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간RC

<월간RC> 만렙 승부사, 윤혜상 RC “운은 누구에게나 옵니다. 단, 운은 준비돼 있는 사람에게만 유효하죠. 그러니까 우리는 늘 준비가 돼 있어야 해요. 아무것도 하지 않고 마음먹은 대로 안 된다고 투덜대선 안 되죠. 오늘도, 내일도 어제와 똑같이 살면 1년 후에도 여전히 똑같을 거예요. 변화를 원한다면 나부터 달라져야 합니다.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좋은 습관을 만들어야 하죠.” 자신을 ‘늘 준비된 행운아’라고 소개하는 만렙 전문가! 삼성화재 신송탄지점 윤혜상 RC님을 만나고 왔습니다. “마치 ‘도장 깨기’를 하듯 하나하나 목표를 이뤄나갔어요.” 처음 삼성화재 고객만족대상* ‘대상’을 받았을 때가 생각납니다. 이전 고객만족대상 수상자들을 보면서 내가 꼭 저 자리에 서고 싶다 생각했지만 스스로도 해낼 줄은 몰랐으니까요. * 삼성화재 고객만족.. 더보기
<월간RC> 호기심과 신뢰로 인생을 가꿔 온, 김춘희 RC “22년을 일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요? 아마도 호기심 덕분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고객이 의문을 갖는 건 저도 궁금하거든요. 그러니 “왜?” 묻고 또 물으면서 더 적극적으로 답을 찾아요. 그러다 보니 저를 믿어주는 고객이 많아졌죠.” 고객의 입장에서 다양한 질문을 던지는 호기심 많은 그녀, 삼성화재 수원시청지점 김춘희 RC님을 만나봤습니다. 김춘희 RC의 ‘찾아가는 서비스’가 시작되다 삼성화재 RC가 되기 전에 10년 정도 미용실을 운영했어요. 어느 날 한 손님이 보험에 가입할 생각이 별로 없었는데 자신을 찾아온 삼성화재 RC에게 보험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난생 처음 보험 상품을 구입했다는 거예요. 얘길 듣는데 순간 머리 속이 ‘번득’하더라고요. 미용실에서는 마냥 손님을 기다려야 했는데, 삼성화재 RC란 일.. 더보기
<월간RC> “'이기냐 지냐' 그것이 문제로다!" 멋진 남자, 정덕규 RC “분야만 다를 뿐, 세상 모든 일은 어렵고 힘들죠. 하지만 모든 일을 진심으로 대하고 최선을 다하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습니다. 중도에 그만둔 사람들은 ‘누구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하지만, 어려움을 이겨낸 사람들은 ‘어렵지만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법이지요. RC의 생활 역시 같다고 생각해요.” 노력하면 불가능한 일은 없다는 멋진 남자! 삼성화재 성남·분당지점 정덕규 RC님을 만나고 왔습니다. “21년 직장생활의 끝, 그야말로 암흑의 시대였습니다.” RC가 되기 전까지 21년간 국내 모 상장기업에서 영업 총괄팀 임원으로 근무했습니다. 안정적이었고, 회사 생활도 대체로 만족스러웠죠. 그런데 갑자기 계열 회사로 발령이 났습니다. 문제는, 발령 난 곳이 부도 기업이었다는 사실이죠. 대망의 첫 출근.. 더보기
<월간 RC> 김종혁 RA - 30대, 고민은 별책부록 “일어서서 걸으라! 그대의 뼈는 결코 부러지지 않았으니”오스트리아 출신 작가 ‘잉게보르크 바하만’, 그의 저서 “삼십세”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꿈 많은 30대! 하지만 꿈만으로는 쉽지 않다는 것을조금씩 배워나가는 30대입니다. 걱정과 고민, 이 시대의 30대는 그렇게 매 순간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여기, 온몸으로 부딪쳐 세상을 배우고, 스스로 고민을 해결해 나가는 청춘이 있습니다. 삼성화재 SRA 2BRANCH 김종혁 RA입니다. "축구, 하루 두 경기는 벅찬 30대로" 30대가 된 후 가장 큰 변화가 무엇이냐고요? 체력이죠!평소 축구를 엄청 좋아하는데, 20대에는 하루에 두 경기씩 뛰어도 쌩쌩했거든요.그런데 30대가 되니 한 경기만 뛰어도 힘들어요.가끔은 다음날 무릎이 아파서 못 걷기도 하고요.체.. 더보기
<월간 RC> 양현모 RA - 서른,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젊은이는 늙고, 늙은이는 죽는다”이어령 선생님의 말이 인상적으로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르니, 오늘의 내 삶을 더 소중히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요! 여기, 매일 자신의 길을 찾아 모험을 나서는 청년이 있습니다. 이제 막 서른이 된 영업人, 삼성화재 양현모 RA입니다. "20대보다 더 나은 30대, 지금" ‘서른 즈음에’ 노래까지 있을 만큼서른이란 나이는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제게 20대와 30대 중 언제가 더 좋은지 물으신다면!제 대답은 ‘30대’에요. 그저 흘러가는 대로 살았던 20대 초반보다, “이렇게 살아야겠다” 청사진이 조금씩 보이는지금의 제가 좋거든요. 뭐든 제대로 하려면 3년은 겪어야 한다고 하잖아요.첫 사회생활 시작할 때의허둥지둥하던 시간을 지나고 나니‘20대보다 더 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