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신과

‘관심과 간섭은 다른 거야’ 인간관계 심리학 ‘관심과 간섭은 다른 거야’ 30대 후반의 K는 지방도시의 대학교수이다. 시간강사를 떠돌다가 작년에 어렵게 임용되었지만, 지금은 학교를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아니, 어떨 때는 대한민국을 떠나고 싶을 정도다. 바로 인간관계 때문이다. 왜 대한민국에는 남의 일에 신경 쓰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 걸까? 그녀는 누군가 자신의 방에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몇몇 교수들은 거리낌 없이 자신의 방을 찾아온다. 마실 것을 갖다 주거나 학교생활에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를 해주는 것까진 좋지만 대화는 늘 사생활과 인간관계에 대한 질문으로 이어지고 만다. 그렇게 이야기를 하다 보면 금방 불편해지고 에너지를 빼앗기는 느낌을 받는다. 마음 같아서는 ‘제발 저에게 신경 쓰지 말아 주세요.’라고 이.. 더보기
나만 경험하는 또 다른 세상, 조현병 나만 경험하는 또 다른 세상, ‘조현병’ 최근 강남역 살인 사건, 초등학생 살해 사건의 범인이 조현병 환자였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조현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요. 과거 ‘정신분열증’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조현병은 1%의 유병률을 가진, 생각보다 흔한 질환입니다. 일부에서는 조현병을 범죄와 연관시키며 필요 이상으로 불안해하기도 하는데,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실제 범죄와의 연관성은 적답니다. 평소 우리가 막연히 알고 있다고 믿은 정보들이 우리 주위에 드러나지 않은 조현병 환자들을 이해하는 데 방해가 되고 있다는 뜻이지요. ‘조현’이란 사전적 의미로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라는 뜻으로, 조현병 환자의 혼란스러운 상태가 마치 조율이 되지 않은 현악기와 비슷하다는 데서 비롯되었습니다. 첫 번째 ‘마음 치료’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