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무더웠던 여름이 가고 드디어 가을이 왔습니다. 드높아진 파란 하늘에 그림을 그려놓은 듯 떠다니는 구름을 보고 있자니 괜스레 어디론가 훌쩍 떠나야 할 것만 같은 기분이 드는데요. 


▷가을, 바람이 분다 – 이 무렵 걷기 좋은 길 BEST 5 (클릭)




딱 좋은 이 가을, 놓치지 말고 챙겨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환절기 건강관리입니다. 너무 무덥지도, 춥지도 않은 날씨라 괜찮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낮에는 햇볕의 영향으로 25도 안팎까지 오르고, 밤에는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다 보니 일교차가 10도 넘게 나는 날이 이어지고 있어요. 기온 변화에 몸이 적응을 못 하면서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에 십상이죠. 


게다가 최근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여기에 전국민이 이동하는 추석 연휴까지 앞두면서 국내∙외 감염병에 대한 위험도 커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죠. 오늘은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건강관리 팁을 소개합니다. :)



▶손만 잘 씻어도 각종 질병 피할 수 있어요!



환절기 질병 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팁은 바로 ‘손 씻기’입니다. 손 씻기는 질병관리본부가 정한 ‘올해(2018년)의 범국민 질병 예방 소통주제’이기도 한데요. 손 씻기만 잘해도 각종 감염병과 결핵, 식중독 등 수많은 질병을 예방할 수 있어서, ‘손 씻기=예방백신’이라고도 합니다.


그렇다고 설렁설렁 물만 묻히는 손 씻기는 안 돼요. 손 씻기 효과를 제대로 내기 위해서는 꼭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거품을 내어 손을 씻어야 하는데요. 손 씻기 6단계를 소개합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기침 예절 지켜요!



평소 숨을 쉴 때 침방울은 1m 이상 날아가지 않지만, 기침할 때는 2m 이상, 재채기할 때는 6m 이상 날아간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감기는 물론 최근 이슈가 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역시 기침할 때 나오는 분비물 접촉이 원인이 되어 감염되는 만큼, 기침 예절을 지키는 것은 나와 주변 모두의 건강을 위해 매우 중요하죠. 

 



분비물이 멀리까지 퍼지므로 기침을 할 때는 꼭 가리고 해야 합니다. 이때 손으로 가리는 것은 안 돼요! 손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한 뒤 문의 손잡이를 만지거나 악수를 한다면 다른 사람에게 침방울을 묻히는 셈이 되기 때문이죠.


기침 예절을 지키기 위해서는 휴지나 손수건으로 입을 가리고 하세요. 휴지나 손수건이 없다면 어깨나 옷 소매 위쪽으로 가리세요. 기침이 계속 나온다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계속되는 기침, 감기가 아니라 결핵일 수 있어요! (클릭)


▷커지는 일교차, 가을철 열성질환이신가요? (클릭)



▶잠이 보약! 충분한 수면 시간을 가져보아요

 


잠은 하루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입니다. 반대로 말하면, 충분한 수면의 양과 질을 갖추지 못하면 몸과 마음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는데요. 수면시간이 하루에 6시간이 되지 않는 사람은 동맥경화 위험이 27%나 높다는 연구결과(스페인 국립심혈관연구소 페르난도 도밍게스 박사 연구팀, 유럽 심장병학회 2018 학술회의 발표)도 있습니다.


잠이 부족하면 면역력이 떨어지니 건강을 위해 하루 6~8시간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면역력을 높여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많이 분비되는 밤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는 깊은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죠.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었던 무더위를 지나 맞이한 가을, 더욱 기쁘게 보내시기를 바라며 삼성화재도 여러분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을 응원합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아직 낙엽은 다 떨어지지도 않았는데, 기온은 벌써부터 뚝 떨어졌습니다. 아침저녁으로 몸을 움츠리게 하는 추위가 이어지고 있어, 외출할 때마다 가을옷과 겨울옷 사이에서 고민하게 됩니다. 자칫 선택을 잘못했다간 콧물과 재채기에 시달리며 겨울을 맞이할지도 모르니까요.


