하면 안 되는 게 없죠. 그러니 여유를 갖고 내 표정, 내 생각부터 바꿔가면 돼요. 웃는 얼굴로 대한다면 상태의 태도도 자연스레 바뀌겠죠.


제 노하우를 알려드릴까요? 간단히 사탕 같은 걸 준비해뒀다가 센스 있게 상사에게 준다면 딱딱했던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워진답니다. 여러분도 한 번 해보세요~




“10년간 다닌 회사를 그만두고 RC가 될 때 많이 두려웠죠.” 


전혀 새로운 일을 하는데 어떻게 두렵지 않을 수가 있겠어요. 

그렇지만 현실을 생각하면 두려움을 느낄 새가 없었어요. 

어쩔 수 없이 해야 한다면 선택할 건 최대한 빨리 결정하는 게 좋잖아요. 




“40대는 수확의 시기였던 것 같아요.”


2011년이었어요. 40대 초반에 처음 ‘상’을 받았어요. 

‘고객만족대상’이라고 삼성화재에서 최고의 RC에게만 수여하는 큰 상이죠. 

한 번 받으니 탄력을 받아서 그 후로 거의 매년 상을 받았어요. 

물론 상을 목표로 삼고 일을 한 건 절대 아니었어요. 

일이 익숙해지니까 주변이 보이고, 이 일을 새로 시작하는 후배들이 보였어요. 

제가 그 친구들한테 모범이 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죠. 

그렇게 나만의 철학을 가지고 꾸준히 하다 보니까 무언갈 이루게 되더라고요. 

더 높이 올라가는 건 힘들어도 여기 이 자리만큼은 지키고 싶다는 생각이었죠. 

40대, 다들 늦었다고 생각할 때 저는 반대로 제대로 시작했어요. 


 


 “50대, 여유를 갖고 건강하게 인생을 즐기고 싶어요.”


이제 마음의 여유를 찾고 좀 더 건강하게 일하고 싶어요. 

고객분들이 저한테 ‘끝까지 하셔야 된다.’라는 말씀을 하시는데, 그 약속을 지키고 싶어요. 


사실 고객만족상 시상식에 가보면 50대 넘으신 분들이 많아요. 정말 대단하죠.

끊임없이 도전하는 모습도 예뻐 보이고요. 

저도 오래오래 하면서 멋있는 커리어우먼이 되고 싶어요. 

그러기 위해선 건강을 먼저 챙겨야 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저 자신을 위한 시간을 많이 가지려 해요.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젊은 시절로 돌아가시겠어요?”

누가 묻는다면 전 자신 있게 아니라고 대답할 거예요. 

전 지금의 제가 제일 좋아요. 

그리고 앞으로 맞이할 60대, 70대의 내 모습도 정말 사랑스러울 것 같아요. 

자신 있냐고요? 물론이죠! 




“인생에선 무엇보다 인내심이 필요해요” 


20대 때는 잘 모르고 도전하다 보니 빨리 힘들어져요. 그래서 쉽게 포기하고 내려놓고 이직하죠. 하지만 이럴 때 더 인내심을 가져야 해요. 끝까지 가는 뚝심이 필요해요. 

30대는 목표를 제대로 세우고 그 목표를 향해 가는 인내심이 중요한 시기예요. 그러니까 거창한 꿈을 꾸기보다는 실제로 이룰 수 있는 목표를 세우는 거죠. 

계획도 안 짜고, 해보지도 않고 포기하는 건 별로잖아요. 조금 더 넓은 시야를 가지고 생각하면 좀 더 나아지지 않을까요. 

이 글을 보는 모든 분들이 지금 현재를 자신의 화양연화로 꼽을 수 있길 바라요. 그렇게 되면 삶이 참 행복해질 테니까요.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