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장

제9회 ‘뽀꼬 아 뽀꼬’ 음악회에 가다! 뽀꼬 아 뽀꼬(Poco a Poco), 어떤 뜻인지 궁금하신가요? ‘조금씩 조금씩’이라는 뜻의 음악 용어인데요. 음악을 향한 열정으로 조금씩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있어 ‘삼성화재 Mic-on’이 찾아가 보았습니다! :) 삼성화재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뽀꼬 아 뽀꼬’는 음악에 재능이 있는 장애청소년을 발굴하고 전문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작했어요. ‘조금씩 조금씩’이라는 뜻의 ‘뽀꼬 아 뽀꼬’는 예비음악인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천천히 그리고 조금씩 성장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답니다. 음악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함께 모인 장애청소년들은 매년 ‘뽀꼬 아 뽀꼬 음악회’를 개최하는데요. 올해 벌써 아홉 번째 음악회를 준비했다고 해요. 지난 11월 14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 더보기
<삼성화재 RC 탐구> #3. 삼성화재의 차별화된 시스템은? 삼성화재 RC 탐구 1편에서는 RC의 전문성과 역할, 2편에서는 RC 직업의 다양한 장점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오늘 3편에서는 RC의 활동을 든든하게 뒷받침해주는 삼성화재의 특별한 시스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최고 수준의 지급여력비율, 안정적인 기업 가전제품을 고를 때 우리는 제품의 성능, 디자인, 실용성 등 다양한 기준을 바탕으로 선택하지요. 이 외에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선택기준 중 하나가 바로 ‘A/S’입니다. 그렇다면 보험상품의 A/S는 무엇일까요? 보험 가입 후 지속적인 관리와 사고가 발생했을 때 약속대로 보상을 하는 것입니다. ‘보험사가 재무적으로 불안정해서 보험금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으면 어떡하지?’와 같은 걱정이 없어야 비로소 믿고 가입할 수 있는 것이죠. 보험회사의 .. 더보기
<삼성화재 RC 탐구> #2. 삼성화재 RC는 어떤 장점이 있나요? 삼성화재 RC 탐구 1편에서는 RC의 전문성과 역할 그리고 RC가 다루는 보험상품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그렇다면 RC라는 직업의 장점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오늘 2편에서는 삼성화재 RC의 다양한 장점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비교적 자유로운 시간 활용, 일과 삶의 올바른 균형 RC는 요즘 흔히 말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의 준말)을 잘 유지할 수 있는 직업이랍니다. 주체적으로 업무를 계획하여 진행할 수 있고 비교적 시간 활용이 자유로워 탄력적인 근무가 가능해요. 덕분에 가정과 직업 모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자유로운 시간 활용을 통해 전문적인 일을 하면서도 가사나 육아를 병행하며 가정에 충실할 수 있어요. 요즘은 부부가 공동 .. 더보기
<RC를 만나다> 고객 신뢰와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윤혜상 RC (신송탄지점) 안녕하세요. 2018 고객만족대상을 수상한 윤혜상 RC(Risk Consultant)입니다. 고객과 함께하며 치열하게 노력한 결과 고객만족대상 3회 연속 수상과 함께 올해 ‘보험장인(匠人)’이라는 명예자격을 받게 되었습니다. 7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고객에겐 신뢰를, 삼성화재에선 인정을 받은 만큼, 앞으로 ‘보험장인’으로서 많은 것을 돌려줄 수 있는 RC가 되고 싶습니다. ▶‘보험이 이렇게 든든한 거구나!’ 느낀 순간 RC의 길을 걷기로 결심 RC가 되기 이전에는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였습니다. 어느 날 식당에서 손님이 음식을 먹다가 치아가 파손돼 보상해줘야 하는 일이 생겼어요. 처음 겪는 일이라 경황이 없었고, 당시 삼성화재에 화재보험을 들어놨음에도 불구하고 보험으로 해결할 생각은 못 하고 있었죠... 더보기
눈치도 없는 어른 vs 눈치만 있는 어른 인간관계 심리학‘눈치도 없는 어른 vs 눈치만 있는 어른’ “이 사람과는 정말 대화를 못 하겠어요.” 부부 상담을 온 부인이 먼저 불만을 터뜨렸다. 남편도 덩달아 “아이고! 누가 할 소리를...”라며 맞불을 놓는다. 아내는 남편이 너무 눈치가 없다는 게 불만이고, 남편은 아내가 늘 다른 말을 한다는 것이 불만이었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하루는 남편의 술 모임이 늦어져서 남편은 아내에게 먼저 자라고 전화를 했다. 아내는 그날 아침에 두통이 심하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하지도 않고 자기 늦겠다는 이야기만 하는 남편이 미웠다. 그래서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퉁명스럽게 대답을 했다. 이를 눈치채지 못하고 곧이곧대로 들은 남편은 바로 전화를 끊고 술을 마시다가 밤늦게 들어갔다. 아내는.. 더보기
껍데기 인생 "껍데기 어디 갔나~ 빨리 와라~" 엄마가 시야에서 사라지자마자 울음을 터뜨려 버리는 손녀를 달래기 위해 친정엄마가 나를 부른다. 아이를 낳고 나는 '껍데기'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게 되었다. 친정엄마, 친할머니, 시어머니까지 아이를 이미 다 키우신 어른들은 하나같이 아이와 나를 '껌딱지와 껍데기'로 부르신다. 나는 이 말이 싫었다. 알맹이를 잃은 채 흐물흐물 껍질만 남아있는 듯한 느낌의 '껍데기'라는 단어는, 엄마가 된 후 '나'를 잃었다는 생각에 갈등하고 고민하는 나를 더욱 불안하게 만드는 말이었다. 어쩌면 인정하고 싶지 않은 내 모습을 너무 적나라하게 표현해서 더욱 거북스러운 말이었을지 모른다. 그런데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껍데기’라는 말을 들은 후에야 보이기 시작했다. ‘껍데기’라는 말을 내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