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오지라퍼예욧! 오늘은 삼성화재의 기특한 보험 상품 하나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만약 최근 종영한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길라임의 아빠가 요 보험 하나만 들어 두었더라면, 우리 라임이가 그렇게 힘들게 살지 않아도 되지 않았을까요? 또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마이 프린세스>에서 이 설 역시 공주가 되기 전까지 그렇게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고된 삶을 꾸리지 않아도 됐을 것 같아요.



바로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부모마음’인데요~ 이름에서부터 벌써 어떤 보험인지 팍팍 느낌이 오시지요? 네~ 맞아요! 부양자 유고시 자녀의 보험나이에 따라 교육비를 지원해주는 상품이에요~

이것은 비단 드라마같은 픽션에서만 등장하는 문제는 아닌 듯해요. 오지라퍼의 친구도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긴 시간 슬픔에 잠겨 있다가 깨어나 보니 남은 건 본인과 두 동생들의 학비! 바로 현실적인 문제에 직면했다고 하네요.ㅠ.ㅠ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부모마음(1011.1)은 주변의 친구가, 또는 <시크릿 가든>의 라임이가, 혹은 <마이 프린세스>의 이 설이 짊어졌던 고민을 깔끔하게 해결해 줄 수 있을 거예요!

어릴 때부터 안정적인 학자금 마련을!

요즘 보통 자녀교육비 문제는 대한민국의 모든 부모들에게 큰 시름을 안겨주기도 하는데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행한 보건·복지이슈앤포커스에 따르면 자녀 한 명을 출산해서 대학 졸업까지 양육하는 데 2억6204만원 정도의 비용이 지출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어요! 또 자녀 연령이 상승함에 따라 양육비 지출도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고요. 영아(0~2세)는 3년간 약 2466만원, 유아(3~5세)는 약 3년간 약 2938만원의 양육비용이 들어가지만,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3년간 약 4154만원, 대학생 자녀가 있는 가정에서는 4년간 약 6811만원의 비용이 든다고 해요~!! (* 출처 mk 뉴스) 
매일경제 뉴스 보러가기 

 

이렇듯 걸음마를 뗀 순간부터 시작되는 무시무시한 교육비 전쟁! 목돈 마련을 위해 학자금 대출을 이용하지만 이자가 비싸고 장학금 또한 대상이 제한되어 있어서 이것도 쉽지는 않은데요. 이 때문에 자녀가 어릴 때부터 학자금을 준비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 최근 다시 조명받고 있어요.
자녀 교육비 지출은 피할 수 없는 만큼 미리 준비한다면 부담을 덜 수 있지 않을까요. 자녀 교육비 마련을 위한 대표적인 상품을 들라면 단연 교육보험을 꼽을 수 있겠지요?  요즘 교육보험은 교육자금을 지급하는 데 그치지 않고 보다 폭넓은 보장이 가능한 것이 특징!  삼성화재의 자녀교육보험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부모마음(1011.1)’은 학자금이나 해외연수자금 등의 교육비를 필요한 시기에 별도의 이자나 수수료 없이 중도 인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답니다!


자녀를 향한 부모 마음을 가장 잘 담은 보험!

자녀가 자립하기도 전에 가장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가정해보면 자녀 교육비를 사망보험금으로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요. 보험금은 부채상환이나 가족의 생계비로 먼저 사용하고 배우자의 창업이나 자녀 교육비는 부동산 매각으로 마련할 수밖에 없는 것이 팍팍한 현실인데요. 이럴 때,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부모마음’을 가입해 두었다면, 유자녀의 보험 나이에 따라 자녀 교육비로 사용할 수 있답니다. 만약 엄마, 아빠가 함께 가입하면 유사 시에 자녀 교육비가 두 배까지 보장 가능하고요. 또 이 상품은 가장의 사망 또는 80% 이상 후유장해 보험금으로 가족의 생활 자금이나 자녀를 위한 추가 교육자금으로 활용할 수도 있어요!  

인출하지 않고 계속 모아두면 만기에 목돈을 마련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 또한 다자녀 가정을 배려해 그들에게는 보험료 할인 혜택도 주어지고, 자녀에게 장해가 발생할 경우에는 특수 교육비를 지원하기도 해요. 소중한 자녀의 일이라면 어느 것 하나 놓치고 싶지 않은 부모의 마음을 가장 잘 대변한 상품이랍니다!


▶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부모마음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