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술

하이든, 미래 세대에 자신을 투자하다 세상을 보는 삼성화재의 새로운 관점, ‘門問, 물음을 여는 문’은고전음악가들의 인생 속 건강과 행복, 삶의 균형을 전문가의 눈으로 살피고인문학적 관점을 더해 깊이 있는 질문과 의미 있는 성찰을 담고자 합니다. 삼성화재와 함께 삶의 혜안을 찾고 인생의 봄날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18세기 계몽 군주들은 음악을 중심으로 한 문화적 투자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새롭게 생긴 음악당과 연주회는 새로운 시민 계급을 성장시켰습니다. 후배 음악가를 물심양면으로 도운 하이든의 행동 역시 이와 비슷한 맥락에서 이루어진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였습니다. 예술과 더불어 사회 개혁에 나선 18세기의 계몽 군주들 18세기까지 거의 모든 음악은 넓은 의미에서 결국 실용 음악에 속했습니다. 예배의 경건함을 도모하거나 궁정의 연희를 흥겹게.. 더보기
베토벤, 자신의 음악에 넘버를 붙이다 세상을 보는 삼성화재의 새로운 관점, ‘門問, 물음을 여는 문’은고전음악가들의 인생 속 건강과 행복, 삶의 균형을 전문가의 눈으로 살피고인문학적 관점을 더해 깊이 있는 질문과 의미 있는 성찰을 담고자 합니다. 삼성화재와 함께 삶의 혜안을 찾고 인생의 봄날을 맞으시길 바랍니다. 자유 음악가가 된다는 것은 고통을 자처하는 일이었습니다. 베토벤이 평생 경제적 불안에 시달리면서도 이를 감내한 이유는 귀족의 지원에 기대지 않고 경제적으로 자립해 자신이 추구하는 예술 세계를 마음껏 펼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궁정 음악을 벗어난 자유 음악가로의 꿈 베토벤은 궁정악단에 종사하는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나 태생적으로 궁정 음악가가 될 운명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프랑스 혁명을 겪으며 혼란과 격동이 혼재하는 격변의 시대에 베.. 더보기
예술 작품으로 변신한 자동차 세계적인 팝 아티스트 까스텔바작(Castelbajac). 지난해 겨울, 그는 르노삼성 SM6를 도화지 삼아 걸출한 아트카(Art car)를 빚었다. 빨강, 파랑, 노랑 등 현란한 색동옷과 함께 수호천사를 그렸다. ▲ 까스텔바작의 르노삼성 SM6 아트카 정신없는 낙서처럼 보이지만 속에 담긴 의미는 가볍지 않다. 따뜻함, 열정, 사랑을 품은 수호천사는 탑승자의 안전을 보호한다. 또한, 한불 수교 130주년과 ‘올해의 안전한 차’를 수상한 SM6를 기념하기도 한다. 이처럼 자동차와 미술의 협업 사례는 생각보다 많다. 독일의 BMW는 지난 1975년부터 아트카를 빚어 왔다. 프랑스 태생의 ‘에르베풀랭(Herve Poulain)’은 주말이면 BMW를 타고 서킷을 누비는 아마추어 레이서이자 미술품 경매가였다. 그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