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면역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요즘, 여러분은 어떻게 건강을 관리하고 계신가요? 생활 속 운동과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도 중요하지만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우리 몸을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인데요. 따뜻한 봄이 시작된 요즘, 우리 몸을 더욱 건강하게 하는 식품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오늘은 면역력을 높여주는 제철 식품을 소개해 드립니다.

 

 

1. 사포닌 듬뿍, 더덕

 

 

 

 

산삼 못지않은 약효가 있으며 음식 재료로 쉽게 구할 수 있는 ‘더덕’은 1월부터 4월까지 제철이라고 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에 먹으면 더욱더 좋은 더덕은 사포닌과 칼슘, 철분이 풍부하여 기관지 건강에 도움을 주며 암 예방과 콜레스테롤 제거, 동맥경화 예방, 혈당 조절 등의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답니다.

그러나 더덕 특유의 씁쓸한 맛과 진한 향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분들도 있으시죠? 더덕은 매콤한 양념과 함께 곁들이면 쓴맛이 완화되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답니다. 고추장 무침이나 구이 등으로 맛있게 더덕을 먹고 호흡기를 더욱 건강하게 관리해 보세요!

 

 

2. 봄나물의 대표주자, 냉이

 

 

 

 

냉이된장국이 식탁에 올라오면 봄이 되었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냉이는 봄에 많은 분이 즐기는 대표적인 봄나물이랍니다. 특히 면역력 관리를 돕는 아연과 망간이 풍부한데요. 이는 면역체계의 세포 재생과 면역기능 촉진을 돕는다고 하네요. 또 냉이 속에 들어 있는 비타민C는 피로 해소와 춘곤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데요. 소화도 잘되고 영양소도 풍부한 냉이는 국이나 나물 등으로 쉽게 즐길 수 있는 식품이랍니다. 입안에 봄을 가득 채우는 냉이, 시장과 마트에서 잊지 말고 사야겠죠?

 

 

3. 삼겹살과 찰떡궁합, 미나리

 

 

 

 

봄이 되면 삼겹살과 제철 미나리를 함께 드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미나리는 비타민A, B1, B2, C 등이 함유된 알칼리성 식품이며, 단백질과 철분, 칼슘, 인 등의 무기질과 섬유질도 풍부한데요. 해독 작용에 탁월하여 독소 배출의 효능을 가졌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혈액 산화를 방지하고 이소람네틴과 같은 항염 성분이 체내 염증을 제거하여 심장과 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미나리는 나물이나 무침, 즙 등 다양하게 섭취할 수 있는데요. 소화기관을 튼튼하게 만들고 장내 유익균을 늘려 면역력을 높이는 저칼로리 식품이라는 것도 잊지 마시길 바랄게요!

 

 

4. 눈에도 좋은, 시금치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식품으로 빠질 수 없는 채소가 바로 시금치입니다. 시금치는 비타민C와 엽산이 풍부해서 면역력을 높이는 데 아주 좋은데요. 그뿐만 아니라 루테인도 풍부하여 눈 건강에도 도움이 된답니다. 평소 나물이나 국물 요리, 김밥 등에서 볼 수 있는 시금치는 조리할 때 너무 오랫동안 삶으면 영양소가 파괴되기 때문에 살짝만 데치는 것이 좋다는 것도 기억해두시면 좋겠네요. 바이러스 감염을 줄여주는 인돌-3-카비놀을 함유한 시금치는 브로콜리, 순무, 케일 등과 함께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채소랍니다.

 

 

5. 여성에게 더욱더 좋은, 돌나물

 

 

 

 

봄이면 샐러드나 물김치 등으로 먹을 수 있는 돌나물은 비타민C와 칼슘이 매우 풍부한 식품입니다. 특히 여성의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식물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풍부한데요. 수분이 많고 아삭한 식감으로 봄철 식욕을 높여주기도 한답니다. 돌나물은 익히지 않고 생으로 먹는 것이 보편적인데요. 물로 깨끗하게 씻은 후 초고추장 양념으로 살짝 버무리면 누구나 쉽고 맛있게 돌나물을 즐길 수 있답니다.

 

 

오늘은 봄에 먹으면 좋은, 면역력을 높이는 제철 식품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코로나19로 건강이 가장 우선인 지금, 봄의 기운을 입안에 가득 담아보는 것도 참 좋겠죠? 여러분이 좋아하는 봄 제철 음식은 무엇인지, 또 여러분만의 특별한 레시피가 있다면 댓글로 자유롭게 남겨주세요!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Relate Site +

삼성화재 프로포즈
열심히 준비한 글, 어떠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