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따뜻한 햇살, 포근한 바람, 곳곳에 핀 색색깔의 꽃까지. 봄이면 시선 닿는 곳마다 감탄을 자아내는 풍경이 펼쳐집니다. 이런 풍경들이 기다리는데 집안에만 있을 수는 없겠죠. 집밖으로 나가 마음껏 봄을 만끽하세요. 걸어도 좋고, 드라이브를 즐겨도 좋습니다. 다만, 드라이브를 즐길 때는 주의해야 할 것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졸음’입니다. 따뜻한 햇살 아래 나른함이 몰려오는 봄날에는 졸음운전 확률이 더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안전한 봄 나들이를 위해 지금부터 졸음운전의 위험성과 예방법,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봄과 함께 찾아오는 춘곤증, 

높아지는 졸음운전의 위험성



경찰청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약 3년여 간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 비율은 여름 휴가철과 봄 나들이 시즌에 집중됐다고 합니다. 특히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인 3월부터는 졸음운전 비중이 급증했는데요. 신체 리듬이 바뀌면서 춘곤증이 찾아오기 때문에 운전자는 본인도 모르는 사이 졸음운전을 하게 되죠.


졸음운전을 하게 되면 평상시에 비해 반응속도가 2배 이상 느려지고, 정지거리는 무려 30% 이상 늘어납니다. 비상상황에 제대로 대처할 수 없으니 사고 위험은 커질 수밖에요. 때문에 졸음운전은 주로 대형 추돌사고, 중앙선침범 또는 추락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데요. 주행속도가 빠른 고속도로에서의 졸음운전은 그 위험성이 더욱 커지겠죠?



졸음이 운전에 미치는 영향



졸음 운전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일반적으로 수면시간이 짧거나 불규칙한 생활환경에서 오는 피로가 있을 테고, 또 한 가지는 근로환경으로 누적되는 피로도에 있습니다. 운전자의 운전이 미숙할 때도 피로감이 더 빨리 찾아오게 되죠. 



감긴 눈을 뜨자! 봄철 졸음운전 예방법

 

졸음이 밀려올 때는 운전을 하지 말아야 할까요?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운전을 해야 할 때는 다음과 같은 졸음운전 예방법을 참고해주세요. 



1. 주행 전, 7시간 수면을 지켜주세요. 



운전을 하기 전, 지난 밤에 충분한 수면을 취했는지 생각해보세요. 그렇지 않다면 되도록 운전을 하지 말고, 다른 사람의 차를 함께 타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겠죠?


2. 주행 전, 과식이나 과한 카페인 음료 섭취는 금물입니다. 



과식을 하면 포만감으로 졸음이 찾아올 수 있기 때문에 과식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 많은 분들이 장거리 운전을 하기 전에 졸음을 쫓기 위해 카페인 음료를 마시는데요. 이 역시도 과하면 운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카페인의 경우 1,000mg 이상 섭취하게 되면 출혈성 뇌졸중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고, 불면증이나 심장 박동 증가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3. 운전 중 눈 운동을 잊지 마세요.

 


운전 중에는 앞만 보고 달리기 때문에 과도한 집중으로 눈이 급격하게 피로해집니다. 눈의 피로가 누적되면 충혈이 되거나 눈앞이 흐릿해질 수 있는데요. 때문에 신호 대기 중에 틈틈이 눈동자를 상하좌우로 돌리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시야가 좁아지는 것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4. 창문 열어 환기하세요.

 


차량 내부에 공기가 정체되면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해 두통, 집중력 저하, 졸음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운행 중에는 최소 30분에 한 번씩은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게 좋아요. 단,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는 내부 공기순환 모드를 외부 공기순환 모드로 전환해 차량 내부에 신선한 공기를 유입시켜주세요. 



5. 수시로 수분을 섭취하세요. 



운전 중 졸리면 흡연을 하거나 탄산음료를 마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때 물을 마시는 게 더욱 좋습니다. 수시로 물을 마시면 누적된 피로를 해소할 수 있어 졸음을 쫓는 데 제격일 거예요. 운전하기 전에는 반드시 물을 구비해두고 틈틈이 수분을 충전하세요. 



6. ‘2시간 운행, 10분 휴식’을 지켜주세요. 



운전은 굉장한 집중력을 요하는 일입니다. 때문에 도착 예정시간보다 늦어지더라도 틈틈이 휴식을 취해줘야 하는데요.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최소 2시간에 한 번씩 휴게소에 들르는 게 좋습니다. 출발 전에 미리 휴게소를 정해두고, 휴식 중에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풀어주면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졸음을 피할 수 있죠. 


