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대기오염정보를 관심 있게 보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눈 여겨 보아야 할 것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바로 ‘오존’입니다.  


오존은 먼지처럼 눈에 보이지도 않고 그 영향을 실제로 체감하기도 어려워서 더욱 신경 써야 하는데요. 오늘,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오존과 오존주의보에 대해 알아보고, 더불어 오존층을 지키기 위한 일상 속 실천 방안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오존과 오존경보제 발령 기준

 


오존(O₃, ozone)이란, 산소 원자 3개로 이루어진 대기 구성 성분입니다. 특유의 냄새를 갖고 있어 ‘냄새를 맡다’라는 뜻의 그리스어 ‘ozein’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합니다. 성층권에 있는 오존층은 자외선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대기 중에 있는 적정량의 오존은 살균 및 탈취작용을 합니다.  


하지만 오존층이 파괴되거나, 자동차 배기가스 및 공장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이 햇빛과 반응하여 생긴 대기 중의 오존량이 과도하게 많아지면 여러 부작용이 생깁니다. 기침, 두통, 눈의 자극 등 인체에 악영향을 미치고,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호흡장애, 피부염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하기도 하지요.

 


오존경보제는 총 3단계로, 시간당 대기 중 오존의 농도가 0.12ppm 이상일 때는 오존주의보, 0.3ppm 이상일 때는 오존경보, 0.5ppm 이상 일 때는 중대경보가 발령됩니다. 햇빛이 강하고 바람이 없을 때 오존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데, 특히 5~6월을 비롯한 여름철에 오존주의보가 자주 발령됩니다. 이때는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외출 자제와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오존경보제 발령 시 단계별 행동 요령

 


그렇다면 오존주의보가 발령되었을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오존은 황사나 미세먼지처럼 마스크로 걸러낼 수도 없기에, 주의경보가 내려졌을 때는 실외활동과 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특히 호흡기환자나 심장질환자, 노약자, 어린이라면 외출에 더욱 주의해야 해요.  


운전자는 가능한 승용차 사용을 자제하고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합니다. 경보 단계에 따라 유치원과 학교에는 휴교를 권하고, 경보지역의 차량운행을 일부 제한 또는 전면 금지하기도 합니다. 주유소, 도장시설, 세탁소, 공장 등의 사업장은 경보 기간에 가동을 줄여 오존 발생 줄이기에 동참하면 더 좋겠지요?



오존 농도를 줄이는 생활 습관

 


일상 속에서 무심코 했던 행동들에 조금만 신경 써도 대기 중 오존의 적정량 유지와 오존층 지키기에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먼저, 오존층을 파괴하는 결정적 물질인 프레온 가스 발생을 최소화해야 해요. 불필요한 냉장고 문 여닫기와 과도한 에어컨 사용은 금물! 프레온 가스가 들어간 헤어스프레이 사용도 자제해주세요. 승용차는 혼자 이용하기보다는 여럿이 함께 타는 것이 좋고 되도록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환경을 지키는 작은 습관, 생각보다 어렵지 않죠?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지구가 건강해야 우리도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 



(참고: 기상청, 환경부)



대기오염이 심해지면서 건강에 더 유의해야 하는 요즘 시대, 삼성화재 건강보험 <NEW새시대건강파트너>로 든든하게 준비하세요. 생애 주기별로 꼭 필요한 보장만을 골라 질병과 상해 걱정 없이 100세까지 대비할 수 있는 통합건강보험입니다.


▶ 삼성화재 건강보험 <NEW새시대건강파트너> 더 알아보기 (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미세먼지, 오존주의보, 황사 등 급작스런 기후 변화가 거듭되는 요즘, 여러분의 건강은 안녕하신가요? 


삼성화재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꿈꾸며 더 나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습니다. 특히 탄소경영 분야에 있어선 다른 기업의 모범이 된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요. 그 결과 ‘4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DJSI)에서 세계 최고등급인 DJSI 월드(World)지수 기업’에 선정되었으며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금융 부문)을 ‘6년 연속’으로 수상하는 쾌거를 얻을 수 있었답니다.


세계 환경의 날(6/5)을 맞이하여 오늘은 삼성화재가 효율적인 탄소경영을 위해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되짚어보겠습니다.



