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안내견학교

안내견 에티켓 함께 알아보아요! ▶시각장애인 안내견이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하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보행을 도와주는 장애인 보조견을 말합니다. 안내견들은 시각장애인들의 안전한 보행 및 위험으로부터의 보호 등을 통해 그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 학교는 국내 유일의 안내견 육성 기관입니다. 1993년부터 안내견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꾸준히 우수 안내견을 육성·분양함으로써 시각장애인의 성공적인 재활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안내견이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안내견이 될 강아지들은 성품과 건강이 우수한 삼성화재안내견학교의 번식견으로부터 태어납니다. 생후 7주가 된 강아지들은 이후 약 1년간 퍼피워킹 프로그램을 통해 .. 더보기
따스한 봄날, 함께여서 더 의미 있는 '세계 안내견의 날' 현장 스케치 2018년 4월 25일 수요일, 안내견의 날을 맞이해 자원봉사자들과 안내견들이 모두 서울 청계천 광장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무슨 일로 이곳에 모여 있는 걸 까요? 매년 4월 마지막 수요일은 세계안내견협회(IGDF)가 지정한 '세계 안내견의 날' 입니다. 이날은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각 장애인의 눈과 발이 되어주는 안내견들의 소중함을 직접 경험해보고, 시각장애인들의 불편함을 직접 체험해보며, 더불어 가는 삶을 배우게 되는 뜻깊은 시간을 갖게 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삼성화재안내견학교를 주축으로 해당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국내 대표 안내견 양성기관으로서, 1993년 이래 체계적인 관리와 훈련을 통해 매년 10~12마리의 안내견을 시각장애인에게 무상으로 분양하고.. 더보기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퍼피워커'를 모집합니다! 시각장애인들이 세상에 다가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고마운 존재, 안내견! 이들이 안내견으로서 잘 성장하기 위해 꼭 거쳐야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안내견이 되기 위해선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나요? '퍼피워킹(Puppy Walking)'은 안내견 훈련을 받을 강아지들을 생후 7주부터 약 1년간 일반 가정에서 맡아 위탁·양육하는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퍼피워킹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을 일컬어 '퍼피워커(Puppy Walker)'라고 해요. 퍼피워킹은 한 마리의 안내견이 탄생하기까지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며, 이 기간 동안 강아지들은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는 에티켓을 배우고 여러 가지 사회 환경에 적응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이때 강아지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퍼피워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