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강준기 기자의 자동차 칼럼

'내 차, 추석연휴 전에 이것만은 꼭 예방 점검하자!'



최근 각종 자동차 결함 사고가 크게 늘면서, 자동차 정비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자동차 정비는 크게 일상적으로 점검하는 ‘예방 정비’와 고장이 발생한 뒤 고치는 ‘사고 수리’,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환절기를 앞두고 독감 예방주사를 맞듯, 자동차도 고장나기 전 예방 정비를 하면 더욱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이번 추석연휴 때엔 ‘셀프 예방정비’를 통해 내 차의 안전을 점검해보는 건 어떨까?



① 냉각수 보충은 필수! 4만 ㎞ 넘었다면 교체

 

▲엔진 왼쪽에 투명색 용기의 냉각수 보조탱크가 자리했다 ⓒ폭스바겐


최근에 자주 발생했던 자동차 화재사고 때문에 소비자의 불안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보통 엔진을 포함한 배기장치의 주요 부품은 적게는 500°C, 많게는 900°C 이상의 강한 열을 내뿜는다. 이 떄, 열을 잘 다스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그 역할을 주로 냉각수가 맡는다. 통상 보닛을 열면, 엔진 왼쪽에 냉각수 보조탱크가 있다. 반투명 플라스틱 용기 안에 초록색, 또는 적색의 냉각수가 들어간다.


보조탱크의 표면을 보면 ‘MAX’와 ‘MIN’ 등 두 개의 눈금이 표시돼 있는데, 냉각수의 양이 두 눈금 사이에 있어야 안전하다. 만약 ‘MIN’보다 아래에 있다면, 혼자서도 간단하게 보충할 수 있다. 


 


냉각수는 물과 부동액의 비율을 1:1로 맞춰 넣는데, 여름엔 증류수나 수돗물로 조금 채워도 무방하다.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다시 부동액의 비율을 높이는 게 좋은데, 이는 외부 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졌을 때, 냉각수가 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부동액 비율이 30% 이하로 떨어지면 영하 20°C 이전에도 냉각수가 얼 수 있다.) 


엔진의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마트나 인터넷을 통해 부동액을 구입한 다음, 물과 1:1 비율로 섞어 수시로 적정량을 보충해주는 것이 좋다. 냉각수가 부족하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걸 기억하자. 


그렇다면 냉각수는 적정량을 보충해주기만 하면 문제가 없을까? 


정답은 No! 냉각수도 엔진오일처럼 한계가 있는데, 주행거리가 약 4만~5만㎞에 이르렀다면, 냉각수 전체를 새 제품으로 교환해야 한다. 이 경우, 셀프정비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가까운 서비스센터에서 교체하는 것을 권장한다.



② 에어컨 필터는 6개월마다 한 번 교체

▲ 에어컨 필터는 대형마트나 인터넷으로 구입하는 게 현명하다 ⓒ보쉬


보통 제조사가 권장하는 에어컨 필터 교체 주기는 1년에 한 번, 또는 주행거리 1만 ㎞마다 한 번이다. 그러나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해지면서, 교체주기를 6개월에 한 번으로 단축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밝힌 에어컨 필터 성능검사 결과에 따르면, 필터를 교체하지 않고 계속 쓸 경우 송풍구에서 나오는 바람 세기가 절반 이상 감소하며, 실내 미세먼지 농도도 급증한다. 반면, 에어컨 필터를 적절한 시기에 교체할 경우, 자동차 실내의 미세먼지 농도를 60% 이상 줄일 수 있다. 


에어컨 필터는 교체 방법도 간단하다. 정비소에서 교체하려면 공임비용이 추가되는데 반해, 마트나 인터넷에서 구매한 뒤 스스로 교환하면 어렵지도 않을 뿐더러 비용도 아끼는 셈이다. 


먼저 동승자석(조수석) 글러브박스를 연 뒤, 박스 안쪽 양면에 자리한 고정핀을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려 벌린다. 그 다음 안쪽에 있는 필터를 꺼내 새 제품으로 교환하면 된다.



③ 타이어 공기압은 34psi가 적절

 

ⓒ미쉐린타이어


유난히 더웠던 올 여름. 여러분의 타이어는 안녕했는지 모르겠다. 여름철에는 도로 표면이 뜨겁기 때문에 타이어의 공기압이 팽창하고, 기온이 낮은 가을과 겨울에는 공기압이 떨어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공기압이 적정 수준에 있는지 한 번 더 점검할 필요가 있다.


공기압이 떨어진 상태에서 계속 주행하게 되면 '스탠딩 웨이브 현상'을 겪을 수 있다. 스탠딩 웨이브 현상은 주행 중인 타이어 표면에 물결 같은 파동이 생기면서, 타이어와 노면의 접지력을 떨어뜨리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 상태로 계속 달릴 경우, 제어 불능으로 인한 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은 물론 타이어도 빨리 마모시키게 된다.


타이어 공기압의 권장 정도는 34psi로 가까운 타이어샵이나 셀프세차장, 주유소 등에서 점검할 수 있으니, 특히 장거리 운행이 많은 추석 연휴 전에 미리 체크할 것을 추천한다.



④ 배터리 점검도 필수

 

▲ 자동차 배터리는 통상 엔진 오른쪽에 자리했다 ⓒ폭스바겐


최근 차량 내 블랙박스를 장착한 소비자가 늘면서, 자동차 배터리의 수명도 단축되고 있다. 미리 체크해두지 않으면, 연휴 직전 배터리가 완전히 방전 돼 시동이 걸리지 않는 낭패를 볼 수 있다.




