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툰

엄마가 되고 찾아온 변화 ‘엄마가 되고 찾아온 변화’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 “밤바라 밤바라 밤바라 밤~” 아이가 잠든 밤, 그림을 그리며 핸드폰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흥얼거린다. 한참을 부르고 나서야 따봉이 동요가 재생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무슨 동요를 이렇게 신나게 만들었어…’ 민망한 마음에 괜스레 동요 탓을 해본다. 하루 중 유일하게 나만을 위해 보내는 시간. 그 시간에 듣는 노래가 동요인 것도 모르고 흥얼거릴 정도로 아이의 많은 것들은 내 삶이 되었다. 핸드폰 속 재생 목록에는 가요보다 동요가 더 많고, 나의 셀카로 가득하던 사진첩은 이제 아이 사진첩이 되었다. TV 속 최근 시청 목록에도 드라마보다 만화가 더 많고, 심심할 때 틀어 두던 TV도 아이에게 필요할 때만 켜게 되었다. 요즘처럼 계절이 바뀌는 시기.. 더보기
우리나라에서 처음 칫솔을 사용한 사람은? 여러분께서는 평소에 어떻게 치아를 관리하고 계신가요? 치과 정기검진, 스케일링 치료, 치과 보조용품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치아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계실 거예요. 하지만 치아 관리의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매일 하는 ‘양치질’이겠죠? 보통 하루 3번, 3분 이상, 식후 3분 이내 하는 ‘333 법칙’을 알고 계실 텐데요, 양치질의 시간이나 횟수보다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따라 꼼꼼히 닦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해요. 우리나라에서 처음 칫솔을 사용해 치아를 관리한 왕은 누구일까요? 지금부터 웹툰을 통해 칫솔 사용의 역사를 살펴 보겠습니다 :) 우리나라 역사에 칫솔이 처음 등장한 때는 조선시대 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연산군이 봉상시(奉常寺)의 종에게 ‘양치질하는 나무를 만들어 바치라’고 명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 더보기
치아만 건강해도 왕이 된다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서는 무엇일까요? 바로 김부식의 『삼국사기(三國史記)』입니다. 고구려, 백제, 신라의 고대사를 충실히 기술했다는 점에서 매우 가치가 높지요. 오늘은 삼국사기에 등장하는 신라시대 이야기를 소개해드릴 건데요. 유리왕과 탈해왕 중 누가 왕이 될 것인가 논의했던 사건을 각색한 내용입니다. 신라 초기, 유리왕과 탈해왕은 서로 왕이 되는 것을 사양하다가 왕위를 결정짓는 새로운 방법을 생각했습니다. 떡을 깨물어 치아의 개수가 많은 사람을 왕으로 세우는 것이었죠. 치아의 개수가 많은 사람이 나이가 많다는 증거고, 나이가 많은 사람이 지혜롭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이 방법을 통해 유리왕이 왕이 되었고, 신라시대 왕을 뜻하던 ‘이사금’으로 불리게 되었답니다. 만약 삼성화재 치아보험 로 튼튼한 .. 더보기
첫째가 첫째에게 첫째(따봉맘)가 첫째(따봉이)에게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 ▶당연한 듯 받아 왔던 사랑 나는 장녀이다. 첫째이기도 하고, 첫 손주이기도 하다. 집안에 오랜만에 등장한 아기였기에 나도 모르게 받았던 사랑이 많았다. 사소한 행동도 관심을 받았고, 많은 칭찬을 받으며 자랐다. 당연한 듯이 받아왔던 관심과 사랑은 동생이 태어남과 동시에 분산되기 시작했다. 그래서였을까, 어렸을 적 나는 동생에 대한 질투가 굉장히 심했다. 동생이라는 존재를 받아들이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던 것 같다. 이제 곧 동생을 보게 되는 따봉이도 나와 같은 장녀이다. 따봉이의 모든 행동이 가족들의 관심거리가 되고, 웃음거리가 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며 미소를 짓다가도 이제 곧 태어날 둘째를 생각하면 걱정이 앞서기도 한다. 이제 겨우 .. 더보기
캠페인 이야기, 꿈꾸는 엄마 편 행복한 결혼생활을 시작한 부부에게 찾아온 소중한 선물! 엄마가 되었다는 기쁜 소식에 설렜지만, 곧 마음 졸여야 하는 시간들이 이어졌습니다. 내 몸에 일어나는 변화에 대한 생소함, 아기에게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하지만 삼성화재 자녀보험과 함께했기에 이 모든 과정을 극복하고 무사히 출산을 마칠 수 있었답니다. 삼성화재 자녀보험 ‘NEW 엄마맘에 쏙드는’과 함께하는 리얼 공감 캠페인 는 임신, 출산, 육아, 종합 편으로 총 4번에 걸쳐 다양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인데요. 그 첫 번째 이야기, ‘꿈꾸는 엄마’ 편을 맘쏙케어22 삼성화재 자녀보험 공식 블로그에서 지금 바로 확인하세요! (하단의 이미지 클릭!) ▲이미지를 클릭하면 웹툰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임신과 출산을 앞둔 예비맘이라면 모두가 공.. 더보기
껍데기 인생 "껍데기 어디 갔나~ 빨리 와라~" 엄마가 시야에서 사라지자마자 울음을 터뜨려 버리는 손녀를 달래기 위해 친정엄마가 나를 부른다. 아이를 낳고 나는 '껍데기'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게 되었다. 친정엄마, 친할머니, 시어머니까지 아이를 이미 다 키우신 어른들은 하나같이 아이와 나를 '껌딱지와 껍데기'로 부르신다. 나는 이 말이 싫었다. 알맹이를 잃은 채 흐물흐물 껍질만 남아있는 듯한 느낌의 '껍데기'라는 단어는, 엄마가 된 후 '나'를 잃었다는 생각에 갈등하고 고민하는 나를 더욱 불안하게 만드는 말이었다. 어쩌면 인정하고 싶지 않은 내 모습을 너무 적나라하게 표현해서 더욱 거북스러운 말이었을지 모른다. 그런데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껍데기’라는 말을 들은 후에야 보이기 시작했다. ‘껍데기’라는 말을 내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