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지라퍼 입니다 ^^
오늘은 지난주에 예고해드렸던 것처럼 빛나와 7남매 아이들의 보행훈련 스토리를 만나보실수 있답니다. 그것도 운치있게(?) 눈오는날 말이죠! 흐흐흐. 눈도 못뜨던 시절이 무색할만큼 멋지게 성장한 아이들이 자랑스럽네요~ 앞으로도 꾸준히 7남매를 향한 응원 많이 부탁드릴게요! 
그럼 얼른 빛나와 7남매 아이들을 만나러 가볼까요~? ^^



안녕하세요, 새로운 환경에서 본격 훈련을 하게 된 7남매의 빛나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퍼피워킹은 저와 같은 예비 안내견에게는 너무나 중요한 과정이랍니다. 그래서, 이런 과정을 거친 후에는 꼭 하나 중요한 관문이 있답니다. 다름 아닌, 수능시험과 같은 예비 안내견 자질 평가입니다.

훈련에 본격 투입되고 난 이후에는 이미 심사숙고한 훈련견들이기 때문에 안내견 훈련에서 탈락시키는
것이 무척이나 어렵고 난감할 수 있습니다. 시간 투입에 따른 손실도 많아지는 거구요. 게다가 안내견의 보행은 시각장애인의 안전과 너무나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정확한 판단에 따라 본격 훈련에 돌입할지 말지를 판단해야합니다.

물론 이 과정도 전부는 아니구요, 중간평가라고 해서 3개월 정도 지난 시점에 다시 한 번 평가를 통해 옥석을 가리게 됩니다. 중간평가에 합격해야만 안내견으로의 5부 능선을 넘었다고 할 수 있겠죠?
일단 우리 7남매들, 첫 야외 훈련에 돌입하였습니다.

하필이면 눈이 내린 날이었지만, 나름 리트리버종의 강아지들에게는 좋은 시간일 수도 있어요.
눈을 무척 좋아라 하거든요.ㅎㅎㅎ
물론 좋아한다고 해서 눈을 보며 껑충껑충 뛰는 강아지들만큼은 아니랍니다.

"우리 별비, 슬슬 훈련해 볼까? 안내견 옷은 잘 입고 해야겠지?"

바로 이 때부터 빨간(최근에는 주황색으로 바뀌었습니다.) 퍼피워킹 옷을 벗어던지고 노란 형광색의 안내견 조끼를 입게 됩니다.

"자, 이렇게 돌려봐, 하네스도 채우고."

첫 훈련에 벌써 하네스??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모든 것에 적응 훈련이 필요하거든요.
참, 하네스라 무엇인지도 아시죠? 혹시나..해서 다시 한번 말씀드리면, 에헴..

하네스(Harness)는 시각장애인과 함께 하는 노란색 옷 위에 착용하는 것으로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이 서로의 움직임을 전달하고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된 가죽장구를 말하며 안내견이 보행중에 착용하게 됩니다. 일종의 의사소통 역할을 하는 이 도구를 통해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은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일 수 있답니다.

각각의 몸에 맞게 착용하고 나면 보행준비 끝.
이젠 정말 제대로 한번 걸어 볼까요?

퍼피워킹 기간중에도 많이 걷곤 했지만, 본격 훈련에 들어가면 특히 걸음걸이가 걷는 모습이 중요해 집니다. 보통 안내견은 반걸음 정도 사람보다 앞서 걷지만, 나 혼자 잘났다고 막~~ 걸어가기 보다는 사람의 보행속도나 보폭에 맟추어 적당한 속도로 가는 것이 좋거든요. 게다가 길을 걸으며 "나 잘했죠?"하는 눈빛으로 사람을 한 번씩 봐주면서 걷는 것은 좋은 안내견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자질이기도 합니다.

그 때문에 안내견의 경우 혼자만 잘난 무조건 똑똑한 '개'라기 보다는 사람과 함께 걸어갈 수 있는 함께하는 마음을 가진 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첫 보행이니만큼 떨리는 것도 있을텐데, 너무 늠름하게 걷죠?
훈련사 아저씨를 잘 보시면 왼손으론 시각장애인처럼 하네스를 잡고, 오른손으로 개의 목줄을 잡고 있습니다. 아직은 훈련 미숙 단계이므로 방향이나 행동 요령을 가르치기 위해 오른손 목줄을 쓰고 있구요, 나중에 저희가 보행 훈련에 익숙해지면 곧 왼손만 사용하게 된답니다.

너무 늠름하게 잘 걷네요. ^^ 감격스러워요

안내견 보행훈련은 훈련 기간만 6~8개월 걸릴 정도로 긴 여정입니다. 첫 발을 내딘 훈련견에게 중요한 것은 "아~~~ 재미 있다"라는 생각이랍니다. 그래서 훈련사 아저씨가 온몸 다한 칭찬을 쏟아내며 훈련견을 칭찬하게 됩니다.

"너무 잘했어,, 다음에 또 하자~~~"

그리고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지겨워 하지 않을 정도로 임팩트 있게 짧게 훈련하는 것입니다. 개의 집중력에는 한계가 분명히 있어서 2~3시간 훈련한다고 해서 그 효과가 나타나지 않거든요. 30분 정도의 짧은 시간이지만 매일 반복해서 훈련하게 되고 훈련견은 그런 훈련을 통해 조금씩 조금씩 발전하게 됩니다.

훈련이 끝나면 하네스와 조끼를 벗기고 편안한 상태로 차량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안내견 훈련차량은 뒤쪽 공간을 개조해서 이동형 견사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훈련에 참가하는 한 마리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개들은 차량에서 쉬면서 대기하게 됩니다. 돌아가면서 차례대로 훈련하는 시스템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

"다음은 우리 보듬이 차례야, 자 걸어볼까?"

훈련사 아저씨가 조끼를 입히고 걷기 시작하니 보듬이도 덩덜아 신이 나서 걸어갑니다.

첫 훈련에 좋은 인상을 심어 놓지 않으면 계속 되는 훈련에서 힘들어 할 수 있거든요.
무척 중요한 과정이랍니다.

안내견 훈련은 과격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조용히 그리고 차분히 진행됩니다.

첫 날 훈련은 하네스를 착용하고 길을 걸어보는데 목적이 있었으므로 충분히 그 목표를 달성했다고 볼수 있네요, 훈련을 마치자 마자 시원하게 볼일을 보는 모습이 귀엽기만 하네요,
앞으로 훈련과정에서도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래요. ^^


[리트리버 성장기 EP. 20 한눈에 볼 수 있어요]


[다음주 예고]

EP.21 3개월 평가, 희비가 엇갈린 날


 

옹기종기 모여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까 벌써부터 다음주 이야기가 기다려집니다~ ^^ 정말 어엿한 안내견이 되기까지의 과정이 쉽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 한가지 확실한 건, 이 모든 시간들이 우리 7남매에게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 되었을거란 사실이죠. 오호호!

그럼 오지라퍼는 이만 물러가볼게요!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시구요.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삼성에버랜드 블로그 'with Everland'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