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이 찾아오면 거리 곳곳에서 귀에 익숙한 음악이 들립니다. 매년 봄철 국내 음원차트에 등장하는 ‘벚꽃엔딩’이지요. 이 노래의 가사처럼 살랑이는 봄바람과 흩날리는 벚꽃, 사랑하는 연인이 함께한다면 그곳이 어디든 아름다운 봄 풍경으로 기억될 거예요. 


그럼 지금부터 삼성화재와 함께 벚꽃 개화시기를 확인하고, 전국 곳곳의 드라이브 명소에서 봄을 만끽해보세요! :)



▶2018년 전국 벚꽃 개화시기


(출처: 웨더아이)


따스한 햇살을 맞으며 꽃길을 걷고 싶다면, 먼저 전국 벚꽃 개화시기를 확인해야겠죠?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벚꽃이 피는 곳은 ‘제주도’(3월 24일)입니다. 벚꽃과 유채꽃이 만발하는 제주도는 대표적인 봄나들이 장소이기도 하죠. 3월 27~28일 부산과 대구, 포항에서, 3월 30일~4월 1일 광주, 전주, 여수에서 벚꽃이 개화할 예정입니다. 충청도와 강원도로 올라오면 대전은 4월 2일, 청주와 강릉은 4월 4일, 춘천은 4월 9일에 벚꽃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서울과 인천은 지난해보다 3일 늦은 4월 7일과 10일에 개화하여 가장 늦은 시기까지 벚꽃을 즐길 수 있게 되었어요. 


벚꽃은 개화 후 약 일주일 뒤 절정기를 맞이해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고 해요. 각 지역의 벚꽃 개화시기를 확인하여 미리미리 봄꽃여행을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



▶서울부터 제주까지! 벚꽃 드라이브 명소


벚꽃시즌이 되면 전국 각지의 벚꽃 명소에 나들이객이 모여들어 인산인해를 이루는데요. 벚꽃은 보고 싶지만 인파는 피하고 싶다면, ‘벚꽃 드라이브’ 어떠세요? 즐겨 듣는 플레이리스트를 크게 틀어놓고 시원하게 도로를 달리면 편하고 로맨틱한 벚꽃여행을 즐길 수 있을 거예요!



▷서울 남산 순환도로


서울에서 벚꽃을 즐길 수 있는 명소는 많지만, 그중에서도 ‘남산’은 다양한 볼거리가 많은 대표 드라이브 코스입니다. 남산을 중심으로 도로를 따라 달리다 보면 창밖 너머로 벚꽃뿐만 아니라 진달래와 개나리 등 다양한 봄꽃을 만날 수 있는데요. 특히 남산N타워로 올라가는 길은 봄을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랍니다.


- 주소: 서울 중구 예장동




▷하동 십리벚꽃길


‘화개장터’로 유명한 하동에 벚꽃 명소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곳이 있다는데요, 바로 ‘십리벚꽃길’입니다. 길이 좁아 양쪽의 벚나무가 마치 터널처럼 이어져 있는 이곳은 로맨틱한 벚꽃길로 유명해요. 약 1,200여 그루의 벚나무가 개화하면 차와 사람으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해요.


- 주소 :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로 142




▷제천 청풍호 벚꽃길


청풍명월의 고장이라 불리는 제천의 자랑, 청풍호! 매년 ‘청풍호 벚꽃축제’를 개최할 만큼 청풍호를 따라 흐드러지게 핀 벚꽃은 장관을 이룬다고 해요. 특히 창밖 너머로 청풍호의 아름다운 경관과 벚꽃이 어우러져 여유와 낭만을 느낄 수 있다고 하니, 가족과 연인이 함께 찾아도 좋을 거예요.


- 주소: 충북 제천시 청풍면 청풍호로 2048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온 도시 전체가 신라의 문화유산으로 가득한 경주에서 벚꽃 명소로 가장 유명한 곳은 어디일까요? 흥무대왕 김유신 장군 묘로 이어지는 ‘흥무로’입니다. 왕복 2차로의 좁은 길이지만, 양쪽의 가로수가 모두 벚나무로 심어져 봄이 오면 만발한 벚꽃이 하늘을 뒤덮는다고 해요. 낭만적인 야경도 참 예쁘다고 하니, 낮과 밤을 색다르게 즐겨보세요!


