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모든 병의 근원이라는 스트레스! 평소 조금씩 조금씩 마음 건강을 위협하다가 어느 순간 암이나 심장병과 같은 큰 병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해요. 직장인 스트레스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잦은 야근과 업무 과부하, 그리고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인간관계까지. 단 하루도 마음 편할 날 없는 우리. 그렇다고 그저 소소한 스트레스일 뿐이라며 내버려 두면 마침내는 건강에 이상을 일으키고 시간과 돈, 더 나아가 일상을 빼앗아 갈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하면 날마다 스트레스를 극복하고 마음을 다스릴 수 있을까요? 



1. 스트레스 원인 파악하기

 


출근길 칼바람과 마주할 때, 직장 상사가 자꾸만 일을 넘길 때, 비싸고 맛없는 식사를 억지로 넘길 때, 연인과 전화로 말다툼할 때, 자리에 누웠는데 잠이 오지 않을 때… 이런 상황들과 마주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스트레스가 묵직하게 쌓입니다. 


복합적인 요인으로 형성되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면 그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야 합니다. 우선 종이를 펼쳐놓고 그 안에 현재 내가 받는 스트레스의 원인들을 하나씩 적어보세요. 사소한 것까지 모두 적으며 자신의 현재 상황을 정리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들과 그렇지 않은 것들을 분류할 수 있답니다. 


스트레스의 원인과 해결 순서를 정하셨다면, 다음은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적용할 차례입니다. 


2. 출근 후 5분, 퇴근 전 5분 활용법

 


출근 후 5분과 퇴근 전 5분. 이 짧은 시간만 잘 활용해도 업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업무 스트레스는 일의 난이도와 분량이 어느 정도인지에 따라서 생겨나는데, 이 때 아래와 같은 방법이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우선 출근하면 업무를 바로 시작하기 전 오늘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우선순위를 정하면서 스스로의 하루를 파악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가장 중요한 업무에서부터 가장 하찮은 일까지 중요도에 따라 번호를 매깁니다. 업무 파악이 끝났다면 크게 심호흡을 한 번 하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하면 되는 것이죠. 퇴근 전에는 아침에 스케줄링 했던 것들이 잘 진행되었는지, 내일 해야 할 중요한 일은 없는지 체크해두는 습관을 들이면 좋습니다. 


이와 같은 방법을 활용하면 중간에 다른 업무가 끼어들게 되더라도 이미 전반적으로 해야 할 업무에 대한 파악이 되어있어 스케줄 조절이 보다 쉬워져 일의 성과가 개선될 뿐 아니라 마음의 근심도 줄어들 거예요. 끊임없이 밀려드는 이메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일정한 시간을 정해 하루 4~5회 확인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3. 취미 갖기

 


여러분의 취미는 무엇인가요? 스포츠 댄스, 도예, 자전거 타기 등, SNS를 통해 다양한 부류의 취미를 공유하는 분들이 늘어나는 추세인데요. 건강한 취미 생활로 스트레스를 자연스럽게 해소하며 몸과 마음을 한층 성장시킬 수 있답니다.


뜨개질, 자수 놓기 등 양손을 사용하고 단순한 작업을 반복하는 취미는 잡생각을 잊게 해주고 그 순간의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배드민턴, 탁구, 스포츠 댄스 등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면서 하는 취미생활은 사회적 유대감과 자신감을 키울 수 있게 도와줍니다. 업무와 연계된 취미생활을 즐기는 경우, 이력서에 추가시킬 수 있다는 이점까지 가지고 있어요 :)



4. 충분한 수면

 


잠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최고의 방법입니다. 그렇지만 모든 잠이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가 있는 건 아닙니다. 수면 시간에 상관없이 푹 잠들지 못했거나, 잠이 오지 않아 한동안 뒤척이다 억지로 잠들었을 땐 오히려 스트레스가 가중되기도 하니까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꿀잠을 자기 위해선 잠들기 1시간 전부터 잘 준비를 시작해야 합니다. 우선 수면을 방해하는 블루라이트(각종 전자기기에서 방출하는 푸른색 계열의 광원)를 쬐지 않기 위해 스마트폰, TV 등을 멀리하세요. 만약 자리에 누워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습관을 고치기 어렵다면, 밝기를 최저로 낮추고 스마트폰 화면을 얼굴로부터 최대한 떨어뜨린 후 짧은 시간만 사용하는 걸 권할게요.


불을 끄고 자리에 누웠다면 심호흡을 시작할 차례입니다. 잠들기 전 떠오르는 갖가지 잡념은 잠을 설치게 하는 스트레스로 이어지기 쉬우니, 심호흡으로 잡념을 떨치고 머릿속을 비우세요. 그렇게 정신이 안정되면 깊은 수면에 빠질 준비 완료!


기존의 생각과 행동을 조금만 긍정적으로 바꿔도 스트레스 해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해요. 오늘도 열심히 달리고 계실 여러분의 마음 건강을 삼성화재도 응원하겠습니다 :)




 


황금 같은 명절 연휴가 끝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명절증후군’! 연휴가 길수록 이후에 여러 가지 후유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늘어나기 마련이죠. 특히 명절에는 음식을 푸짐하게 차리기 때문에 과식이나 과음으로 탈이 나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명절증후군은 주로 음식 장만, 장시간 운전 같은 육체적 피로, 불편한 친척과의 만남 등에 따른 정신적 스트레스가 쌓여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간단한 생활 속 실천을 통해 명절증후군을 사전에 예방하는 게 중요합니다. 