간혹 휴게소가 멀어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세우고 휴식을 취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아주 위험한 행동인데요. 후방 추돌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여의치 않다면 가까운 졸음쉼터를 이용해야 합니다. (고속도로 졸음쉼터 전국 238개소 운영 중) 휴게소나 졸음쉼터까지 거리가 있다면 간단한 음식(사탕, 껌, 물)을 먹거나 창문 환기를 통해 졸음을 쫓아내세요. 



7. 동승자와 대화를 나누세요. 



만약 동승자가 있다면 대화를 통해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이야기로 운전자를 각성시키는 것도 동승자의 역할일 텐데요. 단, 이때 운전자는 절대로 핸들을 놓아서도, 시선을 동승자에게 옮겨서도 안 되겠죠? 전방 주시,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주의해주세요.



만물이 소생하는 봄. 겨우내 움츠렸던 우리 신체가 따뜻한 봄 햇살에 반응하며 나른함을 느끼는 시기인데요. 푸르름이 만발하는 봄날의 풍경을 잘 즐기기 위해선 무엇보다 졸음 퇴치에 집중해야 합니다. 즐거운 봄 나들이가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졸음운전에 올바르게 대처하세요. 


참고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여러분은 밤에 잘 주무시나요? 피로는 계속 쌓이는데 잠을 뒤척이거나 편안하게 자지 못하면 괜히 일은 더 하기 싫고 다크서클이 온 얼굴을 덮는 불상사가 생기죠... 그리고 괜히 짜증만 늘고..
잠을 자는 시간이 우리 몸을 회복하는 시간이라고 하잖아요. 수면할 때는 편안하게 자야 다음 날도 개운하고 즐겁게 일도 할 수 있을텐데 말이에요~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여러분의 건강까지 생각하는 오지라퍼가 숙면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 해드릴까 합니다.

 

건강한 수면 습관을 통해 잠을 잘 자는 방법


수면위생은 숙면을 위해 지켜야 할 생활습관을 말합니다.
자신에게 적합한 건강한 수면습관을 통해 숙면할 수 있고, 좋은 수면 습관은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유지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건강한 수면습관에 대해 알아볼까요?




1. 기상시간을 고정한다
보통 불면증 있는 사람들이 흔히 하는 실수 중 하나가 ‘어떤 특정 시간에 잠을 자야 한다’든가 ‘잠자는 시간은 꼭 몇 시간 이상이어야 한다’ 등 기준을 정해놓고 이에 맞추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잠이 드는 시간 자체는 고정하거나 조절하기 쉽지 않지만 기상시간을 정해놓으면 잠드는 시간은 2차적으로 정형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2. 자신에게 필요한 수면시간을 확인한다.

잠드는 시간의 일주기(24시간 주기)는 개인차가 있습니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사람도 있고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생체시계를 갖고 있는 경우도 있는데요.
지연성 일주기장애라고 해서 잠이 든 직후에 분비되는 호르몬과 밖이 어둡고 밝고의 정도에 따라 분비되는 호르몬 그리고 시간대에 따라 호르몬 분비가 다릅니다. 너무 늦게 자거나 하면 호르몬 분비의 균형이 깨질 우려가 있는데요. 보통 많이 이야기 되는 것이 성장호르몬인데 잠들기 시작한 직후에 분비되는 호르몬이기 때문에 너무 늦게 잠들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2주에 걸쳐 자신이 자는 시간을 기록하고 평균을 내면 자신에게 필요한 수면시간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적어도 5시간 이상 자는 것이 수명, 심혈관 등의 건강에 좋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하네요.


3. 잠들기 전 규칙적인 활동을 한다

잠들기 2시간 전부터 규칙적인 활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따뜻한 물에 목욕을 하거나 족욕을 한다든가 책을 본다거나, TV를 잠시보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하고 라디오를 잠시 듣고 부부간의 이야기를 잠시 한 후 잠자리에 든다는 등의 일정한 활동을 정해서 매일 유지하면 좋습니다.
가장 안 좋은 습관은 인터넷 검색 등을 하면서 피로를 느껴 그냥 잠이 드는 것인데요. 웹 서핑은 신경을 집중시키고 각성시키기 때문에 잠들기 전의 활동으로는 좋지 않습니다. 여러가지 심신을 이완시키는 일련의 활동이 잠자리를 편안하게 해주니 가족이 함께 비슷한 시간에 잠자리에 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죠?


