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시각장애인 안내견이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하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보행을 도와주는 장애인 보조견을 말합니다. 안내견들은 시각장애인들의 안전한 보행 및 위험으로부터의 보호 등을 통해 그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 학교는 국내 유일의 안내견 육성 기관입니다. 1993년부터 안내견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꾸준히 우수 안내견을 육성·분양함으로써 시각장애인의 성공적인 재활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안내견이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안내견이 될 강아지들은 성품과 건강이 우수한 삼성화재안내견학교의 번식견으로부터 태어납니다. 생후 7주가 된 강아지들은 이후 약 1년간 퍼피워킹 프로그램을 통해 자원봉사 가정에 위탁되어 사회화 공부를 하게 됩니다.


퍼피워킹을 마친 예비안내견들은 안내견학교로 돌아와서 전문 훈련사로부터 6~8개월간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받게 되는데요. 이때, 안내견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친 개들은 시각장애인과 함께 소정의 안내견 파트너 교육을 이수한 후 안내견으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게 됩니다.


안내견 활동을 마치고 은퇴한 노령 안내견들은 은퇴견 홈케어 자원봉사 가정에 위탁되어 편안한 여생을 보내게 됩니다.



▶안내견 에티켓(Guide dog Etiquette)


시각장애인의 든든한 동반자인 안내견. 이들이 시각장애인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안내 하기 위해서는 여러분들의 도움이 필요한데요. 안내견 에티켓을 잘 숙지했다가 후에 안내견과 시각장애인을 만나게 됐을 때 당황하지 않도록 해요.








[안내견 에티켓]


1.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절대로 안내견에게 먹을 것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2. 반드시 주인의 허락 하에 안내견을 만지거나 사진을 찍도록 해주세요.

3. 안전상 위협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안내견을 부르거나 소리를 지르는 대신 눈으로 예뻐해 주세요.

4.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눈이므로 공공장소 출입과 대중교통 탑승을 환영해줍니다.

5. 안내견 파트너가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 시각장애인과 직접 대화를 나누며 친절히 도와줍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퍼피워커 소개 글로 넘어갑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에서는 성공적인 안내견 육성을 함께할 자원봉사자 '퍼피워커'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퍼피워커 소개 및 모집 바로가기 (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매년 4월 마지막 주 수요일이 무슨 날인지 혹시 알고 계신가요? 오지라퍼는 알고 있냐고요? 

네, 물론이죠 :D(오랜만에 흐뭇흐뭇~)

4월 마지막 주 수요일은 바로 세계 안내견의 날이랍니다. 1992년 처음 세계 안내견의 날이 지정되었다고 해요. 올해는 2015년이니 벌써 24번째네요. 세계 안내견의 날을 맞아 안내견에 대한 고마움과 소중함을 기억하고 사람들에게 안내견에 대해 알리고자 작은 행사가 열렸어요~ 그 현장 속으로 오지라퍼와 함께 가보세요!


눈을 감고 안내견과 걸어봐요 


여기는 상암동의 한 공원이에요. 4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세계 안내견의 날을 알리는 현수막이 멀리서도 한눈에 들어오네요. 이번 행사는 안내견 자원봉사대가 중심이 되어 기획하고 진행했답니다. 

세계 안내견의 날은 세계안내견협회(IFGDSB)가 시각장애인들의 삶과 함께하며 도움을 주는 안내견들의 노고를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지정하여 기념하는 날입니다. 




안내견은 사람을 믿고 동반자로 여기지요. 의젓하고 대견하게 안내견으로 활동하는 친구들을 위한 격려와 응원, 노고와 고마움을 기억하기 위해 이런 행사를 열기로 했답니다. 또 사람들에게 안내견에 대한 에티켓을 알리고 안내견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데에도 이 번 행사가 큰 역할을 하리라 기대하고 있어요~




오늘 중요한 행사는 바로 이것! 장애가 없는 일반인들이 안대를 착용하고 안내견과 함께 걸어보는 체험입니다. 누구나 "저도 체험해보고 싶어요"라고 말만 하시면! 바로 의젓한 안내견과 함께 장애물을 통과하며 걸어볼 수 있는데요. 사실 눈을 가리고 일정 시간 이상 걷는다는 게 쉽지는 않지요? 그러다 보니 간혹 "무서워요!"라고 말하는 분도 계셨답니다. 

