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예로부터 여러 가지 복 중 ‘치복(齒福)’이 있을 정도로, 치아는 우리 신체에서 중요도가 높은 부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치아가 건강해야 음식을 제대로 씹을 수 있고, 정확한 발음으로 대화할 수 있으며, 또 미관상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죠.


100세까지 치아를 튼튼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매년 6월 9일을 ‘구강보건의 날’로 정해 치아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있는데요. 숫자 ‘6’은 첫 영구치(어금니)가 나오는 시기인 ‘6세’를, ‘9’는 어금니를 뜻하는 구치(臼齒)의 앞글자를 딴 숫자입니다. ‘6세에 나오는 구치를 보호하자’는 의미로 이날을 구강보건의 날로 제정한 것이죠.


그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평소 치아 건강을 해치는 습관을 가지고 있진 않은지 점검해볼까요? :)



▶양치질은 오래 할수록 좋다?

 


치아를 깨끗이 닦는다고 양치질을 오래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치아를 상하게 하는 잘못된 습관입니다. 양치질을 너무 오래 하면 치약에 들어 있는 마모제와 칫솔의 물리적인 작용으로 치아 표면이 마모되거나 잇몸에 상처가 날 수 있어요. 또, 오래 닦는다고 치아 사이의 음식물이 제거되는 것이 아니라 닦이는 부분만 반복적으로 닦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마모가 계속되면 이가 시릴 수 있으니, 올바른 방법으로 2~3분 동안 칫솔질하는 것이 좋습니다.



▶양치 후 바로 가글을 한다?

 


양치질하고 나서 더 깨끗하게 치아를 관리하기 위해 가글을 한 경험이 있으신가요? 양치 후 바로 가글을 하는 경우, 치약에 들어 있는 계면활성제(거품을 만들고 세정제 역할을 함)와 가글의 염화물(살균 소독 효과)이 만나 치아 변색을 유발할 수 있어요. 또한, 가글을 과도하게 할 경우, 입안의 나쁜 세균뿐만 아니라 구강 점막을 보호하는 유익균까지 죽일 수 있습니다.



▶탄산음료를 마신 후 바로 양치질한다?

 


탄산음료를 마신 뒤 곧바로 양치질하면 안 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셨을 거예요. 그 이유는 치아 표면이 산성을 띠게 되기 때문인데요. 탄산음료처럼 산성이 강한 음식으로는 맥주, 와인 등의 음료, 레몬과 오렌지 등 산도가 높은 과일, 식초가 많이 들어가는 냉면과 오이냉국 등이 있어요. 산성으로 변한 치아와 치약의 연마제(플라크를 제거하는 성분)가 만나면 치아 표면이 부식될 수 있어 먼저 물로 입안을 헹구고 30분 정도 지난 뒤 양치질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아 손상을 유발하는 행위는 금물!

 


평소 간식과 야식을 즐겨 드시나요? 이러한 식습관은 치아에 음식물 찌꺼기를 남겨 충치를 유발합니다. 간식과 야식을 끊기 어렵다면 스낵류나 기름진 음식보다는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로 대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얼음을 잘근잘근 깨물어 먹거나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으신가요? 턱을 괴는 행동을 자주 하시나요? 치아와 턱관절에 무리가 가는 행동은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으므로 자제해주세요.



건강은 올바른 구강 관리부터 시작됩니다.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치아와 관련된 잘못된 습관을 체크해보고, 건강한 치아를 100세까지 유지할 수 있는 좋은 습관을 가지길 바랍니다. :)



치아가 약해지면 건강한 삶이 뿌리째 흔들립니다. 합리적인 보험료로 다양한 종류의 치과 치료를 보장하는 삼성화재 치아보험 <덴탈파트너>로 여러분의 치아 건강을 지켜보세요!


▷더 자세한 내용 알아보기 (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