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일사병대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30 비슷하지만 달라요! 열사병과 일사병은 어떻게 다를까?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매일 30도를 웃도는 폭염의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렇게 무더운 날씨에는 온열 질환인 ‘열사병’과 ‘일사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답니다. 단어가 비슷해서 혼동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서로 다르다는 점! 오늘은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가 무엇인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해요.



1. 열사병이란?

 


과도한 고온 환경에 노출되거나, 더운 환경에서 작업, 운동 등을 시행하면서 신체의 열 발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고체온 상태가 되면서 발생하는 신체 이상을 말합니다. 열사병은 오랜 시간 동안 고온의 환경에 노출되거나 또는 더운 상태에서 육체노동이나 운동을 지속할 때 시상 하부에 위치한 인체의 체온 유지 중추가 그 기능을 잃게 되면 열사병으로 이어진답니다. 체온을 외부로 발산하지 못해 중추신경, 근육, 간, 콩팥 등의 다양한 장기에도 영향을 받게 되죠. 



2. 일사병이란?

 


고온의 환경에 노출되어 심부 신체의 온도가 섭씨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여 적절한 심박출을 유지할 수 없지만 중추신경계의 이상이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일사병은 고온의 환경에 장기간 노출되어 땀을 흘리면서 적절한 수액 보충이 원활하기 않거나 저농도의 용액으로 수액 손실을 보충하는 경우 혈액의 용적이 감소하게 되어 일사병으로 이어진답니다.



3. 열사병과 일사병,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요?

 


열사병에 걸리게 되면 일단 두통과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력 장애 등 다양한 증상들이 발생하게 됩니다. 체온은 40도 이상으로 올라가며 맥박이 빨라지고 혈압은 낮아집니다. 그리고 피부는 뜨거워지고 땀이 나지 않습니다. 


일사병은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 무기력증이 나타나며 일시적인 현기증 및 약간의 정신혼란과 함께 두통, 구토 등을 수반합니다. 일사병 증상이 계속 지속되면 열사병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대처가 필요해요.



4. 열사병은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요?

 


그렇다면 열사병은 어떻게 예방하는 것이 좋을까요? 가장 먼저 고온에 장시간 노출되는 상황을 피해야 합니다. 특히 더운 여름철 햇빛이 강할 때 오랜 시간 동안 야외 활동은 금물이라는 점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햇볕을 차단하는 모자, 양산, 선글라스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고, 시원한 곳에서 자주 휴식을 취해주고 탈수가 일어나지 않도록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5. 일사병은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요?

 


일사병 증상이 나타나게 되면 일단 젖은 수건 등을 사용해서 체온을 낮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의복을 제거하고 서늘한 곳에 휴식을 시키고 냉각팬, 냉각 담요 등을 사용해 환자 심부 체온을 낮춰주세요. 일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통풍이 잘되는 밝은 옷을 입는 것이 좋답니다.


 


비슷하지만 서로 다른 열사병과 일사병! 이제 감이 오셨나요? 잠깐만 나가도 숨이 턱턱 막히고… 땀이 절로 나는 여름철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답니다. 대낮에 외부활동을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면 여름철 온열 질환을 예방할 수 있어요! 열사병과 일사병 예방법을 잘 숙지하셔서 올여름 무더위, 건강하고 시원하게 이겨내세요!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