DJSI & CDP &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


▶DJSI



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측정하는 대표적 지수 중 하나로 미국 다우존스와 세계적인 자산관리사인 스위스 SAM(Sustainable Asset Management)이 1999년부터 공동으로 발표하고 있어요. 58개의 산업 부문에서 2,500여개의 세계적인 기업들의 재무 정보 뿐 아니라 사회적, 윤리적, 환경적인 가치까지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상위 10% 정도의 기업만이 DJSI의 회원사가 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삼성화재는 특히 환경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올해를 포함하여 4년 연속으로 DJSI World(최고등급)을 수상하며 친환경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답니다.



▶CDP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 탄소공개프로젝트)는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 중 기후 변화 대응 수준을 평가하여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영국의 비영리 단체로 전세계 822개, 국내 31개 투자기관의 위임을 받아 기업의 사회 책임 투자 대상 기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


CDP가 선정한 저탄소 경영 실천 기업에게 주는 상으로 기업의 탄소 정보 공개 수준, 탄소 배출 감축 정책, 성과 등을 평가하여 금융, 산업재, 에너지/유틸리티, 원자재, 제약 건강, 통신, IT, 필수소비재, 선택 소비재 총 9개의 산업 부분에서 총 23곳의 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6년 연속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 상을 수상했는데, 이는 보험사로서 전무후무한 성과이자 금융권 전체를 통틀어 최장 기록이라고 해요.



삼성화재의 환경 경영



▶기후 변화 리스크 조사


삼성화재는 GLCC(Global Loss Control Center : 삼성화재 방재연구소)를 통해 기후변화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개발을 비롯해 지역사회의 기후변화 리스크 관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3년 10월에는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해 '탄소경영' 책자를 발간하였으며, 최근에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 보험개발원과 함께 거대 환경오염 리스크 관리에 대한 조사&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GLCC(삼성화재 방재연구소) 자세히 보기 (클릭)



▶친환경 보험 상품·서비스


삼성화재는 현재 기후변화와 관련된 환경보험상품으로 풍수해보험, 날씨보험, 신재생에너지보험, 주행거리연동 자동차보험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기후변화 경감을 유도하는 상품 등 환경영향을 고려한 보험 상품·서비스 개발을 지속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신속히 보상하여 고객 생활과 기업 경영의 안정을 지원하고자 합니다.



▶사회 책임 투자


▲ 2016년 삼성화재의 사회 책임 투자 성과 지표


삼성화재는 기업의 투자를 검토할 때 재무적 성과를 비롯하여 사회적, 환경적 성과를 통합 고려하는 SRI(Social Responsible Investment)원칙을 적극 반영하고 있습니다.


투자 의사 결정 시엔 철저한 네거티브 스크리닝을 통해 사행성 투자를 지양하고 공익성에 맞는 투자를 실시하고 있는데요. 특히,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및 청정수 처리 목적의 환경 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 하고 있으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이해와 연구를 위하여 관련부서에서는 태양광, 풍력 등의 관련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환경·에너지 경영 시스템


삼성화재는 글로벌 기준을 준수하고 이를 경영활동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국내 사옥을 대상으로 환경·에너지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표준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 2014년~), ISO5001(에너지경영시스템, 2012년~) 인증을 획득&보유하고 있습니다.



▶환경 보호



삼성화재는 에너지 낭비요소 점검, 점심시간 자동 소등, 물 절약 캠페인 등 임직원, 파트너, 고객들과 함께 절전, 절수, 절약의 생활 습관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세계 환경보호 캠페인 중 하나인 지구촌 불끄기 행사(Earth Hour)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서울시가 시행하는 에너지정책인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받기도 했답니다 :)


또한 산림청, 사단법인 생명의 숲 국민운동과 함께 국내 초·중·고등학교 내 방치된 공간을 숲으로 조성하는 환경 보호 산업(드림스쿨)을 진행하여 청소년들의 휴식공간 제공과 정서 함양에 기여하고 있어요. 드림스쿨은 임직원들의 기부금을 기반으로 추진되며, 2016년까지 총 26개 학교에 숲을 선물했습니다. 올해(2017년)에는 6개의 학교 숲이 추가 조성 될 예정입니다.


▷드림스쿨 자세히 보기 (클릭)



▶파트너와의 환경 경영



삼성화재는 2012년 4월부터 영업파트너 RC(Risk Consultants)와 함께 태블릿 PC를 통한 사용자 및 환경 친화형 영업 프로세스 혁신을 추진해 계약 1건당 평균 25장 정도의 종이를 절약했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등 기업 경영의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며 여러 문제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는 삼성화재. 미래 세대가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삼성화재의 노력은 꾸준히 지속될 것입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