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시각장애인 안내견이 되기 전, 일반 가정에 1년간 위탁되어 사회화 교육을 받는 과정을 ‘퍼피워킹(Puppy Walking)’이라고 합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가을이네 5남매도 퍼피워킹을 위해 각 가정으로 흩어져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피리’의 퍼피워킹 현장을 엿보려고 해요. 피리가 어떤 가정에서 어떻게 양육받고 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






“우리집은 시각장애인 안내견 양성을 돕는 자원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피리를 보기 위해 찾아간 집에서 처음으로 반겨준 건 현관문에 붙어 있는 ‘안내견 자원봉사 가정’ 스티커였습니다. 예비 안내견의 퍼피워킹을 자원봉사로 함께하는 가정을 ‘퍼피워커(Puppy Walker)’라고 부른답니다. 피리의 퍼피워커 가정을 만나러 가봅시다!




퍼피워킹 활동은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받기 전에 사회에서 사람과 함께 사는 적응훈련을 받는 기간으로, 퍼피워커라 불리는 자원봉사 가정에서 1년간 양육 받게 됩니다. 안내견학교에서 태어나 생후 7주 된 강아지들이 퍼피워킹의 대상이 되는데요. 각 가정에서 퍼피워킹 과정을 거친 뒤 안내견 적합성 종합평가를 합격한 강아지들만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받을 수 있답니다.




집 안으로 들어가니 반가운 얼굴이 보이네요. 새로운 가정에서 사회와 점점 익숙해지고 있는 ‘피리’예요. 마냥 아기 같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훌쩍 성장한 느낌이 들지요? 


피리네 가족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부모님과 개구쟁이 두 형제인데요. 1년 동안 피리와 동고동락하면서 훌륭한 안내견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퍼피워킹 과정을 신청했다고 해요.




가정에서 위탁양육 받는 예비 안내견은 실내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습득하게 됩니다. “앉아”, “엎드려” 등의 기본적인 복종훈련부터 규칙적인 식사와 배변 등의 기본적인 훈련을 받게 되는데요. 피리의 경우 복종훈련도 잘 이루어지고 있고 배변도 빨리 가리는 편이어서 칭찬을 받았답니다.




퍼피워킹 기간 동안 안내견학교에서 정기적으로 가정에 방문해 예비 안내견의 건강상태와 사육, 훈련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용품과 사육에 드는 경비, 예방접종 등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퍼피워커는 피리를 양육하면서 어려운 점이나 궁금한 사항을 물어보고 조언도 꼼꼼히 들었답니다.




피리가 입은 주황색 조끼는 퍼피워킹하는 동안 착용하게 되는 조끼로, ‘저는 안내견 공부 중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시각장애인의 눈이 되어주는 안내견이 되기 위해 가정에서 공부하게 된 피리!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 무척 기대되네요.


안내견이 되기 위해 1년간 가정에서 퍼피워킹 과정을 거치게 될 피리를 위해 함께 응원 부탁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