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리

피리, 거리로 나서다 길을 걷다 안내견과 마주친 적 있으신가요? 이렇게 마주치는 안내견은 두 종류일 것입니다. 시각장애인과 함께 걷는 정식 안내견, 그리고 사회화 훈련을 위해 거리를 누비는 안내견 후보견 중 하나라고 볼 수 있겠죠. 안내견은 학교 안에서 탄생하는 게 아닙니다. 학교 안은 물론, 학교 밖에서 다양한 사람·사물을 접하면서도 자신의 본분을 잊지 않는 후보견만이 진정한 안내견으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안내견 후보견은 퍼피워킹 무렵부터 거리를 보행하며 낯선 사람·사물에 적응하는 훈련을 거치게 됩니다. 아직은 여름의 기운이 남아 있는 9월 초, 씩씩하게 거리로 나선 피리. 퍼피워커 신희정 씨와 목나영 책임은 피리와 함께 걸으며 복잡한 환경을 만났을 때 피리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유심히 관찰했습니다. 거리를 걷다 보.. 더보기
피리 남매의 재회 안내견학교에서 태어난 예비 안내견 강아지들은 생후 7주가 되었을 때 사회화 교육을 받기 위해 일반 가정에 1년간 위탁되는 퍼피워킹(Puppy Walking) 과정을 시작합니다. 퍼피워커가 결정되는 순간, 강아지 남매들은 각자의 새 보금자리로 향하며 첫 이별을 겪게 되는데요. 그렇다고 한 번의 이별이 영원한 이별로 이어지는 건 아닙니다. 이들은 머지않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마주하게 될 테니까요. 굵은 빗방울이 후두둑 쏟아지던 여름날, 우산을 쓴 퍼피워커 가족들이 안내견학교에 하나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그사이 부쩍 큰 안내견 후보견들도 함께입니다. 이들은 무엇 때문에 궃은 날씨를 마다하지 않고 안내견학교를 찾아온 걸까요? 퍼피워커들은 위탁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안내견학교를 방문하게 됩니다. 반대로, 안내견학.. 더보기
피리는 퍼피워킹 중! 시각장애인 안내견이 되기 전, 일반 가정에 1년간 위탁되어 사회화 교육을 받는 과정을 ‘퍼피워킹(Puppy Walking)’이라고 합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가을이네 5남매도 퍼피워킹을 위해 각 가정으로 흩어져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피리’의 퍼피워킹 현장을 엿보려고 해요. 피리가 어떤 가정에서 어떻게 양육받고 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 “우리집은 시각장애인 안내견 양성을 돕는 자원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피리를 보기 위해 찾아간 집에서 처음으로 반겨준 건 현관문에 붙어 있는 ‘안내견 자원봉사 가정’ 스티커였습니다. 예비 안내견의 퍼피워킹을 자원봉사로 함께하는 가정을 ‘퍼피워커(Puppy Walker)’라고 부른답니다. 피리의 퍼피워커 가정을 만나러 가봅시다! 퍼피워킹 활동은 본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