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졸업하고 수년이 지난 후 다시 학교를 찾으면 어떤 기분이 드시나요? 과거의 나와 마주한 채 순수한 동심을 떠올려볼 수도 있을 텐데요. 특히 초등학교 주변에서 들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나 학교 벽면에 알록달록한 색으로 채워진 벽화가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기도 합니다.


삼성화재는 지난 2006년부터 임직원 가족들과 함께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해오고 있는데요. 예쁜 그림으로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는 봉사활동 현장을 ‘삼성화재 Mic-On’이 찾아가 보았습니다. :)





삼성화재는 건전한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사회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삼성화재 임직원과 가족들이 함께한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은 무려 2006년부터 실시해온, 오래된 봉사활동이라 할 수 있죠.


 




사회공헌사무국 박경훈 선임은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은 장애인 환경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학교를 대상으로 수년째 진행해오고 있다고 설명해주었어요. 특히 가족들과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봉사활동에 참여한 삼성화재 임직원의 소감도 들어봐야겠지요?


강북지역단 정상희 대리는 아침 9시부터 시작해 다섯 시간 정도 벽화를 그리면서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고 해요. 벽화가 스케치 도안대로 잘 완성되어야 하고, 학생들이 보기에도 공감할 수 있는 그림으로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이죠.


다소 걱정되는 마음으로 시작한 봉사활동이 5시간의 노력 끝에 뿌듯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완성된 그림을 보니 학생들이 좋아해 줄 것 같아 봉사활동에 참여한 기쁨이 더욱 크게 느껴졌어요.


 



또한, 부서가 달라 멀리 떨어져 있던 동료들과 함께하는 작업이어서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는데요. 법인지점지원파트 윤혜진 사원은 친한 동료와 함께 봉사활동을 할 수 있어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또 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학교 벽면을 가득 채운 예쁜 그림들 보이시나요? 활짝 웃는 얼굴로 벽화를 그리는 삼성화재 가족들의 손이 만든 나눔의 기쁨! 벽화를 보게 될 학생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기 바랍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온 삼성화재와 더 따뜻한 대한민국을 위해 앞장서온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가 손을 잡았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안심하고 활동하며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삼성화재&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응원해주세요!




2016년 12월에 진행되었던 자원봉사대상 시상식. 이웃을 위해 헌신해오신 수많은 분들 중 유독 눈에 띄는 분이 있었습니다. 자신이 사는 고장에서 무려 45년 동안 자원봉사에 매진해온 홍순천 님(2016 자원봉사대상 국민포장 수상)이었는데요. 한 사람의 인생이나 다름없는 긴 세월 동안 자원봉사를 꾸준히 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인지, 또 어떤 계기로 자원봉사를 시작하셨는지 알아보기 위해 충청북도 단양군 어상천면을 찾아갔습니다.




홍순천 님이 봉사를 시작한 계기는 45년 전으로 거슬러올라갑니다.

단양군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던 홍순천 님을 찾아온 특별한 손님이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곧 돌아가실 것 같습니다. 도저히 이곳에 모시고 오실 수 없는데, 저희 집에 방문해 이발을 해 주실 수 있나요?”  


다급한 부탁을 듣고 이발도구를 챙겨 나선 홍순천 님. 지저분한 몰골의 어르신을 정성껏 이발해드린 후, 안쓰러운 마음에 이발비도 거절하고 돌아왔다고 합니다. 


그로부터 며칠 후, 그때의 손님이 다시 찾아왔습니다.


“선생님 덕분에 아버지께서 깨끗이 단장한 채로 임종하셨습니다. 이 은혜는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기념할 만한 첫 봉사를 계기로 홍순천 님은 본격적인 봉사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이발소가 문을 닫는 주말마다 형편이 어렵거나 거동이 불편한 이들을 대상으로 이발 봉사를 진행하고, 이발비도 따로 받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이발소를 찾지 못했던 많은 분들은 홍순천 님의 도움으로 깨끗이 단장하며 삶에 대한 희망까지 되찾을 수 있었죠.


아쉽게도 홍순천 님의 건강이 나빠지면서 이발 봉사 역시 중단되었습니다. 그렇지만 그의 봉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었습니다. 이발소를 접고 그 자리에 차린 슈퍼에서 나서는 홍순천 님을 따라가보았습니다.   





마을 어귀 정자에 도착한 홍순천 님이 차량에 싣고 온 현판을 꺼냈습니다. 며칠에 걸쳐 완성한 현판을 정자에 설치하는 게 오늘의 목표입니다. 


“와서 쉬고 간 사람들마다 ‘어상천면에 가니까 정자에 고유의 이름이 아름답게 달려있어서 편안하게 쉴 수 있다’며 고마워합니다.”


홍순천 님의 ‘행복 문패달기’는 2007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마을 곳곳의 정자에 고유의 이름을 부여하고 현판을 단 결과, 어상천면은 문화가 꽃피는 시화마을로 발전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오전을 보낸 후, 홍순천 님의 발걸음은 어상천 군립 어린이집으로 향했습니다.






“동녘 동! 따라해보세요. 동녘 동!”


주2회, 홍순천 님은 이곳에서 인자한 한자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에게 한자를 가르칩니다. 한자 수업이 단순히 지식 전달 뿐 아니라 아이들의 인성을 바르게 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는 게 홍순천 님의 믿음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장난꾸러기 아이들도 홍순천 님 앞에선 순한 양이 되어 수업에 집중합니다.





수업을 마치고 돌아온 홍순천 님은 곧장 서재로 향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는 한학을 공부하거나 봉사에 필요한 붓글씨를 써내려가곤 합니다. 자투리 시간도 헛되이 보내지 않고 자기단련에 힘쓰며 다음 봉사를 준비했기에 45년간 봉사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게 아닐까요.




슬슬 노을이 비치기 시작하는 시간, 홍순천 님은 다시 가게를 나섰습니다. 해가 지기 전 마을을 한바퀴 돌며 사람들이 불편해하는 게 있는지, 무슨 문제가 발생한 게 아닌지 살펴보는 건 그의 오랜 일과입니다.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마을을 꼼꼼히 둘러본 홍순천 님이 다시 가게로 들어갈 때, 붉은 해가 하루를 마무리하며 뉘엿뉘엿 저물어갔습니다.

우리의 삶을 더욱 따뜻하게 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보셨나요?


삼성화재와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가 대한민국 자원봉사자들의 안전한 활동을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