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츠하이머

자꾸만 깜빡깜빡, 혹시 나도? 알츠하이머 치매를 다룬 영화 에서 주인공 앨리스는 50세의 저명한 언어학 교수입니다. 다정하고 능력 있는 의사 남편과 딸은 변호사로 아들은 의사로 키워낸 그녀는 배우 지망생인 막내딸 외에는 별다른 걱정이 없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앨리스는 평소 다니던 조깅하는 길이 낯설게 느껴지고 정신이 멍해집니다. 그녀는 처음으로 치매 증상을 느꼈습니다. 치매는 기억력을 포함한 여러 인지 기능이 저하되고, 일상생활을 하는데 어려움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앨리스처럼 갑자기 멍해지거나, 그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지 몰라 당황스러운 경험도 치매의 증상일 수 있습니다. 치매를 걱정하는 사람들은 주로 물건을 어디에 두었는지 기억하지 못하거나, 단어나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 시간이 지나서 기억이 나거나 주변.. 더보기
환자, 가족, 사회를 병들게 하는 질병 ‘치매’, 대비부터 든든하게! 중앙치매센터가 발간한 ‘대한민국 치매 현황 2017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중 70만여 명이 치매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체 65세 이상 인구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수치로, 특히 80세 이상 인구 4명 중 1명이 치매 환자로 밝혀져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환자 자신은 물론, 가족과 사회까지 병들게 하는 치매를 더 든든하게 대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환자, 가족, 사회로까지 이어지는 치매의 고통 치매 환자의 수는 급속한 고령화와 함께 2024년 100만 명을, 2041년에는 200만 명에 이를 것(중앙치매센터, 2012년 치매유병률조사)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남의 일이라고 할 수 없는 치매, 그 현실은 어떨까요? 전업주부 A씨는 치매.. 더보기
내 머릿속에 지우개가? 일상의 행복을 흐릿하게 만드는 ‘치매’ 내 머릿속에 지우개가?일상의 행복을 흐릿하게 만드는 ‘치매’ 초고령화 사회 진입을 앞두고 많은 이들이 걱정하는 질병이 있습니다. 바로 ‘치매’인데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를 살펴보면 치매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 수가 2013년 31만 5,219명에서 2017년 45만 9,421명으로 45%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인생의 후반기에 찾아오는 불청객인 치매는 흐릿해지는 기억과 사투를 벌이며 결국에는 나 자신을 잃게 되는 무서운 병입니다. 환자 본인의 고통뿐만 아니라 환자를 돌보는 가족에게까지 정신적∙경제적 부담을 안겨주어 누구나 두려워하는 병으로 인식되고 있죠. 인구 고령화와 함께 급격히 늘고 있는 치매에 대해 살펴보고 미리 대비해보아요! :) 치매에 대한 오해와 진실, 그것이 알고 싶다! Q. 모든 치매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