두툼한 겨울옷을 옷장에서 꺼냈다면, 다음은 내 몸의 면역력을 끌어올릴 차례입니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실내활동이 늘어나는 요즘은 여느 때보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니까요. 다행히 떨어진 면역력은 건강한 생활습관과 충분한 휴식, 규칙적인 운동으로 회복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일상 속에서 실천해야 할 생활 습관들을 삼성화재와 함께 알아볼까요?




온도 유지를 위해 문을 꼭 닫은 채 히터나 전열기를 사용하면 실내 습도가 낮아지게 돼요. 건조한 공기는 체내 수분 밸런스를 흐트러뜨려 몸의 대사작용을 둔화시키죠. 이는 변비, 수면장애, 집중력 저하, 소화불량 등 만성질환으로 이어지기 쉽답니다. 


▶충분한 수분 섭취가 불러오는 효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혈액순환이 개선되어 피로회복에 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체내에 축적된 노폐물이 배출되고 건조해진 피부에 수분이 공급되어 노화 방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요.




실내 공기가 나쁘면 호흡기 질환이나 무기력감, 두통 등 질환을 유발해요. 신선한 공기를 집안에 들이기 위해 하는 환기는 아침의 시작과 함께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아침보다 낮에 하는 게 좋다고 해요. 새벽이나 밤은 대기가 가라앉아 공기 중에 오염물질이 그대로 머물러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실내 환기는 언제 하는 게 가장 좋을까?


실내 환기는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에 하는 것이 가장 좋고, 하루 3번 30분씩 하는 게 적당합니다. 요리 직후나 청소기를 사용한 직후에 환기를 시켜주면 더욱 효과적이에요. 환기할 땐 안팎의 공기가 원활하게 섞이도록 실내 창문을 전부 열어주세요. 이때 옷장과 가구 서랍도 열어두면 좋습니다. 단,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창문은 닫은 채 현관문만 열어 최소한의 환기만 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우리의 하루는 잠에서 깨어나는 순간부터 시작됩니다. 기분 좋게 일어나면 하루가 상쾌하지만, 수면이 부족했거나 잠자리가 불편했다면 온종일 피로가 가시지 않아요. 매일 새로운 기분으로 하루를 시작하려면 ‘꿀잠’ 자는 법을 익히는 게 좋겠죠?


▶잠은 양보단 질!


수면의 질을 높이려면 자기 전에 하는 행동부터 분석해야 해요. 자기 전에 스마트폰 사용을 하거나 TV 시청을 해왔다면 블루라이트 때문에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요. 잠자리에 들기 전 커피나 고카페인 음료 등을 마시는 건 말할 나위도 없죠. 반대로, 잠들기 전 따끈한 우유 한 잔은 숙면을 유발하는 효과가 있으니 잠이 오지 않는다면 시도해보세요.




따로 시간 내서 운동하는 것이 어렵다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실천할 수 있는 습관을 찾는 게 어떨까요?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한두 정거장 전 미리 내려 걸어가고,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보다 계단을 이용하는 습관을 들여보세요. 승용차로 이동할 땐 출입구와 먼 곳에 주차해 이동거리를 늘리는 것도 깨알 같은 운동이 됩니다. 여기에 재미와 건강을 동시에 챙기는 레저 스포츠 취미까지 더하면 금상첨화죠.




야외활동 후 3시간 동안 손을 씻지 않는다면? 무려 260,000마리의 세균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이 무수한 세균들이 우리 몸에 미칠 악영향을 생각하면 손씻기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손씻기는 올바른 방법으로 진행해야 해요. 그저 물만 묻히거나, 비누를 사용했더라도 구석구석 문지르지 않으면 손 안의 세균이 상당수 남으니까요. 손씻기로 손 안의 세균을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 삼성화재가 알려드리는 올바른 손씻기 6단계를 하나씩 따라해볼까요?


▶올바른 손씻기 6단계!


1.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질러 줍니다.

2. 손가락을 마주 잡고 문질러 줍니다.

3. 손등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질러 줍니다.

4. 엄지손가락을 다른 편 손바닥으로 돌려주면서 문질러 줍니다.

5. 손바닥을 마주 대고 손깍지를 끼고 문질러 줍니다.

6. 손가락을 반대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며 손톱 밑을 깨끗하게 합니다.



겨울철 건강관리, 지금부터 시작하지 않으면 늦을 수 있습니다. 건강한 생활습관들로 일상을 가득 채워 다가오는 겨울을 웃으며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