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보험

오존주의보 발령 단계별 행동 요령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대기오염정보를 관심 있게 보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눈 여겨 보아야 할 것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바로 ‘오존’입니다. 오존은 먼지처럼 눈에 보이지도 않고 그 영향을 실제로 체감하기도 어려워서 더욱 신경 써야 하는데요. 오늘,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오존과 오존주의보에 대해 알아보고, 더불어 오존층을 지키기 위한 일상 속 실천 방안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오존과 오존경보제 발령 기준 오존(O₃, ozone)이란, 산소 원자 3개로 이루어진 대기 구성 성분입니다. 특유의 냄새를 갖고 있어 ‘냄새를 맡다’라는 뜻의 그리스어 ‘ozein’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합니다. 성층권에 있는 오존층은 자외선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더보기
당뇨 진단 받으셨나요? 치료와 합병증도 보장해드려요! 당뇨 관리의 페이스메이커 <건강을 지키는 당뇨케어>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 작은 상처도 회복할 수 없게 만들고, 심각한 경우에는 신체 일부를 절단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는 병이 있습니다. 바로 ‘당뇨’입니다. 흔히 고령자들의 만성 질환으로 인식되던 당뇨가 최근 2030세대에서도 발병이 늘고, 심지어 10대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모두가 관심을 갖고 관리해야 하는 질병이 된 것이죠. 2016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30세 이상 인구의 10%인 336만 명이 당뇨 진단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당뇨 직전 단계인 공복혈당 장애 진단을 받은 이들(약 700~800만 명, 대한당뇨병학회, 2013)까지 포함하면 우리나라의 당뇨 인구는 1,000만 명에 이릅니다. 공복혈당 장애 환자가 10년 이내에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무려 37%에 달합니다(국.. 더보기
“젊은 당뇨병 느는 요즘, 생활습관 관리가 답!” 삼성화재 당뇨병 환자 건강관리서비스 ‘마이헬스노트’ 자문의 박철영 교수 인터뷰 上 당뇨병이 이슈입니다. 당뇨병은 췌장에서 분비하는 ‘인슐린’이라는 호르몬 이상으로 생기는 병인데요. 음식을 섭취해 혈중 포도당 농도가 높아지면, 췌장의 베타세포가 인슐린을 분비해 포도당을 세포의 에너지원으로 쓰게 합니다. 인슐린이 부족하면 포도당이 세포에 못 들어가 에너지원으로 쓰이지 못한 채 혈중 포도당 농도가 높은 상태로 유지되는 ‘고혈당’이 됩니다. 에너지원이 부족해진 세포는 포도당 대신 지방이나 근육을 분해해 에너지원으로 쓰게 된답니다. 이처럼 고혈당 상태가 지속되면 체중이 심하게 빠지고 근육은 줄어들죠. 당뇨병이 화제인 이유는, 최근 환자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30세 이상 국내 성인 중 당뇨 환자는 336만 명으로 10명 중 1명 꼴입니다. 당뇨병 전 단계에 속하는 사람도 4명 중 약 1명.. 더보기
성년의 날, 성인이 된 내게 선물할 보험은? 오늘은 성년의 날입니다. 대한민국 민법상 만 19세에 이르면 성년이 되는데요. 특히 매년 5월 셋째 월요일을 '성년의 날'로 정해 올해 성년인 청춘들을 축하하며 기념하고 있습니다. 법적으로 성년이 되면 선거권을 가질 수 있고, 주류와 담배를 살 수 있습니다. 한편 만 18세 때부터 얻을 수 있는 권리는 혼인 신고, 운전면허 취득, 자원입대 등을 들 수 있지요. 성인이 되어 자신의 삶을 책임지기 시작하는 이 때, 갑작스러운 위험에 대비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보험 상품도 적절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는데요. 그동안 부모님이 골라주는 보험에만 가입했다면, 이제부터는 자신에게 필요한 보험을 스스로 살펴보는 건 어떨까요? ▶아직도 어린이보험(자녀보험)이라면? 어린이보험(자녀보험)은 자녀가 자라면서 성인이 되기 전까지 .. 더보기
