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

오늘은 '2011 삼성화재 한마음 합창대회'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해요. 지난 수요일,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는 '2011 삼성화재 한마음 합창대회'가 진행되었답니다. 남자의 자격 합창단 못지않은 감동의 무대가 가득했어요. 한마음, 한뜻으로 노래하는 모습이 아직도 눈에 아른거리는 것 같습니다!
그럼 
열정과 희망의 한마음 합창대회 현장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   


# 열정과 희망, 즐거움이 함께했던
'2011 삼성화재 한마음 합창대회'

많은 분들이 '2011 삼성화재 한마음 합창대회'를 한마음, 한뜻으로 기다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뒷모습만 봐도 벌써부터 설레는 마음들이 보이는 것 같아요~! 오지라퍼도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기다렸답니다.

 

각 팀을 응원하는 현수막들도 사이좋게 붙어 있구요~ 그야말로 현장은 열광의 도가니 수준이었습니다. 그동안 바쁘게 일하면서 시간을 내어 노래하고 연습했을텐데... 그 결실을 보여주는 디데이가 왔으니, 얼마나 떨렸을까 싶어요 ^^ 참고로 이번 합창대회에서는 총 12개 팀이 경연을 펼치게 되었는대요. 합창공연 중간 중간, 임직원들이 준비한 특별공연도 마련되어 있어서 모두의 기대를 한껏 올려주었답니다.

한마음 합창대회의 첫 스타트는 '소리나래 합창단'이 되었습니다. 소리나래 합창단은 경기사업부, 교통박물관, 수원보상, 수원손사, 경기업무센터의 직원분들로 구성이 된 합창단이에요. 첫번째 순서라서 굉장히 떨렸을텐데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노래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휠휠 날아요(Flying Free)와 올래올래. 이렇게 두 곡을 불렀는대요. 사진만 봐도 얼마나 열심히 노래에 집중했는지 팍팍 느껴지시죠~? 정말 아름다운 하모니였습니다.

이어서 두번째 순서는 '위대한 도전 합창단'의 무대였습니다. 보라색의 나비넥타이가 정말 앙증맞은 모습이었어요~ ^^ 위대한 도전 합창단은 강서사업부, 강서보상, 부천보상, 서부보상, 안양보상, 인천보상, 강서애니케어센터, 강서업무센터로 이루어졌구요. 합창단의 이름처럼 정말 멋진 무대를 선사해주었습니다~

마지막에는 이렇게 멋진 슈퍼맨이 등장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어요! 확실히 슈퍼맨이 인상에 많이 남더라구요. 위대한 도전 합창단은 'The Gift of Music', 'Superman + Superman' 이렇게 두곡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뽐냈답니다.


세번째 무대는 중부사업부와 대전보상, 충청보상, 충청손사, 중부애니카케어센터, 충청업무센터가 하나로 뭉친 '센트럴 합창단'이었습니다. 센트럴 합창단이라는 이름에서 지역적인 특색이 잘 묻어나는 것 같아요. 정말 하나로 똘똘 뭉쳐서 좋은 소리를 들려주었답니다.  

귀여운 빨간 리본이 참 앙증맞네요 ^^ 센트럴 합창단은 'Stein song(우정의 노래)'와 'Oh happy day'를 열창했어요. 밝은 표정의 합창단원들을 보고 있자니 저절로 미소가 스미는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네번째 무대는 삼성화재 손사를 대표해서 나온 '손사하모니 합창단'의 무대였습니다. 특별히 이 손사하모니 합창단에는 삼성화재의 손사 직원들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의 임직원들도 함께 참여해서 더욱 의미있던 시간이었어요!

손사 합창단은 남자의 자격 합창단이 불러서 더 유명해진 Nella Fantasia와 Hooked on 원더걸스를 택해서 한껏 분위기를 띄워놓았는대요. 오지라퍼도 잘 아는 곡이다 보니, 한층 더 집중해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즐겁고 신났던 무대였어요 ^^

이번에는 살짝 심사위원석을 담아보았습니다. 특별히 이번 심사에는 뮤지컬 배우 오진영씨와 테너 박웅철씨 그리고 소프라노 김강미씨(왼쪽부터 차례대로)께서 참석해주셨는대요. 음악과 뗄레야 뗄수 없는 분야에서 워낙 유명한 분들이다 보니, 많은 분들이 긴장하신 것 같더라구요~! 참고로 이 세분의 전문심사위원 외에도 윤용암 부사장을 비롯한 12명의 임원들도 함께 심사를 해주셨습니다. 

