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내일(3월 21일)은 ‘암 예방의 날’입니다. 암 발생률을 낮추고 예방과 조기 진단에 대한 실천을 위해 제정된 날이라고 해요. 암은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질환으로도 손꼽히는데요. 오늘은 한국인이 잘 걸리는 5대 암과 자가진단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위암의 원인과 증상, 예방법

 


▷ 위암 원인

식습관과 가장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짠 음식, 탄 음식, 술 등을 자주 섭취할 경우 위암에 걸리기 쉽습니다. 위암이나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을 경우 발생 확률이 높습니다.


▷ 위암 증상

속 쓰림이나 소화 불량, 원인 모를 체중 감소, 구역질과 구토 증상이 대표적입니다. 이 외에도 토혈이나 혈변 등이 발생할 수 있지만 발병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 위암 예방법

가장 좋은 예방법은 조기진단입니다. 40세 이상이라면 남녀 모두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맵고 짠 음식 피하기, 과일이나 채소 섭취 등이 있으며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 것이 도움됩니다.

 


▶ 대장암의 원인과 증상, 예방법

 

 

▷ 대장암 원인

음식, 운동 습관 등 복합적인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섬유질 섭취가 부족하고 육류를 과다하게 섭취하는 경우, 운동이나 신체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경우 대장암에 걸리기 쉽습니다. 유전적인 요인도 많기 때문에 부모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을 경우 자녀의 발병 확률이 높습니다.


▷ 대장암 증상

일반적인 암의 증상과 동일하게 체중 감소, 식욕 감퇴 등이 나타나며 빈혈, 피로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변의 굵기가 가늘어지거나 배변 시 피가 섞여 나오고 잔변감이 있는 경우에도 대장암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 대장암 예방법

50세가 되면 증상이 없더라도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평소 지방 섭취가 많다면 줄이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 폐암의 원인과 증상, 예방법

 


▷ 폐암 원인

흡연자는 비흡연자 보다 폐암 발병의 위험이 15~80배 높다고 합니다. 대기오염물질도 폐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결핵과 같은 기타 폐 질환도 폐암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위험이 2~3배 높아집니다.


▷ 폐암 증상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잦은 기침, 피 섞인 가래, 호흡 곤란이 있습니다. 가슴에 통증이 느껴지거나 팔과 얼굴이 부을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뼈의 통증이나 골절이 생기기도 합니다.


▷ 폐암 예방법

흡연 중이라면 바로 금연부터! 비흡연자 또한 간접흡연이나 발암 물질(대기오염물질, 라돈 가스 등) 등 위험 요인에 노출되는 상황을 피해야 합니다.

 


▶ 간암의 원인과 증상, 예방법

 


▷ 간암 원인

주로 만성 B형간염이나 C형간염, 과도한 음주가 원인이 됩니다.


▷ 간암 증상

침묵의 장기라고도 불리는 간은 암 발생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습니다. 암이 진행되었을 경우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상복부 통증, 체중 감소, 원인 모를 피로감 등이 있으며 얼굴이 누렇게 되는 황달 증상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 간암 예방법

간암은 겉으로 증상이 쉽게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확실한 예방법입니다. 과도한 음주를 피하고, B형 간염 항체가 없는 사람은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합니다.

 

 

▶유방암의 원인과 증상, 예방법

 


▷ 유방암 원인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암으로 유전적 요인이 큽니다. 모유 수유를 하지 않은 경우, 월경을 일찍 시작했거나 폐경을 늦게 한 경우엔 유방암에 쉽게 노출될 수 있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비만의 경우에도 위험할 수 있습니다.


▷ 유방암 증상

대체로 통증을 동반하지는 않지만 겨드랑이 부분에 멍울이 느껴지거나 유두함몰, 피부질환 등 유방주위에 병변이 일어납니다.


▷ 유방암 예방법

평소 몸의 변화를 느꼈다면 바로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초기에 발견하면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므로 정기적임 검진을 받는 것도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5대 암을 살펴보았는데요.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거나 통증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꼭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 암 발병 여부를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참고 : 삼성서울병원 홈페이지 질환백과 (클릭)


무배당 삼성화재 건강보험 <태평삼대>는 암뿐만 아니라 뇌, 심장질환 등 3대 질병을 보장하는 보험입니다. 단계별 보장은 물론 재진단암 보장으로 환자 본인과 가족의 부담을 덜어드립니다.

▶ 더 자세한 내용 보러 가기 (클릭)

 

 




 


한국인 10대 사망 원인(통계청, 2015) 중 1~3위는 무엇일까요? 정답은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입니다. 이들 3대 질병에 걸린 사람의 수만 해도 160만 명에 달할 정도죠.


하지만 3대 질병을 지나치게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의학기술이 발전하면서 ‘3대 질병=사망’이란 공식이 점차 무너지고 있으니까요.



▶3대 질병 상식! 다음 중 사실과 다른 것은?




① 고혈압 환자는 뇌•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


맞습니다. 프랑스 국립예방의학센터는 경동맥 혈관벽 두께로 심뇌혈관질환 발병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경동맥 혈관벽이 두꺼워질수록 심장이나 뇌로 향하는 혈액 공급에 차질이 생겨 심뇌혈관질환 발병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특히 고혈압 환자는 1년 새 경동맥 혈관벽이 0.27mm나 두꺼워져 우려할 만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② 암환자가 5년 이상 생존할 확률은 50% 이하이다.


사실이 아닙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의 발표(2016.12.20)에 따르면, 국내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처음으로 70%를 돌파했는데요. 암에 걸리더라도 조기 진단 및 꾸준한 치료를 통해 오랫동안 생존할 수 있음이 증명된 반가운 소식입니다.



③ 일교차가 커질수록 뇌졸중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맞습니다.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보건기상지수’는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 관련 질병 발병 확률을 다루는 지표입니다. 이에 따르면 일교차가 클수록 뇌졸중 발생 확률도 그만큼 높아진다고 합니다. 급격한 기온 변화는 체내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상승시키는데, 0.2~0.4mm 정도로 가느다란 뇌동맥은 갑작스럽게 상승한 혈압을 이기지 못해 찢어지거나 터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④ 심장이 원인인 돌연사 중 80%가 급성심근경색이다.


맞습니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심장이 원인인 돌연사 중 80%가 급성심근경색이었다고 합니다. (삼성서울병원, 2014년 <으랏차차 7080 캠페인> ‘심장’ 편) 혈관이 갑자기 막혀 혈액 공급이 차단되며 심장이 에너지를 얻지 못해 손상되고, 나아가 멈추는 게 급성심근경색의 주요 증상인데요. 만약 심장이 4분 이상 멈추게 되면 우리 몸은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된다고 합니다. 



정답은 ②번! 

모두 정답을 맞히셨길 바랍니다 :)


더 이상 ‘암보험’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는 시대. 암과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을 합리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아래 그림을 클릭해 이동하세요!  




(▲그림을 클릭해 3대 질병과 그 대비책을 더욱 자세히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