배터리 점검 방법은 간단하다. 보닛을 열면 보통 엔진의 오른쪽에 배터리가 자리하는데, 윗면에 투명 플라스틱 커버 속을 들여다보면 초록색과 노란색, 빨간색 등으로 배터리의 상태가 표시된다.


초록색이면 배터리 상태가 좋다는 뜻이며, 노란색이면 조만간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미이고, 빨간색은 즉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보통 배터리의 수명이 다해가면, 스타트 모터의 힘이 떨어져 시동이 힘차게 걸리지 않고, 계기판이나 실내 등 차체 내 전기 장비의 빛이 약해지는 전조증상을 보이니 평소 유심히 살펴볼 것을 추천한다.



자동차 고장의 원인 가운덴 부품의 결함도 있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운전자의 문제도 더러 존재한다. 위의 4가지 항목만 잘 체크해두어도 추석 장거리 운전을 앞둔 내 차를 더욱 좋은 컨디션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무더위를 타파하기 위해 ‘에어컨 리모콘을 어디에 두었더라…’ 하며 찾아본 적 있으시지요? 하지만 에어컨을 작동시키기 전, 반드시 필터를 점검해야 한답니다. 작년 여름 이후 사용하지 않는 동안에도 에어컨 필터에는 먼지가 쌓이게 되는데요. 이를 깨끗하게 제거하지 않으면, 먼지가 에어컨 바람을 타고 실내에서 순환할 수 있고 악취를 풍길 수도 있어요.


청소 전문 업체에 맡길 수도 있지만 요령만 알면 집에서 셀프로 청소하는 것도 어렵지 않답니다. 지금부터 알려드리는 필터 청소 팁을 통해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 나기를 준비해보세요! :)



▶스탠드 에어컨 필터 청소



거실 한쪽에 자리하고 있는 스탠드 에어컨! 브랜드와 제품별로 필터의 위치나 분해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제품설명서를 참고하면 되는데요. 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한 후 부드러운 솔로 꼼꼼하게 마무리해주세요. 먼지가 너무 많아서 물 세척이 필요할 경우, 욕실에서 높은 수압으로 닦아주면 됩니다. 깨끗하게 닦인 필터를 햇볕에 말리면 변형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그늘진 곳에서 말려주세요.



▶벽걸이 에어컨 필터 청소



가을과 겨울 내내 먼지에 묵혀 있었던 벽걸이 에어컨을 쾌적하게 사용하고 싶다면, 아래 청소 방법에 주목해주세요. 대부분의 벽걸이 에어컨은 본체 양 사이드에 있는 홈을 잡고 들어올리면 쉽게 열립니다. 필터도 쉽게 꺼낼 수 있으므로 청소하기가 수월해요. 청소 방법은 스탠드 에어컨과 동일합니다. 필터 상태에 따라 청소기나 물로 세척한 뒤 그늘진 곳에서 말리면 됩니다. 



가정 에어컨 필터 청소 방법 총정리!


1) 청소 전 콘센트를 뽑으세요.

2) 스탠드 에어컨의 경우, 제품 설명서를 참고해 에어컨 전면부에 있는 필터를 분해해주세요. (※제품별 필터 위치 및 분해 방법 상이)

벽걸이 에어컨의 경우, 에어컨 양끝에 있는 홈을 잡고 위로 들어올려 필터를 분해해주세요.

3)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해주세요.

4) 먼지가 많을 경우, 욕실에서 물로 세척해주세요. 중성세제를 사용해도 좋아요.

5) 햇볕에 말리면 변형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그늘진 곳에서 건조해주세요.

6) 깨끗해진 필터를 다시 에어컨에 장착해주세요.



▶자동차 에어컨 필터 교체



여름철 자동차를 운행할 때 습관적으로 켜게 되는 에어컨. 여름에는 에어컨으로, 겨울에는 히터로 사용하기 때문에 6개월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필터를 교체할 때 방법을 제대로 익혀두면 시간과 비용을 모두 절약할 수 있답니다. 필터는 자동차 부품점이나 대형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어요.


차종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에어컨 필터는 대부분 조수석에 있는 콘솔박스 안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콘솔박스의 양쪽에 있는 스토퍼를 돌려서 뺀 뒤, 안쪽에 위치한 필터를 당겨 빼면 됩니다. 새로운 필터를 끼울 때는 ‘AIR FLOW’ 방향을 위에서 아래로 가는 방향으로 끼워주세요. 교체를 마쳤다면 콘솔박스를 원래대로 달아놓으면 됩니다. 단, 셀프 교체 전 자동차 매뉴얼을 먼저 읽어본 뒤 진행해주세요. 


셀프 교체가 처음이거나 어려울 때는 가까운 자동차 A/S 센터에 들러 교체해주세요. :)



자동차 에어컨 필터 교체 방법 총정리!


1) 차량 조수석의 콘솔박스를 열어 안쪽의 스토퍼를 돌려서 박스를 분리해주세요.

2) 필터 고정핀을 누름과 동시에 필터를 당겨 빼주세요.

3) 새로운 필터를 공기 흐름 방향(↓)에 맞게 삽입해주세요.

4) 분해한 콘솔박스를 다시 장착해주세요.



차량 실내의 쾌적한 공기를 책임지는 ‘차량 공조 장치’를 꼼꼼히 점검하고 싶다면 삼성화재 애니카랜드가 알려드리는 관리 팁을 살펴보세요!


▷자동차 공조장치 점검방법 보러가기 (클릭)



매년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여름철. 에어컨 필터 청소를 하면 쾌적한 실내공기뿐만 아니라 냉방효과, 전기요금 절약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해요. 에어컨 필터 셀프 청소를 통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