3대 질병 보장으로 3대가 행복해지는 <태평삼대> 스트레스 받을 때 나도 모르게 “진짜 암 걸리겠네!” 하는 말이 튀어나온 적, 있으신가요? 인터넷에서 시작된 이 신조어는 어느새 우리에게 친숙한 표현이 되었는데요. 자칫 말이 씨가 될 수도 있을 뿐더러 워낙 많은 사람이 암으로 고통받는 시대, 조심해야 할 표현 아닐까 싶습니다.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인의 10대 사망원인 중 1위는 바로 ‘암’이라고 합니다. 2위는 ‘심장질환’, 3위는 ‘뇌혈관질환’이었는데요. 최근 5년 사이 이들 3대 질병에 걸린 사람이 160만 명이나 된다고 하니, 그에 따라 사망자 수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 3대 질병, '불치병' 아닌 '난치병'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은 한때 대표적인 불치병이었습니다. 하지만 의학이 나날이 발전하면서 조기에 진단 받고.. 더보기
부모님의 건강한 노후를 위한 필수 준비 <노후실손의료비보험> 어버이날이 다가오면 부모님께 어떤 선물을 드릴지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희끗희끗해진 머리와 깊어진 부모님의 주름부터 눈에 들어오는데요. 가정을 위해, 자녀를 위해 헌신적으로 살아오신 세월의 흔적이겠지요. 이제는 좀 더 편하게 여생을 즐기셨으면 싶은데, 부모님 마음 속에는 아직도 이런저런 걱정이 가득합니다. 부모님의 걱정거리를 덜어드리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노후 의료비’ 항목부터 점검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노후 의료비 부담 줄이는 실버보험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2016년 건강보험 진료비 통계지표와 2015년 ‘행복수명지표’ 등을 바탕으로 분석한 조사에 따르면 만 65세 이후 필요한 총진료비는 여성 9094만원, 남성 7030만원으로, 1인당 평균.. 더보기
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실손보험의 변화 하현옥 기자의 보험 칼럼‘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실손보험의 변화’ 실손보험은 건강보험의 비급여 항목과 급여 항목 중에서 본인부담금을 보장하는 상품이다. 전 국민의 65%가량이 가입해 ‘제2의 국민건강보험’으로 불린다. 이 실손보험에 여러 개 가입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다. 이중으로 보험금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두 곳의 보험사 상품에 가입했다면 두 회사에서 절반씩 보험금을 받는다. 그런데도 중복으로 가입했다는 건 둘 중 하나다. 보험 무식자이거나 아니면 많이 소심하거나. 이 소심 카테고리에 속한 사람 중 하나가 바로 나다. 명색이 보험 담당 기자인 나도 실손보험 중복가입자다. 이를 공개할 수 있는 건 나와 같은 사람이 대한민국에 최소한 118만 명이나 있어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회사 .. 더보기
당뇨병을 예방하는 건강한 생활, 삼성화재와 함께해요! 평소에 단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 걸리기 쉽지 않나요?비만인 사람들이 잘 걸린다고 하던데 … ‘당뇨병’, 혹시 ‘남의 이야기’ 라고만 생각하진 않으셨나요? 대한당뇨병학회의 자료에 따르면 30세 이상 국내 성인의 당뇨병 유병률은 13.7%, 약 7명 중 1명인 셈입니다. 당뇨병 전단계에 속하는 환자도 24.8%, 즉 4명 중 1명에 달합니다. 나이가 많을수록 유병률도 높아져 65세 이상에서는 10명 중 3명이 당뇨병 환자라고 합니다.(대한당뇨병학회, 2016) 2012년 221만명 수준이던 당뇨병 환자는 2016년에는 270만명까지 늘어 무려 2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해요(건강보험공단, 2017).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당뇨 발병 위험, 어떻게 하면 예방할 수 있을지 삼성화재와 함께 알아보아요. 1.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