- 주소: 경북 경주시 충효동

 



▷제주 왕벚꽃 명소


우리나라에서 가장 빨리 벚꽃이 피는 제주도에서 제대로 봄을 느끼고 싶다면 전농로와 제주대학교의 벚꽃길로 가보세요. 두 장소 모두 ‘왕벚꽃’이 찬란하게 물들어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벚꽃 명소입니다. 특히 ‘전농로 벚꽃길’은 제주공항에서 5분 거리여서 제주여행의 시작 또는 마무리할 때 잠시 들러봐도 좋을 거예요.


- 주소: 제주대 벚꽃길 - 제주 제주시 아라1동 / 전농로 벚꽃길 - 제주 제주시 삼도 1동



봄을 맞아 ‘어디로 놀러 갈까?’ 기분 좋은 고민에 빠져 계실 여러분을 위해 준비한 벚꽃 드라이브 명소! 가까운 지역에 숨겨져 있던 명소를 찾아 올봄 사랑하는 사람과 즐거운 나들이를 계획해보세요! 삼성화재는 당신의 봄을 응원합니다. :)



봄꽃을 만나기 위한 드라이브를 계획 중이시라면? 평소 운전 습관의 공백을 운전자보험으로 채워주세요. 


‘자동차보험’으로 타인에게 끼친 피해나 차량의 손해를 보상하고, ‘운전자보험’으로 운전자 본인에게 발생한 피해를 보상한다면 사고가 나더라도 더욱 든든하겠죠? 특히 운전자보험은 운전자의 형사적 책임 및 중과실 사고로 인한 비용손해를 보장하고(해당 특약 가입 시. 단, 무면허, 음주, 뺑소니로 인한 사고는 제외) 교통사고 시 운전자 본인의 상해 및 질병 손해, 가족 생활지원금까지 보장함으로(해당 특약 가입 시) 교통사고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자동차보험과 운전자보험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클릭)


▶무배당 삼성화재 운전자보험 <안전운전 파트너> 자세히 알아보기(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영화마니아분들이 줄줄~ 부산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바로 '부산국제영화제' 때문인데요.

하지만 멀리 부산까지 가서 영화만 보고 올라온다면 뭔가 억울하겠죠?

부산 갔으면 이정도는 먹고 놀아야죠. 오지라퍼가 꼽은 '부산스톼~일' 공유해요~~~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기     간 : 2012년 10월 4일(목)~ 13일 (토) 

상 영 관 : 7개 극장 37개관

상 영 작 : 초청작 75개국 304편

개 막 작 : 콜드 워 (cold war)

폐 막 작 : 텔레비전 (television)

 

 


 

# 영화의 거리, '남포동 뒷골목 탐사'

현재 <부산국제영화제> 중심지는 해운대 센텀시티 '영화의 전당'이죠.

그렇다고 해도~ <부산국제영화제>의 시작, 남포동 영화의 거리를 빠트릴 순 없습니다.

 

 

지금은 조금 썰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남포동영화의 거리>에 가면 부산국제영화제의 역사를 만날 수 있는데요. 바로 바닥을 자세히~ 봐주세요!

 

 

<부산국제영화제>가 시작할 때부터 쭉~ 진행 되어 왔던 이벤트죠.

 

 

영화인들의 핸드프린팅! 매년 전야제 때 공개 된 메인 이벤트인데요. 

 

올해는 누가 그 흔적을 남겼나요?

 

영화 '피에타'로 제69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김기덕 감독 과 영화 레옹, 니키타, 제5원소 등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뤽 베송 영화감독,

 홍콩독립영화의 대부인 욘판 영화감독,

프랑스 영화배우 이자벨위페르의 핸드프린팅이 전야제 때 공개됐는데요.

 

이로써 올해 4명의 핸드프린팅을 비롯해 모두 48명의 영화 거장들의 핸드프린팅이 BIFF광장에 있답니다.

거장의 손은 뭐가 다른지 안 볼 수 없겠는걸요~

 

 

그리고 이 곳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바로 남포동 영화의 거리 뒷편에 있는 맛골목 때문인데요.

