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낭만의 도시, 파리에 다녀왔습니다. 방문 목적은 낭만이 아니라 자동차였습니다. 


지난 10월 2일(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개최된 파리모터쇼는 올해로 120주년을 맞은, 세계 3대 모터쇼 중 하나입니다.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 격년으로 열리는 유럽 최대의 자동차 업계 대표 행사이자, 무려 100년이 훌쩍 넘는 프랑스의 자동차 역사를 뒷받침하는 중요한 행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수소차보다 하이브리드를 앞에 내세운 토요타 부스


예년과는 다르게 올해의 파리모터쇼는 반전의 연속이었습니다. 규모는 이전보다 많이 축소됐고, 슈퍼카는 보기 어려웠습니다. 대신 그 빈자리를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자동차와 같은 친환경 차가 차지했습니다. 불과 2년 전 파리모터쇼에서 등장했던 콘셉트카와 미래를 예측해 설계, 전시되었던 차들이 이제는 실용화되어 눈앞에 나타났습니다.


3~4곳에 이르는 전시관은 슥 둘러보았더니, 유럽 최대 자동차회사인 폭스바겐이 불참은 물론, 볼보와 포드, 닛산 등 생각보다 많은 브랜드가 없습니다. 새삼 행사 규모가 전반적으로 축소되었음이 와 닿는 순간입니다.


모터쇼의 내용도 많이 바뀌었는데, 소위 친환경 차라고 부르는 전기차의 약진이 두드러졌습니다. 디젤도 친환경이라고 주장하는 브랜드는 이제 더 이상 지구상에 없는 것 같습니다.



▲ 현대자동차 부스(전경) ⓒ현대자동차


이 같은 변화는 전시장의 배치에서 가장 먼저 읽을 수 있습니다. 가장 앞에 위치한 메인 전시관에는 전통적으로 프랑스 브랜드가 전시되는데요, 올해도 어김없이 프랑스의 르노, 푸조, 시트로엥이 메인 무대를 차지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전시의 시작과 끝입니다. 입구에는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가 대형 전시장을 만들었고, 여기서 프랑스 브랜드를 지나가면 나오는 대각선 끝에는 기아자동차가 자리했습니다. 마치 바둑이라도 두는 듯 앞, 뒤를 가로막은 형국이 참 흥미로웠습니다.



▲ 현대자동차 넥쏘(NEXO)


주목할 것은 브랜드 전시장의 위치보다는, 전시차의 배치였는데요. 메인 전시관 입구에서 제일 먼저 보이는 곳에 ‘아이오닉’과 ‘코나’를 시작으로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고성능 해치백의 새로운 디자인을 연 ‘i30 패스트백 N’ 순으로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마지막에는 현대자동차의 모터스포츠에 대한 이야기와 수소를 주제로 한 기념품을 나눠주는 공간이 배치됐습니다.



▲ 현대자동차의 i30 패스트백 N. 

패스트백은 자동차 디자인의 한 종류로

앞 유리 위부터 트렁크까지 차의 지붕이 완만한 곡선으로

끊김 없이 이어지는 형태를 말합니다.



▲ 수소연료차에서는 물이 나온다는 것에 착안한 현대자동차의 기념품


현대자동차의 전시차 배치를 보면서, 입구에 들어서는 관객에게 무엇을 보여주고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을까 생각했습니다. 


첫번째로 알 수 있었던 사실은 ‘오늘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앞으로의 주력 모델은 바로 전기차‘ 라는 것입니다. 디젤의 열풍에서 유럽브랜드에 비해 상대적 약자였던 현대자동차는 이제 전기차로 유럽 브랜드 대비 동등하거나 우월한 기술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유럽시장에서 전기차가 대중화되기 시작하면 제대로 게임에 돌입할 수 있게 된 것이지요. 그러한 이유에서 아이오닉과 코나의 전기차는 무대의 맨 앞에 서게 됐을 것입니다.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는 현대자동차의 미래를 보여줍니다. 수소연료전지차는 전기차 이상의 큰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이른바 ‘수소 패권’이라는 주제인데, 전기차 대신 수소연료가 보편화되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춘 현대자동차가 엄청난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 현대자동차 부스와 i30 패스트백 N ⓒ현대자동차


뒤이어 펼쳐지는 전시는 유럽인들이 열광하는 모터스포츠의 맥을 따라갑니다. 고성능 브랜드 ‘N’을 중심으로 하는 자동차와 WRC(World Rally Championship)를 포함한 모터스포츠의 이야기를 토대로 브랜드의 인지도를 끌어올립니다. 


