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험상식

‘세상에 이런 보험이?’ 세계 각국의 이색보험 여기 다 있다!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위험 상황에서 우리의 삶을 더욱 안전하게 지켜주는 보험은 14세기 유럽에서 탄생했는데요. 당시 해상무역이 발달했던 유럽에서는 항해 도중 발생하는 선박 및 화물의 손해를 공동으로 부담하기 위해 최초의 해상보험을 만들게 됐습니다. 50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전 세계 사람들의 안전을 지켜주며 다양한 형태로 발전한 보험, 그 중에서도 오늘은 세계 각국의 이색 보험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들어는 봤니? ‘무덤 비석보장 보험’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에는 무덤 앞에 세워둔 비석이 훼손되는 것에 대비한 ‘무덤 비석보장 보험’이 있습니다. 지진과 태풍, 해일 등 자연재해가 찾아올 때마다 부모님 무덤 앞 비석이 무사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을 위해 탄생했다고 하네요.



▶직원 꾀병 대비용 ‘결근보험’



 

풍차의 나라 네덜란드에는 직원들이 꾀병을 이유로 결근할 경우 보험사가 이를 대신 보상해주는 ‘결근보험’이 있는데요. 월드컵 기간 중 여러 사업주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이 상품에 가입했다는 웃픈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축구부터 복권까지 영국의 이색보험

 


축구의 종주국답게 영국 축구팬들의 유별난 축구 사랑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데요. 심지어 한 축구팬은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보험사를 찾아가 영국 대표팀이 기대 이하의 성적으로 예선에서 탈락할 경우 자신이 받을 정신적 충격에 대해 배상해 줄 것을 전제로 ‘축구 트라우마 보험’ 계약까지 체결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영국은 8강 진출에 성공하며 보험금이 지급되는 일은 없었다고 하네요. 




축구 보험에 영국에는 또 하나의 이색 보험이 있는데요. 바로 복권보험이 그 주인공입니다. 누구나 한 번 즈음 복권에 당첨되면 당장 회사를 그만두고 멋진 휴양지로의 여행을 꿈꾸곤 할 텐데요. 고용인이 회사를 그만두면 고용주는 여러 가지로 곤란해질 수밖에 없겠죠. 이런 상황에 대비해 ‘복권보험’까지 등장했는데요. 영국의 고용주들의 불안감이 어느 정도로 심각했는지 이해가 가기도 하는 대목입니다.



▶미국엔 UFO와 쌍둥이 보험이 있다



지난 2013년에 개봉한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에서는 미국 독립기념일에 UFO가 나타나 지구를 습격하는 장면이 등장하는데요. 실제 전 세계 각지에서 UFO를 봤다는 목격담들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UFO의 지구 침략을 걱정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보험료 20달러짜리 ‘UFO보험’이 만들어졌는데요. 가입자가 UFO에 납치될 경우 1000만 달러를, UFO의 공격으로 가입자가 사망했을 시에는 2000만 달러를 지급한다고 합니다. 단, 보험금은 1년에 1달러씩 지급하는 조건이라고 하니 보험료 전액 수령은 실현되기가 어려울 것 같네요. 아무래도 실질적인 보험이라기 보다는 재미라는 요소가 더 강조된 이색 보험이 아닐까 합니다. 




UFO보험처럼 미국의 시대상을 반영한 이색 보험이 또 하나 있는데요. 지난 1980년 미국의 한 보험사는 쌍둥이가 태어날 경우 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쌍둥이보험’을 선보였습니다. 보험금 지급 조건은 ‘아기의 출생 일이 예정일보다 6주 이상 빠르지 않아야 하며, 쌍둥이 중 한 명이 이상이 태어난 후부터 24시간 이상 생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전 세계 1위의 인구수를 자랑하는 중국, 이색보험도 최다 보유



세계 3대 미식의 나라답게 중국엔 다양한 먹거리가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소화불량에 걸렸을 때 치료비용을 보장하는 ‘대식가보험’도 있다는 사실!

 



중국에는 남편이나 아내가 바람을 피우면 상대 배우자가 보험금을 전액 수령하는 ‘외도보험’과 이혼 원인 제공자의 상대 배우자가 보험금을 전액 수령하는 ‘이혼보험’이 있는데요. 최근 외도보험이나 이혼보험에 가입하는 신혼부부들이 점점 늘고 있다는 하니 영원한 약속을 지켜가기보다 만약의 현실에 대비하려는 이들의 모습이 씁쓸하게 느껴지네요.


 


연인이 없는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하는 ‘독신자보험’은 가입자가 결혼할 때 보험금은 물론 호텔 이용권, 여행권, 결혼식 부가 서비스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가입 후 1년이 지나면 이 보험금을 포함한 모든 혜택이 자동 소멸되기 때문에 가입자는 반드시 1년 이내에 결혼을 해야 이 모든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합니다. 


 


송년회나 연말 술자리가 많아지면서 대리운전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중국도 예외는 아닌가 봅니다. 이런 대리운전 이용자들을 위해 중국에서는 대리운전 이용자가 집에 도착할 때까지 사고 위험을 보장해주는 ‘대리운전 이용 보험’이 인기를 더하고 있는데요. 가입 기간을 10분 단위로 쪼개 보험료를 산정할 수 있다는 점도 이 보험의 인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하네요.


 


인터넷 쇼핑을 즐기는 엄지족들이 늘어나면서 제품을 구매하고 반송하는 횟수도 증가하고 있는데요. 이런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반송보험’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반송보험’은 가입자가 제품 구매 후 반품을 하게 될 경우 운송비를 포함한 모든 비용을 보험사에서 대신 지급해주는 보험인데요. 보험료가 1위안(한화 약 200원)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각 나라의 환경과 저마다의 문화에 맞게 보험도 변화하고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으로부터 삶의 영속성을 지켜줄 수 있는 보험이 계속해서 탄생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