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터레이싱 스포츠 산업은 최근 수 년 사이 침체기를 딛고 몰라보게 성장했습니다. 경기의 규모와 질, 모터레이싱 스포츠 산업 전반에 대한 대중의 인지도 등 모든 측면이 발전해, 이제 마니아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종목이 되었습니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온 국내 모터레이싱 스포츠 산업 종사자와 팬이 함께 일군 결과입니다.


온실 속 열정이 아닌, 야생 속 열정을 끌어안고 꿈을 향해 나아간 사람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요? <SLR> 팀의 조현 감독, 김중원 선수, 김효진 미케닉의 입을 빌려 그들의 여정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조현 - <SLR> 팀 감독 겸 선수


조현 감독은 누구나 인정하는 <SLR> 팀의 심장입니다. 감독과 선수를 병행하며 <SLR> 팀을 꾸려간다는 이야기만 듣고 나이가 지긋하신 분일 거라 지레짐작했는데요. 알고보니 그의 나이는 올해로 만 34세! 한창 젊은 나이의 그는 어떻게 팀을 운영하는 감독이자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선수란 위치에 오를 수 있었을까요?


 



조현 선수가 모터레이싱에 입문한 건 2008년. 처음부터 모터레이싱 선수를 꿈꿨던 건 아니었지만, 곧 그의 마음을 뒤흔드는 계기가 발생했는데요. 바이크 구입을 위해 한 가게를 찾아갔다가 그곳의 여직원을 보고 한눈에 반했던 것입니다. 그녀를 한번이라도 더 보기 위해 가게에 드나들고 모터레이싱 대회에 참여하며, 둘 사이의 사랑도 모터레이싱 실력도 쑥쑥 성장했다고 합니다. 덕분에 사랑하는 그녀와 결혼할 수 있었고, 국내에서 개최된 여러 모터레이싱 레이스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원하는 것을 모두 이뤘지만, 그렇다고 조현 감독이 그간 걸어온 길이 순탄했던 건 아닙니다. 그가 입문하던 당시는 모터레이싱 산업이 ‘비주류’로 취급받으며 침체를 겪던 시기였습니다. 대회 규모나 팬 수 등 모든 점이 지금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열악했기에 스폰서를 잡거나 상금으로 생계를 꾸리기 힘들었던 상황! 그래서 조현 감독은 본업과 모터레이싱을 병행하며 수입원을 유지해야 했는데요. 지금은 모터레이싱이 서서히 주류 스포츠로 발전하고 있지만, 맨몸으로 모터레이싱에 뛰어드는 건 여전히 부담 되는 게 현실이라고 합니다.


“과거와 비교하면 모터레이싱 여건이 많이 발전했지만, 여전히 일반인이 선뜻 접근하긴 힘든 게 사실입니다. 모터레이싱에 뜻이 있는 분들은 우선 취미로 재밌게 즐기면서 본격적으로 접근하려면 어떤 걸 준비해야 할지 하나씩 알아가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조현 감독은 2015년 <SLR> 팀을 만들었습니다. 자신의 좌우명인 ‘즐겁게 오래 타자’는 취지를 효과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라이벌’이자 ‘친한 형님’인 김중원 선수를 비롯한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모인 결과입니다. 아직 인지도가 낮은 신생 팀이지만, 소속된 선수들의 실력은 대회 상위권 수준이란 게 <SLR> 팀의 강점인데요. 실력으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려 팀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고, 나아가 팀 운영을 위해 스폰서를 유치하는 게 <SLR> 팀의 우선 과제라고 합니다. 


‘즐겁게 오래 타자’는 <SLR> 팀 밖에서도 적용됩니다. 조현 감독이 바쁜 시간을 쪼개 서울, 대구, 부산 등에서 라이딩 스쿨을 개최하는 이유입니다. 라이딩에 막 입문한 사람들에게 올바른 라이딩 기법을 소개하고 바이크 안전 교육을 실시하자는 게 라이딩 스쿨의 취지입니다. 


“바이크를 자전거의 연장선에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매우 위험한 생각입니다. 바이크는 엄연히 자전거와 구별되는 기체입니다. 안전을 지키며 올바른 방법으로 달려야 즐겁게 오래 탈 수 있다는 사실을 꼭!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김중원 - <SLR> 팀 메인선수

 


<SLR> 팀에서 유일하게 ‘수퍼바이크의 꽃’ 1,000cc 바이크를 모는 김중원 선수. 저 멀리서 들려오는 육중한 배기음만으로도 김중원 선수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현 단장보다도 더욱 오랜 경험과 실력으로 무장한 베테랑이지만, 바이크를 세우고 헬멧을 벗는 순간 웃음 가득한 ‘친한 형님’의 모습이 숨김없이 드러났습니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창대하리라’는 말은 김중원 선수를 위해 준비된 게 아닐까요? 그의 입문용 바이크는 125cc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바로 바이크에 적응해 재미를 붙이게 되었고, 대회에 참전하며 실력을 키우다 보니 어느새 1,000cc 바이크에 도달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었습니다. 외관상으로 보이는 멋에만 주목해 실력에 어울리지 않는 바이크로 입문하는 초심자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였습니다.


 


김중원 선수가 대회를 준비하는 모습은 한마디로 우직합니다. 꾸준한 운동으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자신의 바이크를 다루는 미케닉(mechanic)과 끊임없이 대화하며 기체 상태를 최상으로 끌어올리는 데 주력합니다. 둘 다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 오히려 ‘기본’이기에 간과하기 쉬운 것들이기도 합니다. 화려한 기교보다 기본이 우선이라는 그의 원칙은 2016년 KSBK GP KSB1000 클래스 1위, KTM 오렌지 레이스 Under400 클래스 1위 등 다양한 대회의 수상을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기본을 중시하는 그의 태도는 철저한 안전교육으로 다시 한번 증명됩니다. 김중원 선수는 라이딩 스쿨 및 그가 소속된 동호회 등에서 라이딩 교육을 실시할 때마다 ‘안전’을 강조합니다. 특히 헬멧만 쓴 채 무모하게 도로를 질주하는 일이 없도록, ‘헬멧 – 척추보호대 – 장갑 – 부츠’로 대표되는 안전장비를 철저히 갖출 것을 주문하는데요. 이 원칙을 지킨 사람만 교육에 참여할 수 있기에, 김중원 선수에게 교육을 받다 보면 자연스럽게 안전의식이 몸에 밸 수밖에 없습니다.


 


한때 바이크는 ‘일탈청소년의 탈것’ 정도로 여겨졌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런 사회적 인식을 바로잡은 건 모터레이싱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순수한 열정이었습니다. 척박한 환경을 탓하는 대신 열정의 씨앗을 뿌리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이들을 삼성화재가 응원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독신귀족 2017.04.05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에 로망이죠

  2. 로티스트 2017.04.25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