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똑한 금융

돼지저금통 때문에 저축하기 싫다는 그녀의 비밀


여러분은 어린 시절 겪었던 일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게 무엇인가요? 가만히 눈을 감고 어릴 때의 나를 돌아보면 어떠세요? 행복한 유년기를 보냈던 분이라면 어린 시절의 소중한 추억들이 떠오를 테고, 그렇지 않았던 분이라면 과거의 일 따위는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할 수도 있겠지요. 


갑자기 웬 어린 시절 타령이냐고요. 오늘은 나의 돈 습관과 태도가 어디에서부터 나왔는지 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려 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생각보다 과거의 영향을 많이 받곤 합니다. 돈에 대해서도 나의 과거를 알고 현재를 잘 해석하면 보다 괜찮은 미래가 펼쳐질 것이라고 믿어요. 자, 그럼 한번 시작해 볼까요? 



▣ 사라진 내 돼지저금통

 


미국의 CFP(국제공인재무설계사)이자 심리학 박사인 Brad Klonz는 그의 저서에서 돼지저금통과 관련한 클라이언트의 사연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그 사연을 읽는 순간 저는 깜짝 놀랬습니다. 저 역시 같은 사연을 가진 P씨를 만난 적이 있거든요. 그래서 한번 소개해 보려 합니다. 


자녀가 있는 분이라면 공감하실 텐데요. 어릴 때부터 용돈을 잘 아끼는 아이가 있는 반면, 펑펑 쓰는 아이도 있지요. 제가 만났던 P씨는 용돈을 받는 대로 꼬박꼬박 저축하는 성실한 친구였습니다. 그런데 7살쯤의 일이었다고 합니다. 돈을 모아 꼭 사고 싶었던 인형이 있었다고 해요. 행복한 상상을 하면서 돼지저금통을 키워가던 중 인생에서 큰 사건을 만납니다. 바로 돼지 저금통이 사라져 버린 거예요. P씨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았던 돼지 저금통이 사라진 그날을 절대로 잊을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누구의 소행이었을까요? 엄마도, 아빠도, 언니도 아무도 돼지저금통의 행방을 모르겠다고 했답니다. 심증은 있어도 물증은 없었던 이 슬픈 사건 이후에 P씨는 다시는 돼지저금통에 용돈을 모으지 않았다고 해요. 어차피 저축해 봤자 누군가는 내 돈을 가져갈 테니 말입니다. 문제는 삼십대 초반의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저축을 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어린 시절의 경험이 무의식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겠지요. 



▣ 죽어도 통장만은 



그러고 보니 강의 때 만난 신혼부부 커플도 기억이 납니다. 남편 K씨의 이야기였어요. 보다 효율적으로 돈을 모으려면 통장도 결혼시키고 부부의 돈을 합쳐야 한다고 들었는데 도저히 못하겠다고 하더군요. 아내에게 월급을 맡기면 돈을 펑펑 쓸 것만 같아 불안하다는 말과 함께요. 그래서 생활비만 내놓고 월급은 자기가 관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기까지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이 드세요? ‘이런 구두쇠!!!’ 라는 말이 절로 나오시나요. 아마 사연을 들어보면 생각이 조금은 달라지실 거예요. K씨는 어린 시절에 아버지가 정계 진출을 위해 몇 년을 노력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던 아픈 기억이 있다고 했습니다. 아버지의 무모한 도전의 결과는 무엇이었을까요? 네, 맞습니다. 온 가족이 감당하기 힘든 빚이 고스란히 남았다고 해요. 하루가 멀다 하고 빚쟁이가 집에 찾아왔음은 물론입니다. 


유년 시절에 겪었던 힘든 경험은 이후 K씨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해요. 가난만큼은 대물림할 수 없다는 신념으로 이를 악물고 절약에 힘쓰게 되었지요. 그래서인지 자신의 손에서 돈을 놓으면 금세 없어질 것만 같아 불안하다고 합니다. 통장을 오픈하지 않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었어요. 앞서 이야기 드린 P씨처럼, K씨 역시 어린 시절 돈과 관련한 경험이 커서도 여전히 큰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옆에 있는 아내도 힘들겠지만 본인은 더더욱 힘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 이제는 내 안의 나를 만나세요



혹시 ‘내면아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으신가요? ‘내 안에 아직 자라지 못한 아이가 있다’는 것인데요. 이게 무슨 의미일까요. 어린 시절에 겪은 상처가 치유되지 않고 몸만 어른이 된 내적 상태를 말합니다. 어릴 때 아버지를 유난히 무서워했는데 이상하게도 직장에서 남자 상사를 부담스러워한다든지, 맞벌이 부모님 아래 외롭게 자란 탓에 모든 모임에서 다른 사람들의 관심을 받으려 한다든지. 내면아이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곤 합니다. 



재무심리에서도 이와 비슷한 개념이 있습니다. 바로 ‘머니 스크립트’(Money Script)가 그것입니다. 머니 스크립트는 돈이 써 내려가는 대본을 의미합니다. 마치 드라마에서 배우들이 대본 즉 ‘스크립트’대로 연기하듯이 우리는 평생 돈과 관련한 자신만의 ‘머니 스크립트’를 가지고 있거든요. 마치 빙산의 일각처럼, 돈에 대한 우리의 행동은 정말 작은 부분이고 이것을 조정하는 거대한 빙산이 있다고 생각하면 딱 맞습니다. 


주로 어린 시절 돈에 대해 겪었던 첫 기억, 부모님의 돈에 대한 태도 등에 영향을 많이 받지요. ‘돈이 생기면 어차피 누군가 그 돈을 다 써 버릴 거야’ 라는 P씨의 머니 스크립트와 ‘돈이 없으면 불행해져, 돈이 최고야’라는 K씨의 머니 스크립트가 이제 조금 더 이해가 되시지요. 내 안의 머니 스크립트를 찾아보는 것, 재테크보다 먼저 해야 하는 중요한 일입니다. 튼튼한 나무가 잘 자라기 위해서는 좋은 토양이 잘 받쳐 주어야 하는 것처럼요.



*머니스크립트를 알아보는 질문 3가지*

1. 돈에 대해 걱정했거나 두려웠던 기억이 있나요?

2. 어린 시절에 돈과 연관되어 기억에 남는 기쁜 혹은 슬픈 에피소드가 있나요?

3. 당신의 부모님은 돈에 대해 어떠한 유형이셨나요?



▣ 원하는 색깔로 새롭게 그려 보자


여기까지 제 글을 읽은 후, ‘아 나는 돈에 대해 너무 안 좋은 경험을 많이 했어. 그게 문제였네. 난 안 되겠어’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 안 계시지요? 절대 그렇게 생각할 필요 없음을 꼭 강조하고 싶습니다. 과거를 돌아보는 이유는 현재 나의 돈심리가 왜 균형 잡히지 않았는지 파악해 보고 이제부터는 그 방향을 바꿔보자는 데 의의가 있기 때문입니다. 원인을 인식하면 결과는 충분히 바꿀 수 있습니다. 자, 여러분 앞에 놓인 인생이 새하얀 스케치북이라고 생각해보세요. 그 안에 형형색색의 그림을 채워 넣는 것은 바로 우리 자신이랍니다. 앞으로 이어질 글들을 통해 실제 다른 사람은 어떻게 방향을 바꿔나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소개해드릴게요. 다음 글도 기대해주세요.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