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복절

현충일은 ‘국경일’일까? 오해하기 쉬운 현충일 상식 바로알기 내일(6월 6일)은 제63회 현충일입니다. 1982년 대통령령에 따라 기념일로 지정된 후 지금까지 이어져온 유서 깊은 날이죠. 매년 돌아오는 현충일을 뜻깊게 보내려면 현충일이 지닌 의미를 올바로 알고 그 뜻을 실천해야 할 텐데요. 그동안 알고 있던 현충일 관련 지식이 과연 정확했는지, 삼성화재와 함께 하나씩 짚어보시기 바랍니다. ▶현충일은 국경일이다 (X) ‘현충일은 공휴일, 공휴일은 국경일’ 달력에서 현충일을 발견하면 이렇게 지레짐작하기 쉬운데요.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현충일은 공휴일이지만 국경일이 아닌 법정기념일이기 때문이에요. 국경일이란 나라의 경사스러운 날을 기념하기 위하여 법률로써 지정한 날을 가리킵니다. 우리나라의 5대 국경일은 삼일절, 제헌절(2008년부터 공휴일 제외대상), 광복절, 개천.. 더보기
삼일절의 의미와 올바른 국기게양법 [화제집중] 대한민국 5대 국경일(삼일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중 하나인 삼일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날은 매년 처음으로 태극기를 게양하는 날이기도 한데요. 내일 아침 태극기를 게양하기 전, 삼일절의 의미와 올바른 국기게양법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겠습니다. 삼일절의 의미 – 98년 전 그날… 1919년 3월 1일, 탑골공원에는 고종의 국장을 보기 위해 상경한 일반 민중과 만세시위운동을 벌이려는 인파가 집결합니다. 하지만 만세시위운동을 처음 기획한 민족대표 33인은 이들의 앞에 서는 대신 태화관이란 음식점에서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만세삼창을 외친 후 그 자리에서 연행됩니다. 탑골공원에서 독립선언문을 낭독할 경우 자칫 폭력시위로 번질 수 있다는 게 민족대표들의 우려였습니다. 그렇지만 만세운동에 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