이렇게 3가지로 나눠 생각해보니 현대자동차가 이번 파리모터쇼에 바라는 것, 보여주고 싶은 것이 제법 명쾌해집니다. 그리고 프랑스 브랜드와 독일 브랜드 역시 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와 같은 친환경차로 시장을 노크하면서, 대세는 디젤에서 전기로 넘어갔다는 사실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저런 생각을 정리할 때쯤, 문재인 대통령이 파리를 방문해 넥쏘를 시승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우리나라의 수소차를 유럽에 알리는 입장인데, 특정 기업의 홍보라기 보다는 자동차 연료의 패권 경쟁에 우리나라가 한 발을 내디뎠다는 평가가 더 어울린다고 생각됩니다.



▲ 지난 10월, 파리를 방문해 수소연료차 ’넥쏘’를 시승한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수소연료전지차의 구조를 간단히 설명 드리자면, 기본적인 구동 시스템은 전기로 모터를 돌리는 전기차와 같습니다. 이때 수소연료로 전기를 생성하고, 배출가스 대신 물이 나오는 것이죠. 충전은 일반 주유처럼 수소를 주입합니다. 충전에 필요한 시간은 불과 5분. 수소연료전지차는 전기차의 장점은 살리고 충전의 불편함은 극복한 친환경 자동차입니다.


물론 문제도 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수소충전소의 인프라 구축과 전기차 대비 비싼 수소차의 가격을 낮추는 일입니다. 인프라는 정부, 도시처럼 사회가 나서서 해결하고, 비싼 찻값은 대량 생산과 기술 발전으로 극복해야 합니다. 물론 보조금 정책이 도입되면 더 빨리 해결될 수도 있습니다. 


파리모터쇼의 현대자동차 전시관 앞에서, 어느 순간 전기자동차가 미래의 차에서 내 옆을 달리는 차로 다가왔듯, 머지않아 수소연료전지차도 그런 날이 올 것이라 상상해 보았습니다. 전반적으로 파리모터쇼의 규모가 줄어서 아쉽긴 했지만, 이번 모터쇼를 통해 자동차업계의 또 다른 미래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미세먼지, 오존주의보, 황사 등 급작스런 기후 변화가 거듭되는 요즘, 여러분의 건강은 안녕하신가요? 


삼성화재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꿈꾸며 더 나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습니다. 특히 탄소경영 분야에 있어선 다른 기업의 모범이 된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요. 그 결과 ‘4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DJSI)에서 세계 최고등급인 DJSI 월드(World)지수 기업’에 선정되었으며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금융 부문)을 ‘6년 연속’으로 수상하는 쾌거를 얻을 수 있었답니다.


세계 환경의 날(6/5)을 맞이하여 오늘은 삼성화재가 효율적인 탄소경영을 위해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되짚어보겠습니다.



DJSI & CDP &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


▶DJSI



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측정하는 대표적 지수 중 하나로 미국 다우존스와 세계적인 자산관리사인 스위스 SAM(Sustainable Asset Management)이 1999년부터 공동으로 발표하고 있어요. 58개의 산업 부문에서 2,500여개의 세계적인 기업들의 재무 정보 뿐 아니라 사회적, 윤리적, 환경적인 가치까지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상위 10% 정도의 기업만이 DJSI의 회원사가 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삼성화재는 특히 환경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올해를 포함하여 4년 연속으로 DJSI World(최고등급)을 수상하며 친환경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답니다.



