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침수보험

침수예방 비상팀을 만나다! 옆나라 일본이 역대 최대의 수해로 몸살을 겪었습니다. 10일 동안 내린 비로 200명 가까운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고, 피해액은 지금도 추산 중이라고 합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방재 시스템으로도 이러한 피해를 막을 수 없었다는 점에서, 자연재해의 무서움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큰 피해 없이 장마를 넘겼습니다. 하지만 장마가 끝났다고 안심하긴 이릅니다. 짧고 굵게 쏟아지는 스콜성 폭우 때문입니다. 하루 동안 내린 폭우가 사나흘 간 내린 장마보다 더 큰 피해를 안기는 게 다반사인데다, 정확한 발생 시간 및 장소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입니다. 그렇지만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고객이라면 걱정 마세요! 뜻밖의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오는 10월까지 삼성화재에서는 ‘침수예방 비상팀.. 더보기
여름철 큰비로 침수된 차, 자동차보험으로 보상될까? [‘보알못(보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을 위한 보험상식]은 알쏭달쏭한 보험 상식을 고객의 눈높이에서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드립니다. 우리에게 꼭 필요한 보험을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는 방법을 삼성화재와 하나씩 알아볼까요? 지난해 여름, 집 앞 다리 아래 둔치에 차를 주차해뒀던 이화재 씨는 태풍이 몰고 온 물 폭탄에 직격탄을 맞아 침수피해를 입었습니다. 태풍이 느려지면서 세력이 약해졌고 시간당 30mm 정도의 소나기가 지나갈 것이라는 예보만 듣고 방심한 것이 문제였습니다. 시간당 100mm까지 내린 집중호우에 하천물이 불어나면서 이화재 씨의 차량은 물론 인근 주민들이 주차해둔 차량 10여 대가 침수되었습니다. 비가 그친 뒤 배수 작업을 벌인 결과 이화재 씨의 차는 엔진까지 물이 들이차서 운행이 불가능한 상태.. 더보기
도로 위 복병 ‘포트홀’의 실태와 위험성 최근 이상기상 현상으로 인해 ‘장마’에 대한 정의를 새로 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올 여름 장마기간 중 내린 비가 국지성 집중호우의 양상을 보였기 때문이지요. 게다가 장마철이 지난 후에도 불안정한 대기의 영향으로 국지성 호우가 몇 차례 더 쏟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예상치 못한 폭우에는 예상치 못한 피해가 뒤따릅니다. 특히 국지성 호우로 인해 발생하는 포트홀은 빗길·야간운전시 사고 위험성을 크게 높입니다.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국지성 호우가 내린 직후 운전할 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도로 위 복병 포트홀, 과연 그 정체는 뭘까요? ▶포트홀이란? 포트홀(pothole)은 도로의 표면에 냄비(pot)처럼 움푹 파여 있는 구멍입니다. 노면 노후화, 아스팔트 혼합물 .. 더보기
차량 침수 위험에서 구해주는 삼성화재 ‘침수예방 비상팀’ 지난주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장맛비가 억수 같이 쏟아졌습니다. 올해 들어 바짝 메말라 있던 농촌에는 가뭄을 해갈하는 단비였지만, 한편에서는 인명∙차량 피해가 발생하고 교통 통제도 잇따르는 등 침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이 같은 호우와 태풍은 남은 여름 기간 중 언제든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항상 대비를 늦추지 말아야겠습니다. 삼성화재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6월 말부터 3개월간 집중호우나 태풍 등으로 생길 수 있는 차량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침수예방 비상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동차는 한 번 침수되고 나면 차체가 부식되거나 내부 주요 부품이 손상되기 쉬워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고객의 소중한 차량을 지키기 위한 침수예방 비상팀의 활약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차량 침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