2011 한마음 합창대회의 열기가 점점 무르익어갈때쯤, 이번에는 임직원들의 특별 공연 순서가 시작이 되었는대요. '2011년 어느날에'라는 곡명으로 강서보상의 온창헌 사원과 강남스마트팀의 김호열 지점장이 아주 특별한 합동공연무대를 꾸며주었습니다~ 사진은 현란한 랩솜씨를 뽐내고 있는 온창헌사원의 모습이에요!

참고로 '2011년 어느날에'라는 곡은 온창헌 사원이 입사전에 직접 작사, 작곡했던 곡을 약간 편곡한 것이라고 합니다. 정말 재주가 남다르죠? 김호열 지점장은 멋진 디제잉으로 많은 사람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어요. 흥겹고도 즐거운 특별공연이었습니다~ ^^ 

두번째 특별공연은 FRC 영업단의 이진희 사원이 준비한 무대였어요. 무려 곡명은 '지금 이순간'이었습니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의 명곡으로도 잘 알려진 노래라 그런지 듣는 내내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 같았어요.

자, 이제 다시 본공연으로 돌아와서... 다섯번째 무대는 '빛나라 합창단'이 주인공이었어요! 
빛나라 합창단은 영남사업부, 경남보상, 부산보상, 부산손사, 부산업무센터에 계신 직원분들이 함께 하셨는대요. 하나된 모습으로 열창하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연습하면서 서로 정도 많이 들었을 것 같아요 ^^
 

이 깜찍한 산타모자의 정체는 뭘까요? 빛나라합창단은 비블라 콤파니 외에도 Lean on me에 캐롤을 리믹스한 경쾌한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이제 11월도 중반으로 치닫고 있고, 또 벌써부터 연말 분위기를 내는 곳들이 많다보니 따로 이렇게 스페셜한 소품을 준비한것 같더라구요. 다들 너무 잘 어울리죠?

여섯번째 무대는 강남사업부, 남부보상, 강원보상, 강남손사, 강동애니케어센터, 강남업무센터의 직원분들이 함께한 '참소리 합창단'의 무대였어요. 거짓없는 진실한 참소리를 전달하겠다는 그들만의 의지가 엿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 무엇보다 옛날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교복이 참 보기 좋네요.

참소리 합창단은 사랑의 테마와 페스티벌, 이렇게 두곡을 선택했는대요. 정말 생동감있고 열정이 넘치는 무대였습니다. 사진만 봐도 뭔가 역동성이 느껴지죠? 덕분에 다들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합창대회를 즐길 수 있었던것 같아요!

단아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이팀은 이름도 멋진 '해오름 합창단'입니다. 강북사업부, 북부보상, 중앙보상, 강북손사, 강북업무센터의 직원분들을 대표하는 합창단인대요. 2곡 모두 우리에게 익숙한 노래를 선정했답니다. 바로 상록수와 붉은노을이에요. 워낙 유명한 노래라 그런지 많이 따라 부르시더라구요 ^^

멋진 율동까지 선보이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정말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다들 바쁘신 와중에 모여서 이렇게 멋진 합창을 준비했다는 사실이 대단하게만 느껴졌어요. 노력한만큼 좋은 성과가 나와주길 기대해 봅니다~!

다음 순서는 'T.O.P 합창단'의 무대로 시작되었습니다. 'T.O.P'라는 이름처럼 합창의 최고봉이 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무대였어요. 벌써 블링블링한 의상부터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

와우~! 합창대회에서 이렇게 활동적인(?) 안무를 선보여도 되는 건가요? 마치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기분이었어요. T.O.P 합창단은 Mai' Piu' Cosi' Lontano와 뮤지컬, 이 2곡으로 한바탕 흥겨운 무대를 선사했답니다. 역시나 박수도 많이 받았어요. 오호호! 

T.O.P 합창단의 무대가 끝난 후에는 약 20분간의 휴식시간이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바로, 임직원 공연이 시작되었죠~! 이번에는 또 어떤 분이 등장하실지 궁금했었는데 듬직한 남자분께서 마이크를 잡으셨어요. 바로 서초지역단의 이현우 RC입니다. 이현우 RC는 긍정의 힘과 My way를 아주 멋지게 불러서 많은 박수를 받았어요. 알고보니 90년도 강변가요제에서 금상을 받았던 숨은 능력자(?)였답니다 ^^

다음 순서는 애니카 서비스 사람들이라는 뜻을 가진 '애인스 합창단'의 무대였어요. 오렌지색 나비넥타이가 얼굴을 환하게 밝혀주는 것 같습니다. 애인스 합창단이 선택한 곡은 You raise me up과 어릴때 많이 부르던 동요, 꼬부랑 할머니였어요. 선곡 센스가 대단하죠?

