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중호우

침수예방 비상팀을 만나다! 옆나라 일본이 역대 최대의 수해로 몸살을 겪었습니다. 10일 동안 내린 비로 200명 가까운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고, 피해액은 지금도 추산 중이라고 합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방재 시스템으로도 이러한 피해를 막을 수 없었다는 점에서, 자연재해의 무서움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큰 피해 없이 장마를 넘겼습니다. 하지만 장마가 끝났다고 안심하긴 이릅니다. 짧고 굵게 쏟아지는 스콜성 폭우 때문입니다. 하루 동안 내린 폭우가 사나흘 간 내린 장마보다 더 큰 피해를 안기는 게 다반사인데다, 정확한 발생 시간 및 장소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입니다. 그렇지만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고객이라면 걱정 마세요! 뜻밖의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오는 10월까지 삼성화재에서는 ‘침수예방 비상팀.. 더보기
대부분의 사고는 예방될 수 있다! 삼성화재 GLCC(방재연구소) (上) 홍수, 태풍, 화재, 폭발 등 자연재해와 인적재난은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위험요인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재해로 인한 피해를 많이 줄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를 위해 매년 5월 25일을 ‘방재의 날’로 정해 방재훈련을 추진하며 재해 예방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 GLCC(Global Loss Control Cener, 舊방재연구소)'와 만나다 방재의 날을 기념해 재해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는 삼성화재內 민간 방재연구소인 'Global Loss Control Center(이하 GLCC)'를 방문했습니다. 삼성화재 GLCC는 고객의 생명과 재산의 안전을 위협하는 재난, 사고 등 우리 주변의 위험요소들을 예측∙분석해서 재난사고와.. 더보기
차량 침수 위험에서 구해주는 삼성화재 ‘침수예방 비상팀’ 지난주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장맛비가 억수 같이 쏟아졌습니다. 올해 들어 바짝 메말라 있던 농촌에는 가뭄을 해갈하는 단비였지만, 한편에서는 인명∙차량 피해가 발생하고 교통 통제도 잇따르는 등 침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이 같은 호우와 태풍은 남은 여름 기간 중 언제든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항상 대비를 늦추지 말아야겠습니다. 삼성화재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6월 말부터 3개월간 집중호우나 태풍 등으로 생길 수 있는 차량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침수예방 비상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동차는 한 번 침수되고 나면 차체가 부식되거나 내부 주요 부품이 손상되기 쉬워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고객의 소중한 차량을 지키기 위한 침수예방 비상팀의 활약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차량 침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