국제시장 안에 즐비해 있는 맛 골목은 사실... '맛 집'이라기 보다 시장맛이라는 게 더 적당할 것 같아요.

간판도 편안한 좌석도 없습니다. 하지만 왠지 모를 '끌림'이.. 자꾸 골목을 들여다보게 만들더라고요.

 

 

뭔가 '부산' 스럽죠?

 

무엇보다 국제시장 맛 골목에서 여기 '충무김밥'을 추천하고 싶은데요.

솔직히!! 까~ 놓고 말하면 맛은 그다지..... 하지만 좌판에서 앉아 먹는 기분이.. 뭐랄까 아날로그 감성이 돋아납니다. ^^ 

 

 

맛은 기억이 안 나는데 할머니와 도란 도란 이야기 나눴던 그 기분이 확~ 떠오르네요.

 

아! 그리고 부산국제 시장에서 꼭 먹어야 할 시장 맛집, <씨앗호떡>입니다.

 

호떡 안에 토독토독 박혀 있는 씨앗 보이세요? 흐흐 보기만해도 푸짐하죠. 씹는 맛이 정말 제대로입니다!

부산별미로 이미 유명한데요~ 여기, 부산까지 내려왔으면 '씨앗호떡' 강추합니다!

 

 

# <부산 자갈치 시장> 부산 향, 맡으로 오이소~

 

 

남포동 거리 맞은 편에 있는 <부산 자갈치 시장>입니다!

오지라파는 '자갈치시장'이라고 해서 생선, 갈치와 관련된 곳인 줄 알았습니다. 정말 ㅠㅜ

부산 대표 수산시장이죠~

자갈치란 이름은 자갈밭을 자갈처(處)라 불렀던 데서 나왔다고 해요.

 

그렇다면 자갈치 시장갈 때 필요한 건 뭘까요? ㅋㅋ 돈? 카메라? 음~~ 낚시대는 어떨까요?

이게 무슨 말이냐고요?!!

 

자갈치 시장 앞 둑입니다. 작은 배가 하루에도 몇벌씩 들락달락 거리는데요.

그런데 둑 앞에 주르륵~ 앉아 있는 '강태공'들 보이시나요? 여기서 물고기가 잡힐까 싶은데.. 어라, 제법 대어들이 낚이더라고요. 강태공들이 모이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거겠죠?

 

 

 

바다 도시, 부산답게 <자갈치시장> 규모가 무척 큽니다. 수산물 구경 재미가 쏠쏠하더라고요~

생전 처음 본 생선들도 많고 말이죠 ^^  <남포동 영화의 거리>에서 가까우니 구경가는 재미 놓치지 마세요.

 

 

부산하면 떠오르는 명소, 해운대, 광안리. 바다죠?

하지만 그곳을 소개하자면 ㅋㅋ 너무 시시할 것 같아 부산 숨은 명소 하나 끄집어 올립니다.

 

 

# 한국의 산토리니, 부산 감천문화마을

 

 

한국의 '산토리니'라 불리는 부산 감천동 태극도 마을입니다. 

지하철 토성역 6번출구에서 내린 후 산비탈을 쭉~ 올라가야합니다.  그런데 걷기 좀 힘들어요. 보시다시피 산에 있는 마을입니다. 그래서 대부분 마을 입구까진 택시를 타고 가더라고요.

 

오지라퍼는 무식하게 걸었지만요. ^^ 뭐~~ 운동하는 기분으로 말이죠.

 

 

 

좁은 골목 골목 헤집고 다니다보면 과거로 훅~ 돌아가는 기분이랍니다. 마음이 편안해지죠.

대신 조용조용~마을 에티켓은 필수입니다. 한국의 '산토리니 마을'이라 불리는 만큼 찾는 이가 많은데요.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더 북적일 것 같네요. ^^

 

 

마을 끝까지 올라가면 100만불 풍경이 펼쳐집니다~

저~~~~~ 멀리 바다까지 보이시나요?  바다와 산을 모두 만날 수 있는 '감천동마을'이에요.

 

<부산국제영화제>를 즐기러 가시는 분들~ 행복하게 지내다 오시고요,

부산 구석구석 추억 많이 만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