하지만 걱정 마세요. 여러분 옆에는 안내견이 함께 걷고 있답니다~




어떻게 하면 안내견과 잘 걸을 수 있을지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선생님들이 친절히 알려주셨어요. 그리고는 안대로 눈을 가리고 출발! 꺾어지는 길도 있고 커다란 장애물에 가로막혀 살짝 비켜나야 하는 길도 있었습니다. 천천히 두 발을 번갈아가며 길을 가는 체험자들! 그 옆에는 물론, 든든한 안내견이 함께 했습니다.




행사장 주변에 사무실이 있는 직장인들부터 초등학생,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안내견과 함께 걸어보았는데요. 체험을 마친 분들은 하나같이 "실제로 안내견이 시각장애인분들에게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깨닫게 되었다"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어떤가요? 체험자와 함께 당당하게 걷는 안내견 모습! 장애물도 잘 피해서 걸어가는 저 늠름한 모습! 오지라퍼도 반하겠어요~! 이렇게 안내견과 함께 걸어보는 체험을 마치신 분들에게는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마련한 작은 기념품을 증정해드렸습니다.


안내견에 대한 에티켓

사람에게도 예의를 지키듯 안내견을 대할 때도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켜줘야 한답니다. 

시각장애인의 눈과 발이 되는 중요한 임무를 맡은 만큼 안내견 에티켓은 필수입니다!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도 에티켓을 잘 살펴보시고 꼭 지켜주세요~


1. 만지지 마세요!

시각장애인과 함께 있는 안내견을 만지면 보행이나 활동에 지장을 주어 예기치 못한 위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길에서 만났을 경우 조용히 눈으로 지켜보며 마음으로 응원하고 귀여워해 주세요.


2. 부르지 마세요!

활동 중인 안내견의 관심을 끌기 위해 여러 소리로 안내견을 부르는 것은 집중력을 떨어뜨려 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3. 먹을 것을 주지 마세요!

보행 중에 먹을 것을 먹으면 안전한 보행에 지장을 줍니다. 안내견은 활동과 건강을 위해서라도 주인이 주는 사료만을 먹어야 한답니다. 귀엽다고 사람이 먹는 것을 주게 되면 장애인과 안내견 모두에게 해가 될 수 있습니다.


4. 사진 촬영은 삼가세요!

활동 중인 안내견이 예쁘더라도 함께 있는 주인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사진 촬영은 삼가해 주세요.




안내견을 알아주세요!


여러분! 안내견에 대한 에티켓 잘 살펴보셨나요? 우리는 안내견이 시각장애인을 안내해주는 개라는 정도의 단편적인 사실만 알고 있지요. 만지면 안 된다거나 부르면 안 된다는 사실도 잘 모르는 분들이 많으세요. 그래서! 안내견 자원봉사대 여러분들이 준비하신 게 있습니다. 

바로!



길거리를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안내견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담은 브로셔를 나눠드리는 일입니다.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은 안내견과 함께 거리를 걸으며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이렇게 말을 걸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이 세계 안내견의 날인데요~"

이렇게 이야기의 물꼬를 튼 다음 안내견에 대한 브로셔를 건네며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했습니다. 




길 가던 시민들도 안내견에 관심을 보이셨는데요. 어떤 분은 자원봉사를 하려면 어떻게 신청해야 하는지, 안내견은 어떤 과정을 밟아서 되는 건지 등을 물어보셨어요. 질문하는 시민분과 자원봉사자분 사이에는 훈훈하고 즐거운 에너지가 오고갔답니다. 





안내견 관련 법안

안내견에 관련된 법안도 있답니다. 간략하게 살펴보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의 복지 향상을 위하여 장애인을 보조할 장애인 보조견의 훈련·보급을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여야 한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또 장애인 '보조견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및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정하고 있습니다.

안내견은 사람이 갈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시각장애인과 동행할 수 있다는 말이지요. 이를 위반하여 장애인 보조견 표지를 붙인 안내견의 출입을 정당한 사유 없이 금하면 과태료 300만 원 이하를 부과받는다고 해요.




여러분, 이제 안내견을 보더라도 만지거나 사진 촬영을 하는 등의 행동을 금해주세요! 또 어느 시설에서든 안내견은 출입할 수 있다는 점도 잊지 마세요~




행사가 끝나고 오늘 모인 안내견들은 두셋씩 짝을 지어 기념 촬영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답니다.

그리고 다 같이 모인 이 자리를 기념해야 하니까요! 기념 사진 촬영도 찍었답니다!




자, 모두 여기 보시고요!

하나, 둘, 셋! 찰칵!

내년 세계 안내견의 날에도 모두 모여 안내견에 대한 고마움과 노고를 기억해보아요. 또 평소에도, 일상생활 중에도 안내견을 떠올려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