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 사는 김모 씨(37). 현재 5년 된 국산 SUV를 운행 중이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엔진의 힘이 달리고 연비도 떨어진 것 같아, 고민 끝에 동네 카센터로 향했다. 엔진 룸을 구석구석 살피던 카센터 아저씨는 “링구가 많이 닳아서 나마가스가 생기네요. 아쎄이로 교환하겠습니다”라며 내일 차를 찾으러 오라고 안내했다.




다음 날, 김씨는 허탈했다. 수리내역서와 함께 100만 원이 넘는 금액이 청구된 까닭이다. “과잉 정비가 아니냐”며 카센터에 항의했지만, 정비사는 “정당한 수리였다”며 교환 내용을 설명했다. 실제 과잉 정비는 없었고 적정한 수리비용을 청구했다. 하지만 이렇게 큰 비용이 들 거라고 예상 못한 김 씨는 덤터기 쓰인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이는 정비사와 김씨 간의 의사소통 문제로 빚어진 일이다. 김씨 입장에선 당최 용어가 어려우니 “알아서 잘 수리하겠지”라고 생각했다. 특히 자동차 용어에는 외래어가 많아서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야기한다. 가령, ‘링구’는 엔진 내부의 피스톤 링을 뜻하며, ‘나마가스’는 블로우 바이 가스(Blow by gas)다. 피스톤 링이 피스톤 헤드와 실린더 벽면의 틈을 잘 막아야 가스가 새지 않고 온전한 힘으로 피스톤을 밀 수 있다. 김씨의 차는 피스톤 링이 닳아 크랭크 케이스로 가스가 새어나갔다. 


또한, ‘아쎄이’는 어셈블리(Assembly)의 일본식 표현으로 조립품 전체를 뜻한다. 따라서 카센터는 “피스톤 링이 닳아서 새는 가스가 있으니 부품을 통째로 갈아야 한다”고 설명한 셈이다. 생소한 외래어 때문에 수리의 원인과 과정을 모를 수밖에 없었다.




이와 같은 사례는 비단 엔진뿐만이 아니다. 서울에 사는 이모 씨(48)는 사이드 미러가 깨져 인근 서비스센터를 방문했다. 정비사는 “바라시할 수 없어 아쎄이로 갈아야 한다”며 수리를 시작했고, 이씨는 고객 대기실에서 기다렸다. 수리가 끝난 후, 수십만 원의 교체 비용이 청구됐다. 과잉 정비였다. 깨진 거울만 교체하면 될 걸, 전체를 교환하는 바람에 비싼 비용을 지불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오늘은 정비사들이 즐겨 쓰는 외래어를 한 데 모았다. 사실 올바른 자동차 용어도 어렵지만, 국적 불명의 현장 용어는 더욱 난해하다. 학창시절 영어 단어 외우듯, 위의 용어들을 기억하면 덤터기도 면하고 올바른 수리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다음 사례는 조금 다르다. 강씨는 최근 카센터를 찾아 에어컨 필터를 교환했다. 정비가 끝난 후 정비사는 “데후 오일이 탁하다”며 함께 교체하라고 권유했다. 강씨는 불필요한 정비라고 생각해 거절했다. 하지만 이는 올바른 예방 정비였다. 통상적인 디퍼렌셜 오일의 권장 교환주기는 4만~5만㎞인데, 강씨의 차는 10만㎞를 넘은 상태였다. 각종 소모품의 교환주기를 숙지해 두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내 차의 설명서를 꼼꼼히 읽어보면 좋다.




또한, 제대로 된 우리말 용어를 하나씩 만들어가는 문화도 필요하다. 최근 정비 업계는 이른바 ‘과잉정비 예방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사전 고객상담표 작성을 통해 예상 수리비, 소요시간, 작업 범위 등을 명확히 안내한다. 또한, 추가 수리가 필요할 경우 고객 동의와 서명을 의무화했다. 과잉정비 근절과 고객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제도적 노력도 반드시 필요하다. 


정비내역서를 챙겨두는 것도 중요하다. 해당 내용을 꼼꼼히 기록해두면 이후 다른 카센터에 가더라도 불필요한 중복 정비를 막아 수리비를 줄일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