TIP1. 장거리 이동 시 중간 중간~ 휴식 타임!

 


귀성길 좁은 차 안에서의 장거리 이동은 연휴 기간의 피로를 높이는 주된 원인 중 하나입니다. 창문을 닫고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면 산소 부족으로 몸 안에 이산화탄소가 축적돼 졸음이 몰려오기 마련인데요. 오랜 시간 운전할 때는 적어도 1~2시간마다 10분 이상씩 휴식을 하며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간단한 체조나 심호흡, 스트레칭으로 요통 및 어깨통증을 예방해주세요. 


조수석이나 뒷좌석에 탑승한 가족도 예외는 아닌데요. 엉덩이를 의자 깊숙이 넣어 허리를 펴고 푹신한 쿠션을 허리에 받쳐 척추에 가해지는 압력을 분산시켜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따뜻한 물로 샤워해 척추의 피로를 풀고, 낮잠을 자거나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어 피로를 회복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TIP2. 과도한 집안일 STOP! 쉬는 시간 갖기

 


음식을 하는 동안 목이나 허리를 구부정하게 숙인 자세를 취하면 척추에 무리가 가기 쉬워요. 또한, 무거운 냄비를 들거나 불편한 자세로 전을 부치는 동작은 손목과 무릎에도 통증을 유발합니다. 무엇보다 한 자세로 오래 있으면 근육이나 허리에 부담을 줄 수 있으니, 한 시간에 한 번씩은 자세를 바꾸면서 허리를 쭉 펴거나 어깨, 무릎을 이용한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습니다. 


온 가족이 가사를 분담하고 쉬는 시간엔 다 함께 스트레칭을 한다면 명절 집안일이 ‘노동’이 아닌 ‘가족행사’로 발돋움하지 않을까요? 



TIP3. 과식은 금물! 적당히 조금씩~

 


기름이 듬뿍 들어간 명절 음식은 위의 소화 능력을 떨어뜨립니다. 여기에 과식까지 하면 위가 비정상적으로 팽창하며 음식을 분쇄하지 못해 소화장애를 유발합니다. 게다가 혈당이 급격히 상승하며 인슐린 분비가 과다 촉진되어 지방합성이 증가하기까지! 하루에 섭취한 총량은 같더라도, 이를 분배해 섭취한 경우보다 한 끼에 폭식했을 때 더 많은 양의 지방이 체내에 축적되는 이유입니다. 따라서 명절 음식을 드실 땐 한꺼번에 많이 먹기보다 식사 때마다 적절히 나눠 드시는 게 좋답니다.  


과식을 예방하기 위해선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면 포만감이 찾아와 불필요한 칼로리 섭취를 줄일 수 있습니다. 거기다 배설이 원활해지며, 화장실을 자주 가게 돼 자연스럽게 몸을 많이 움직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요.



TIP4. 지나친 음주 NO! 절제의 미덕을~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엔 과식 못지않게 과음도 주의해야 합니다. 알코올은 간에서 90% 이상이 대사되기 때문에 술을 많이 마시면 그만큼 간에 부담을 주게 됩니다. 술을 마신 후 간이 제 기능을 회복하는 데는 약 72시간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에, 한번 술을 마시면 최소 2~3일은 쉬는 게 좋습니다. 또 한 가지! 일주일에 일정한 양을 마신다면, 그 양을 1/7로 나누어 매일 술을 마시는 것보단 두세 번으로 나눠 마신 뒤 며칠간 금주하는 것이 간에 부담을 덜 준다고 합니다.



TIP5. 손목, 어깨, 허리통증 타파! 스트레칭 필수

 


연휴 기간 쌓인 피로로 몸이 구석구석 아프다면 적절한 스트레칭을 반복하는 것이 피로해소에 도움이 된답니다. 


명절 도중, 또는 명절이 끝난 후 손목 통증이 느껴지신다면 팔을 쭉 뻗은 상태에서 가볍게 주먹을 쥔 채로 손목을 안쪽으로 구부려 3초 정도 유지하는 동작을 3~5회 반복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목이 뻐근할 때는 깍지를 낀 손으로 머리를 받친 후 오른쪽 천장을 바라본 뒤 허리와 어깨를 최대한 펴고, 반대방향으로 고개를 최대한 숙이는 동작을 3~5회 정도 해주면 됩니다.

장시간 운전으로 생긴 어깨의 통증은 팔을 편하게 내린 상태에서 양쪽 어깨를 최대한 위로 올린 후 다시 내리는 동작을 10~15회 반복하는 것으로 완화할 수 있습니다. 


또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다리 위에 올린 뒤 팔을 곧게 펴 땅을 짚듯 허리를 굽힌 채로 10~20초 동안 유지하면 틀어진 골반을 되돌리고 허리와 다리의 피로도 풀 수 있답니다.




즐겁고, 뜻 깊은 설 명절 보내셨나요? 긴 연휴 이후 겪는 명절증후군으로 일상 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기 전에 건강 예방 팁으로 생활 밸런스를 잘 지키시길 바랄게요~    


<출처 : 삼성서울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