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베토벤, 사람이 아니라 시대로부터 배우다 세상을 보는 삼성화재의 새로운 관점, ‘門問, 물음을 여는 문’은고전음악가들의 인생 속 건강과 행복, 삶의 균형을 전문가의 눈으로 살피고인문학적 관점을 더해 깊이 있는 질문과 의미 있는 성찰을 담고자 합니다. 삼성화재와 함께 삶의 혜안을 찾고 인생의 봄날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18세기 들어 후원자인 귀족과 자유를 갈망하는 예술가 사이의 갈등이 빈번해졌습니다. 베토벤은 이 같은 시대적 흐름에 주목했습니다. 이를 자신의 음악적 자양분으로 삼아 당시로써는 보다 파격적이고, 자유로운 음악적 형식을 연구했습니다. 시대의 변화를 음악적 자양분으로 삼은 베토벤 베토벤이 음악가로서 활동을 시작하던 시기, 대부분 음악가의 목표는 귀족이 운영하는 궁정악단에 취직하거나 재력 있는 귀족 후원자를 만나는 일이었습니다. 쉽게 말.. 더보기
전기차의 미래는 수소연료전지차일까? (2018 파리모터쇼) 낭만의 도시, 파리에 다녀왔습니다. 방문 목적은 낭만이 아니라 자동차였습니다. 지난 10월 2일(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개최된 파리모터쇼는 올해로 120주년을 맞은, 세계 3대 모터쇼 중 하나입니다.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 격년으로 열리는 유럽 최대의 자동차 업계 대표 행사이자, 무려 100년이 훌쩍 넘는 프랑스의 자동차 역사를 뒷받침하는 중요한 행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수소차보다 하이브리드를 앞에 내세운 토요타 부스 예년과는 다르게 올해의 파리모터쇼는 반전의 연속이었습니다. 규모는 이전보다 많이 축소됐고, 슈퍼카는 보기 어려웠습니다. 대신 그 빈자리를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자동차와 같은 친환경 차가 차지했습니다. 불과 2년 전 파리모터쇼에서 등장했던 콘셉트카와 미래를 예측해 설계, 전시되었던 차들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