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싱싱한 회와 달콤한 율무차, 그리고 수분 촉촉 알로에까지. 맛과 건강을 위해 챙겨 먹었던 음식이 임산부에게는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삼성화재와 함께 임산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의 종류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볼까요? :)



1. 날 음식

 


임신을 했을 때는 회와 날고기, 덜 익힌 육류 등의 섭취를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로 포유류와 조류 등의 장 속에서 기생하는 '톡소플라즈마'라는 기생충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는 태아의 사산, 유산, 기형, 발육 지연 등의 증세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음식은 될 수 있는 대로 익혀 먹고, 채소의 경우엔 과채 전용 세정제를 사용하거나 살짝 데쳐 먹는 것을 추천합니다.



2. 녹두 

 


녹두는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어 몸의 열을 내려주지만, 소염 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기 때문에 태아의 지방질을 해칠 수 있습니다. 충분한 영양공급이 필요한 태아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섭취를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3. 율무

 


율무는 피부에도 좋고, 성인병 예방과 변비 예방은 물론 다이어트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여줍니다. 


차가운 성질의 율무는 지방을 분해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임산부가 섭취할 경우, 태아의 지방질을 분해해 유산 시킬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이뇨 효과 또한 뛰어나 양수의 양을 줄여 태아의 생명에 해를 가할 수도 있으므로 섭취를 지양해야 합니다.



4. 생강

 


생강은 혈액을 맑게 해주고 혈액순환을 도우면서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 줌과 동시에 임산부에게는 입덧을 잠재우는 방안으로 활용되기도 하는데요. 열이 많은 식품이기 때문에, 감기에 걸려도 약을 먹지 못하는 임산부에겐 감기약으로써의 역할도 훌륭히 해낸다고 해요.


하지만, 아무리 좋은 것이라고 해도 무엇이든지 과한 것은 금물! 소량 섭취는 괜찮지만, 다량으로 섭취할 경우 습진, 두드러기, 아토피 등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답니다. 



5. 알로에

 


알로에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피부미용과 변비 해소에는 좋지만, 몸이 항상 따뜻해야 하는 임산부에게는 위험한 식품입니다. 알로에 음료보다는 따뜻한 물을 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6. 배

 


배는 비타민 C를 비롯한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지만, 기본 성질이 차갑기 때문에 몸이 항상 따뜻해야 하는 임산부에게 권하는 과일은 아닙니다. 소량 섭취는 괜찮지만, 다량으로 섭취하는 경우, 배탈을 야기할 수도 있으므로 가급적 섭취를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7. 카페인 음료 (커피, 홍차, 에너지 드링크 등)

 


커피, 홍차, 에너지 드링크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활력을 주지만, 임산부에게 꼭 필요한 영양소인 칼슘과 철분이 몸에 흡수되는 것을 방해해요. 하루 300mg 이상의 카페인을 먹게 되면 태아의 생식 능력과 신경발달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카페인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및 섭취량 감소 방안에 관한 연구, 이혜원, 한국조리학회지 제6권 제3호, 2000.12)


가급적이면 마시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꼭 마시고 싶다면 디카페인 음료 위주로 섭취할 것을 권장합니다.



그밖에도 소주, 맥주와 같은 알코올과 탄산음료, 패스트푸드 등 자극적인 맛의 정크푸드도 태아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음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제약이 많죠? 역시 엄마가 되는 길은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상품의 설명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출산을 앞두고 고민이 많으시다면?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NEW 엄마맘에 쏙드는>과 함께 사랑하는 자녀와 예비맘에게 필요한 보장을 탄탄하게 마련해보세요! 삼성화재가 여러분의 건강한 출산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


▶더 자세한 내용 보러 가기 (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생기 있는 삶을 위한 필수 영양소, 비타민! A, B, C, D 등 다양한 알파벳으로 구분되는 비타민의 이름은 어떻게 지어진 것일까요? 바로 ‘발견된 순서’에 따라 알파벳이 붙여졌다고 해요. 가장 처음 발견된 것이 비타민A, 두 번째가 비타민B, 이렇게 이어지는 것이죠. 예외로 비타민K는 혈액 응고 작용을 하기 때문에 독일어와 덴마크어로 응고를 뜻하는 ‘Koagulation’의 K에서 이름 지어졌다고 해요.


누구나 알고 있는 ‘비타민’이지만, 정작 그 종류와 효능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지금부터 비타민의 종류와 효능을 알아보고, 각자 본인에게 필요한 비타민을 체크하여 건강을 지켜보아요. :)



지용성 비타민? 수용성 비타민?

