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
일주일 중 가장 피곤하다는 목요일이네요. 근무시간외에 야근까지 더해지면 정말 피로곰의 무게는 어마어마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 알양 119의 주제도 바로 야근과 관련된 이야기예요. 읽다보면 '이거 내 얘기 아니야?' 싶을만큼 공감대가 200% 형성됩니다~ 흐흐흐. 그럼 빨리 알양의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해요!
 
# 알양의 안전 119
'야근에 대처하는 자세'

# 춘곤증 부르는 봄날, 과로사 방지하는 야근 대처법은?

간은 80%가 망가져도 특별한 신호를 보내지 않는 침묵의 장기죠. 잦은 술자리, 야근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성 피로를 바로 바로 풀어줘야 합니다~
바른 자세로 앉아서 목·어깨를 돌려주거나, 허리를 앞뒤로 굽혀 주는 등 간단한 동작으로도 피로를 줄일 수 있답니다!
1. 잠깐 눈을 붙이더라도 제대로: 팔을 베고 책상에 엎드리거나 의자에 앉아 목을 젖힌 자세는 근육통이나 급성 요통을 일으킬 수 있어요. 척추를 지탱하는 근육을 불균형하게 만들고 심하면 디스크나 척추측만증도 가져올 수 있죠. (올바른 자세: 엉덩이를 의자 안쪽에 바짝 붙이고 목 베개를 받친 자세가 좋으며 책상에 엎드려 잘 때는 쿠션이나 책을 쌓아 얼굴을 받쳐주면 허리의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2. 가급적 늦게까지 일하는 시간을 줄이세요: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노동시간은 1주일에 최대 52시간을 넘지 않아야 하고 야근
시 통상 임금의 1/2 이상을 가산한 야근수당을 지급하도록 되어 있지만 지켜지는 곳은 드물죠. 그러니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챙겨야 합니다!

3. 스트레칭과 업무 리프레싱을 생활화하세요: 수면장애, 근육통, 위장장애 등의 증상이 6개월 이상 이어진다면 만성 피로를 의심해야 합니다. 1~2시간 일한 뒤에는 가볍게 스트레칭을 해준 뒤 모니터에서 눈을 떼고 잠시 쉬어주세요. 뇌 활동이 활발한 오전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 30분 단위로 하루 업무를 정리해보세요!

▶ 소셜 웹진in 4월호 알양의 안전 119, '야근에 대처하는 자세'



지금쯤 다들 고개를 끄덕끄덕 하고 계시겠죠? 흐흐흐.
서글픈 현실입니다. 그럴수록 본인의 건강은 본인이 지키도록 하는 노력이 중요하겠어요!
피곤하고 지치는 목요일이지만 모두 힘내시구요 ^^

오지라퍼는 다음주에 더 재미있는 알양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