4. 운동은 강도와 시간대가 중요

운동은 수면에 좋은 영향을 미치지만 강도와 시간대가 중요합니다. 너무 극심한 운동은 수면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중 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간대는 수면을 시작하기 적어도 3시간 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을 하게 되면 체온이 일시적으로 상승하게 되는데요 잠들기 좋은 체온은 평상시보다 약간 낮은 체온이 적당합니다.
따라서 체온이 올라간 상태에서는 잠들기 어렵고 퇴근 후 밤 10~12시 사이에 운동을 심하게 하면 잠이 더 잘 올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하니 그 시간대는 피해주세요~!


5. 불면증 환자의 경우 : 낮잠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

잠을 잘 자는 사람들의 경우는 낮잠이 밤잠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불면증 환자의 경우는 낮잠이 밤잠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낮잠은 점심시간 직후나 늦어도 33시 이전 30분 내로 짧은 것이 효과적입니다.

6. 술은 수면과 상극관계

가끔 잠이 잘 오지 않으면 술기운을 빌러서 잠을 청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잠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술은 조절이 필요합니다.
술은 잠에 빠져 들게 하는 입면 시간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지만 과음이나 습관적인 음주는 깊은 잠을 방해합니다. 술을 계속 마시는 동안 내성이 생기고 건강에 문제가 생겨 술을 끊을 경우에도 금단작용으로 불면증이 생긴다고 하니 잠을 자기 위해 술에 의존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7. 잠들기 전 담배, 커피, 차 등은 피한다

잠자기 직전 담배를 피우는 것은 니코틴 성분이 뇌를 각성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카페인이 들어 있는 커피, 초콜릿, 차 종류도 오후 늦게 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피하는 것이 좋아요~

 

숙면에 적합한 침실 환경을 통해 잠을 잘 자는 방법


편안하고 잠이 잘 들 수 있는 침실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잠자리에 눕거나 엎드려 공부를 한다든가 책 읽기 등의 행위는 수면을 방해하는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1. 매트리스 선택법

매트리스는 자신에게 편안한 것이 가장 좋은데 중간 정도의 딱딱함이 가장 좋습니다. 성향에 따라 부드러운 것이나 딱딱한 것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는데 요통이나 여러 가지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중간 정도의 매트리스가 좋습니다.


2. 베개 높이
코를 골거나 수면무호흡(잠을 잘 때 숨을 못 쉬는 증상)증이 있는 사람은 기도를 적절한 각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몇 센티미터 등의 높이로 규정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개인차가 심하기 때문에 너무 높거나, 너무 낮지만 않으면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는데요. 베개의 높이와 수면무호흡 간의 관계는 크게 중요한 요소는 아닙니다.
높이 보다는 통기성이 좋은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 등의 질환이 있으면 알레르기를 잘 컨트롤 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높은 베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기도의 각도가 많이 꺾이게 되므로 자신에게 알맞은 높이의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고 가능하다면 목 바로 아랫 부분을 약간 높게 받쳐 기도를 펴 주는 것이 좋습니다.


3. 잠자는 자세

기본적으로 자신에게 편안한 자세로 자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면무호흡이 있는 경우 바로 누웠을 때와 옆으로 누웠을 때 기도의 단면적이 다른 경우가 많은데요 수면무호흡이 있는 경우 기도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면무호흡이란 상부기도의 연조직(목젓 부위, 혀, 편도 등 부위)이나 근육이 일시적으로 기도를 좁게 만드는 질환이다. 옆으로 누웠을 때가 근육과 연조직에 방해를 덜 받는 자세입니다.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이 있을 때 바로 눕는 자세는 기도의 각도가 한 번에 꺾여서 호흡을 하게 되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옆으로 누울 경우 자신에게 편한 기도의 각도를 찾을 수 있고 기도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조직의 영향을 덜 받게 되기 때문에 더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옆으로 눕는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베개나 인형을 활용하는 것도 좋으며 또한, 바로 누운 자세에서 잘 때 평상시에 다리가 많이 붓는다거나 림프선 순환이 좋지 않다면 다리 밑에 베개 등을 놓으면 순환에 좋습니다.








오늘은 오지라퍼가 불면증을 물리칠 수 있는 방법을 소개 해드렸습니다~

일상에 지친 몸을 건강한 수면습관을 통해 충분히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그럼 여러분의 건강까지 생각하는 오지라퍼는 여기서 물러날게요.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