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내

킥복싱반 ‘스파링스’를 만나다! “운동은 하고 싶은데 헬스장은 지겹고, 요가나 필라테스는 가격의 장벽이 있고, 자전거는 챙겨 다니기가 힘들어요.” 매일 8시간 이상 회사에서 생활하는 직장인에게 ‘운동’이란 큰맘 먹고 시작해야 하는 숙제와도 같습니다. 하루의 패턴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어느 틈에 운동을 끼워 넣을지 고민되는 순간이 많죠. 때로는 ‘운동은 하고 싶은데…’ 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가도, 위와 같이 다양한 이유로 인해 쉽게 포기해버리곤 합니다. 그런데 여길 한 번 보시겠어요? 평일 저녁인데도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운동에 열중한 사람들이 보이네요. 이들은 성별도, 나이대도 각각 다르지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고 해요! 바로 삼성화재 킥복싱반 ‘스파링스’의 회원들입니다. 낮에는 평범한 직장인으로서 업무에 집중했다면, 저녁에는 가벼운 .. 더보기
천체관측 동호회 ‘별과 우리 유산’을 만나다! 지난달, 화성이 15년만에 지구와 가장 가까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이 설렜습니다. 가장 멀 때와 비교하면 크기는 7배, 밝기는 16배나 증가한다고 했기 때문이죠. 이 정도면 평소와는 사뭇 다른 풍경을 볼 수 있을 줄 알았건만… 순진한 기대는 금세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평소의 화성과 비교했을 때 조금 더 밝아졌다는 것 이외엔 평소와 다를 바 없었기 때문입니다. 맨눈 관측의 한계였죠. 천체관측은 역시 망원경으로 해야 한다는 당연한 사실을 깨달은 덕분일까요. Mic-on의 다음 인터뷰 대상을 물색하던 중, 삼성화재 천체관측 동아리 ‘별과 우리 유산’이 운명처럼 다가왔습니다. 규모가 크고 유명한 천문대 대다수가 산 정상에 위치했다는 점 때문에, 천문대 하면 으레 산에 있지 않을까 하는 선입견이 있었습니다. 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