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릇푸릇한 새싹이 곳곳에서 돋아나는 걸 보면 이제 정말 봄이구나 싶습니다. 봄의 무한한 생명력에 감탄하던 중, 안내견 학교에서 또 하나의 봄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엄마 젖을 힘차게 빨던 강아지들에게 새싹 같은 이빨들이 돋아나기 시작했다는 전갈이었습니다.


이런 소식을 그냥 지나칠 순 없겠죠? 신속하게 안내견 학교로 출동!




강아지 5남매를 찾아온 가을이. 그런데 가을이의 태도가 심상치 않습니다. 자리에 드러누워 젖을 물리기 바빴던 과거와 달리, 강아지들이 쫓아와도 이리저리 피해다니고 있네요.


 


가을이가 강아지들의 애처로운 시선을 외면하는 원인은 아이들에게 막 돋아나기 시작한 이빨! 강아지들이 젖을 물고 빨 때마다 뾰족한 이빨이 젖 주위에 상처를 입히기 때문이죠. 강아지가 물어봐야 얼마나 물겠어? 싶지만… 가을이의 젖을 보니 이미 크고 작은 상처의 흔적이 가득했습니다. 

 



아이들에 대한 정은 여전하지만, 아이들의 성장을 위해서라면 때론 강하게 키워야 하는 법.

가을이는 강아지 5남매가 젖을 뗄 수 있도록 투정은 여기까지만 받아주기로 결심했습니다.

 



더 이상 엄마 젖을 먹을 수 없게 되었지만 강아지들은 슬프지 않습니다. 

엄마 젖보다 더욱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강아지들에게 주어진 식사는 바로 물에 불린 사료입니다. 바로 딱딱한 사료를 씹기엔 아직 이빨이 튼튼하지 않기 때문에, 사료를 미리 물에 불려 주는 것이죠. 이는 강아지들이 사료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엄마 젖에 몰려들어 불편하게 식사해야 했던 과거는 안녕~ 

이젠 각자 제 밥그릇에서 편하게 맘마타임을 즐기고 있답니다.

 



식욕이 왕성한 성장기다 보니, 자기 밥을 다 먹고도 모자라 종종 형제의 밥그릇을 넘보기도 한답니다. 얄미울 법도 하련만, 형제 좋은 게 뭐라고 나눠먹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지금 밥을 뺏어먹는 저 아이도 다른 형제가 배고파하면 기꺼이 자기 걸 나눠주는 모습을 보여주겠죠? :)


엄마 젖을 떼고 안내견의 길에 또 한 걸음 다가간 강아지들의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