꼬부랑 할머니는 재미있는 안무로 많은 분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어요~ 저 섬세한 소품과 스카프까지... 보는 내내 얼마나 유쾌했는지 모릅니다. 정말 기발한 상상력과 함께 뛰어난 실력까지 갖췄던 애인스 합창단의 무대였어요.

이 상큼발랄한 무대의 주인공은 대구경북사업부, 동대구보상, 서대구보상, 영남애니케어센터, 대구손사, 대구업무센터가 함께한 '미소 합창단'입니다. 미소 합창단이라는 이름처럼, 얼굴 가득 환한 미소를 띠면서 노래하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구요. 역시 웃음은 언제나 사람을 기분좋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미소합창단은 모두 밝은 곡을 선곡했어요. 바로 웃어요와 어머나 입니다. 따라부르기도 쉽고 발랄한 노래들이다 보니 시원시원한 율동이 많았어요. 덕분에 눈이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열한번째 무대는 '호남하모니 합창단'입니다! 호남사업부, 광주보상, 전주보상, 호남손사, 호남업무센터의 직원분들이 이렇게나 멋진 무대를 선사해주셨는대요. 여성분들의 빤짝이(?) 의상도 정말 화려하죠? 정말 많은 걸 준비해왔다는게 눈에 보였던 무대였습니다.

호남하모니 합창단의 선곡센스도 만만치 않았는대요. 바로 Bridge over troubled water와 카레를 선곡했더라구요. 카레 같은 경우는 코믹송이다 보니 음악이 흘러나옴과 동시에 몇분들은 동시다발적으로 쓰러지셨습니다. 너무 웃겨서요 ^^;;; 모두가 웃고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이번 합창대회의 마지막 팀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보상서비스총괄, 자산운용실, 해외사업총괄, 경영지원실, 전략영업총괄의 임직원들이 함께한 '가온누리 합창단'입니다. 순서가 마지막이다 보니 은근히 긴장도 많이 되었을 것 같아요. 그래서 더욱 진지하고 또 비장하게(?) 노래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가온누리 합창단은 아리랑과 Go Classic with Sing Along을 선곡해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사진 속 남자분의 몸짓도 정말 남다르죠? 여러가지도 예사롭지 않았던 합창단 중 한 팀이었어요. 다들 옷도 샤방샤방하니 너무 예쁘고, 우아한 것 같아요 ^^

 

가온누리 합창단의 무대를 마지막으로 합창대회의 모든 순서가 거의 마무리 되었는대요. 이제 심사가 집계 되는 동안, 세번째 임직원 특별공연을 감상하는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솔로나 듀엣이 아닌 밴드였어요. 이름도 정말 유쾌합니다. 바로 '바쁜데 하는 밴드'예요. 정말 웃긴 이름이죠? 강서보상, 중앙보상, 강동애니케어센터 등 다양한 곳에 계신 임직원분들이 모여서 결성한 밴드라고 합니다.

바쁜데 하는 밴드의 선곡은 옛사랑과 Don't look back in anger 였어요. 회사생활 하느라 많이 바쁜와중에도 모여서 다같이 연습을 했다고 하니까, 왠지 더 멋져보이는 기분이었습니다. 모두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을거라 생각해요.

바쁜데 하는 밴드의 공연이 끝난 후에는 많은 분들이 기다리시던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참고로 영예의 대상은 가온누리 합창단이 받았어요. 이 외에도 은상, 동상, 장려상 등 합창단별로 좋은 상을 많이 받았습니다. 하지만 오늘만큼은 모두가 대상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 바쁜 업무 와중에도 시간을 내서 서로 호흡을 맞추고 소리를 하나로 낸다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니까요.
무엇보다 하나된 삼성화재 임직원들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더욱 뿌듯했던 것 같아요.


삼성화재에서 '소통경영'의 일환으로 작년부터 시작된 '한마음 합창대회'.
올해도 작년처럼 임직원들 간의 즐거운 소통이 이루어진 것 같아서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벌써부터 내년에 있을 합창대회가 기대될 정도라구요~ ^^ 

그럼 오지라퍼는 여기서 물러가겠습니다.  
다음에도 삼성화재만의 좋은 소식으로 찾아올게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하시구요!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