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
매주 수요일마다 올라오던 안내견 성장기가 보이지 않아서 좀 놀라셨을거예요. 오지라퍼가 살짝 알아보니 추석 연휴도 그렇고 빛나가 나름(?) 바빴다고 하네요. 흐흐흐. 그럼 오늘은 뜸들이지 않고 바로 시작할게요~!! 드디어 퍼피워킹을 끝내고 본격 훈련에 돌입한 빛나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아요 ^^  


안녕하세요, 빛나입니다.
매주 수요일마다 인사드리다가 하루 늦어졌네요,, ㅎㅎ 다들 아시지만 추석 연휴에다가 안내견학교의 '순수'의 드라마 데뷔작 '위대한 선물' 본방사수하느라 너무 바빴답니다.
안내견팬분들은 전부 드라마 보셨죠? TV 화면에서 안내견이 등장하는 걸 '내사랑 토람이' 이후 몇 년만에 봤더니, 어찌나 반갑던지 ^^;; 저 혼자 흐뭇해 하며 시청했답니다.

자~~, 오늘은 드라마에서 현실로 돌아와야겠죠?

저도 축하해 주세요, 1년만에 드디어 엄마품을 벗어났어요. 퍼피워킹 기간이 끝났답니다.
물론 요란한 안내견학교 재입학(?) 세리모니는 없었지만, 가족들이 조촐하게 모여 저의 앞날을 축하해주었답니다. 저를 사랑하는 우리 퍼피워커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열심히 훈련해야겠어요. ^^

처음 들어와본 견사... 사실 아주 어릴 적에 왔다갔다 했을텐데 좀 낯설더라구요.

이 곳이 안내견학교 견사에요, 일종의 하숙집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일반적인 안내견 훈련을 위한 거주지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애요.

1견 1실(?) 인 곳도 있고, 두 마리가 같이 있는 경우도 있답니다. 상황상황에 따라 다르기도 해요.

 

안내견학교라고 이름을 들으면 어쩐지 강아지집(!), 개집...이라는 오해들을 많이 하세요,

나름의 최첨단(?) 시설과 설비를 갖추고 있답니다. 물청소에도 잘 빠지는 배수시설과 높지 않은 높이로

만들어진 여닫이 문, 견방사이사이엔 붙였다 뗄 수 있게 아크릴 이름판이 붙어 있어서 개들이 이동하더

라도 같이 옮겨주면서 정확한 정보를 주고 있답니다.

"오늘 누가 왔나?"

 

미리 자리잡고 있는 언니 오빠들이 과묵하게(?) 저를 맞아주고 있네요.

 

안내견견사에는 이런 강아지만 반기는 것은 아니랍니다.

이름하여 대항묘!!!! 2마리가 함께 살고 있어요.

하얀색 털을 가진 쪽이 뭉치, 오른 쪽이 뭉크에요, 특히 뭉치는 귀가 아파서 잘 들을 수 없지만 대항묘

역할을 충실히 해주며 가끔 자원봉사자분을 이끌고 산책을 가기도 해요 ㅎㅎ

 

참, 대항묘의 역할이 궁금하시죠?

말하자면 보행 중에 고양이를 만날 경우가 많은 예비 안내견들을 위해 미리 고양이에 대한 적응 능력을

키우기 위해 평소 생활에서 자주 마주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입니다. 고양이에 놀라지 말라고 미리

면역 능력을 키워주는 셈이죠....덕분에 퍼피워킹을 마치고 첨 들어오는 저와 같은 예비 안내견들은

살짝 놀랐다가 매일같이 보다보면 금세 익숙해져서 적응 할 수 있답니다.

자, 저도 인제 본격 훈련에 들어가야겠죠?

 

지금 보시는 것이 클리커라고 하는 훈련도구입니다. 미국에서 고안되었다고 하는데 원리는 간단해요.

누르면 '딸칵'하고 소리가 나는데 훈련받는 개들이 이 소리에 익숙해지는 것이 관건입니다. 예전에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 처음에 개들이 스스로 하는 순간을 포착해 '딸칵' 소리를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답니다. 그래야 억지로 하지 않고 개들이 스스로 어떤 동작(앉아, 엎드려 등)을 자연스럽게 할 수 있거든요.

 

처음 일주일 정도는 이런 클리커를 통해 반복훈련을 한답니다.

최소 석달정도는 기본으로 새로운 기술을 익힐 때마다 클리커 소리를 많이 듣게 되니까 이 소리에 익숙해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답니다.

"자, 빛나 같이 한번 해보자"

"앉어"

앉긴 앉았지만 전혀 집중하지 못했답니다. 아직 어색해요 ㅠㅠ

"자, 이 손동작도 보고,, 빛나 앉어.."

 
충실히 복종훈련에 열중합니다.

"자, 이번엔 엎드려 훈련이야.. 빛나 엎드려"

 

나름 재빠른 동작이라고 생각했는데, 훈련사 언니는 그렇지 않았나 봐요 ㅎㅎㅎ

 

"빛나야, 신호를 주면 바로 엎드려야해, 알았지?"

"잘했어 빛나, 열심히 해보자. 인제 시작이니까 더욱 잘 할 수 있어."

 

박나래 훈련사 언니 덕분에 용기가 샘솟네요 ㅎㅎ

훈련사 언니를 쳐다보려니 목이 아프지만, 열심히 훈련하고 있답니다.

 

처음 일주일은 이런 복종 훈련 위주로 하구요, 이후부터 석달까지는 외부 훈련에서도 클리커를 활용

하게 된답니다. 둔턱을 찾았을 때나, 표적물에 다가 갔을 때 칭찬의 의미라고 보시면 되요.

에구구구,, 위를 볼려니 목이 ㅎ ㄷㄷㄷㄷ

"흠...새로 온 친구가 잘하나 모르겠네?"

"글쎄 이번엔 금세 떨어지진 않을 것 같은데.. 끈기 있어보여..."

 
제 훈련 소식에 관심있는 안내견(?) 언니 오빠도 많은가봐요.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열심히 훈련하겠습니다.

그럼 다음주에 또 봐용...정확히 수요일에 찾아올께요.

감사합니다.

[EP 19. 한눈에 볼 수 있어요]

 

[좌충우돌 리트리버 7남매 성장기]

20화 예고,,, 드디어 보행훈련을 시작했어요.

 

 


오랜만에 보니 부쩍 성장한듯한 빛나의 모습이네요. 여전히 너무 깜찍하고 귀엽습니다!
기나긴 퍼피워킹시간을 뒤로한채 이제는 본격 훈련에 돌입하게 된 빛나를 응원하며... 오지라퍼는 이만 물러가도록 할게요. 다음주에도 기대 많이 해주시구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하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삼성에버랜드 블로그 'with Everland'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