▶CDP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 탄소공개프로젝트)는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 중 기후 변화 대응 수준을 평가하여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영국의 비영리 단체로 전세계 822개, 국내 31개 투자기관의 위임을 받아 기업의 사회 책임 투자 대상 기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


CDP가 선정한 저탄소 경영 실천 기업에게 주는 상으로 기업의 탄소 정보 공개 수준, 탄소 배출 감축 정책, 성과 등을 평가하여 금융, 산업재, 에너지/유틸리티, 원자재, 제약 건강, 통신, IT, 필수소비재, 선택 소비재 총 9개의 산업 부분에서 총 23곳의 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6년 연속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을 수상했는데, 이는 보험사로서 전무후무한 성과이자 금융권 전체를 통틀어 최장 기록이라고 해요.



삼성화재의 환경 경영



▶기후 변화 리스크 조사


삼성화재는 GLCC(Global Loss Control Center : 삼성화재 방재연구소)를 통해 기후변화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개발을 비롯해 지역사회의 기후변화 리스크 관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3년 10월에는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해 '탄소경영' 책자를 발간하였으며, 최근에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 보험개발원과 함께 거대 환경오염 리스크 관리에 대한 조사&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GLCC(삼성화재 방재연구소) 자세히 보기 (클릭)



▶친환경 보험 상품·서비스


삼성화재는 현재 기후변화와 관련된 환경보험상품으로 풍수해보험, 날씨보험, 신재생에너지보험, 주행거리연동 자동차보험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기후변화 경감을 유도하는 상품 등 환경영향을 고려한 보험 상품·서비스 개발을 지속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신속히 보상하여 고객 생활과 기업 경영의 안정을 지원하고자 합니다.



▶사회 책임 투자


▲ 2016년 삼성화재의 사회 책임 투자 성과 지표


삼성화재는 기업의 투자를 검토할 때 재무적 성과를 비롯하여 사회적, 환경적 성과를 통합 고려하는 SRI(Social Responsible Investment)원칙을 적극 반영하고 있습니다.


투자 의사 결정 시엔 철저한 네거티브 스크리닝을 통해 사행성 투자를 지양하고 공익성에 맞는 투자를 실시하고 있는데요. 특히,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및 청정수 처리 목적의 환경 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 하고 있으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이해와 연구를 위하여 관련부서에서는 태양광, 풍력 등의 관련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환경·에너지 경영 시스템


삼성화재는 글로벌 기준을 준수하고 이를 경영활동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국내 사옥을 대상으로 환경·에너지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표준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 2014년~), ISO5001(에너지경영시스템, 2012년~) 인증을 획득&보유하고 있습니다.



▶환경 보호



삼성화재는 에너지 낭비요소 점검, 점심시간 자동 소등, 물 절약 캠페인 등 임직원, 파트너, 고객들과 함께 절전, 절수, 절약의 생활 습관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세계 환경보호 캠페인 중 하나인 지구촌 불끄기 행사(Earth Hour)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서울시가 시행하는 에너지정책인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받기도 했답니다 :)


또한 산림청, 사단법인 생명의 숲 국민운동과 함께 국내 초·중·고등학교 내 방치된 공간을 숲으로 조성하는 환경 보호 산업(드림스쿨)을 진행하여 청소년들의 휴식공간 제공과 정서 함양에 기여하고 있어요. 드림스쿨은 임직원들의 기부금을 기반으로 추진되며, 2016년까지 총 26개 학교에 숲을 선물했습니다. 올해(2017년)에는 6개의 학교 숲이 추가 조성 될 예정입니다.


▷드림스쿨 자세히 보기 (클릭)



▶파트너와의 환경 경영



삼성화재는 2012년 4월부터 영업파트너 RC(Risk Consultants)와 함께 태블릿 PC를 통한 사용자 및 환경 친화형 영업 프로세스 혁신을 추진해 계약 1건당 평균 25장 정도의 종이를 절약했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등 기업 경영의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며 여러 문제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는 삼성화재. 미래 세대가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삼성화재의 노력은 꾸준히 지속될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