 


비타민은 크게 지용성과 수용성 비타민으로 나눌 수 있어요. 비타민 A, D, E, K 등이 속하는 지용성 비타민은 열에 강해 음식으로 조리해도 파괴되지 않아요. 다만, 과다 섭취할 경우 몸에 쌓여 독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섭취량을 알맞게 조절해야 합니다. 비타민C와 비타민B 복합체가 속하는 ‘수용성 비타민’은 열에 약해 되도록 조리하지 말고 천연식품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아요. 지용성 비타민과 달리 다량으로 섭취해도 소변으로 배설되기 때문에 독성에 대한 위험은 비교적 없는 편이죠. 그럼 지금부터 각 비타민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지용성 비타민


▷눈 건강에 필수! 비타민A

 


눈이 뻑뻑하거나 침침한 분들에게 꼭 필요한 비타민A! 빛을 감지하는 감광(感光)색소 ‘로돕신’의 생산을 돕고, 눈의 점막과 각막을 촉촉하게 해준답니다. 또, 비타민A는 우리 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여 겉으로는 피부 재생을 촉진하고, 내부로는 기관지, 폐, 위, 장 등의 점막을 튼튼하게 유지해줍니다. 당근, 호박, 고추 등의 녹황색 채소∙과일과 동물의 간에 비타민A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요.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영양소, 비타민D

 


햇볕 쬐기가 쉽지 않은 요즘, 우리에게 꼭 필요한 영양소가 있다고 하는데요. 흔히 ‘Sunshine Vitamin’으로 알려진 비타민D입니다. 대부분 햇빛을 통해 체내에 합성되는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의 농도를 유지하여 뼈 건강을 지켜주고, 면역력을 향상시켜 세균과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아준답니다. 특히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의 합성을 도와 행복감을 높여준다고 해요. 비타민D를 보충하려면 햇볕을 충분히 쬐면서 산책하거나 달걀노른자와 버터, 우유 등의 유제품과 고등어, 참치 등의 등푸른 생선을 섭취하세요.



항산화 작용으로 건강을 지켜주는 비타민E

 


아몬드, 땅콩 등의 견과류를 적절히 섭취하면 건강해진다는 이야기, 들어보셨나요? 그 이유는 바로 항산화 효과가 크다고 알려진 ‘비타민E’ 때문인데요. 인체 내 다양한 화학반응으로 생성된 활성산소를 제거하여 세포막을 보호해준답니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액순환을 촉진해 다양한 심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해요. 덤으로 피부 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있다고 하니, 비타민E가 많이 함유된 식물성 기름과 피망, 고구마 등을 가까이 해보세요. 



자타공인 혈액 응고제, 비타민K

 


비타민K는 각종 동물성∙식물성 식품에 많이 함유되어 있어 일반적인 경우 결핍증이 잘 나타나지 않아요. 많은 분들이 알고 있듯이 비타민K는 혈액 응고에 필수적이에요. 상처가 났을 때 빠르게 혈액이 응고되어야 과다 출혈을 막아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죠. 또한, 비타민K는 칼슘의 흡수를 돕기 때문에 골절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해요. 양배추, 시금치, 부추 등의 푸른 잎 채소와 달걀, 과일, 곡류, 고기 등 다양한 식품에 비타민K가 함유되어 있답니다.



▶수용성 비타민


천연 피로회복제, 비타민C

 


활기찬 하루를 보내기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는 ‘비타민C’입니다. TV CF나 콘텐츠로 다양하게 다뤄질 만큼 비타민C의 효능은 엄청난데요. 대표적인 효능으로는 신체 조직의 성장과 결합을 돕고, 항산화 작용으로 신체의 노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해요. 비타민C는 항바이러스 작용도 하여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면역 체계도 강화시켜준답니다.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를 통해 천연 비타민C를 섭취할 수 있으며, 다양한 영양제로도 챙겨 드실 수 있어요.



입과 혀 염증을 예방하는 비타민B2

 


비타민B는 한 가지 물질이 아니라 화학적으로 B1, B2, B3, B5, B6, B7, B9, B12로 구성된 복합체로, 각각 다른 효능을 보이는데요. 그중에서도 ‘리보플라빈’으로 불리는 비타민B2는 입과 혀의 염증을 예방하고 피부를 부드럽게 유지해줍니다. 우유, 버섯, 간, 고등어, 시금치 등에 함유되어 있으며, 과다 섭취 시 소변으로 배설되기 때문에 독성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돼요.



어느 비타민 제품 CM송의 가사처럼 ‘기운을 뿅! 활력을 슝슝!” 생기게 하는 비타민의 매력! 여러분도 비타민을 골고루 섭취하여 더욱 활기 넘치는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