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도로변 공작물 충돌사고 현황 및 대응방안 보고


삼성화재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도로에 세워진 전봇대나 표지판 등 구조물과 충돌 사고를 내면 사망률이 12.8%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는데요. 이는 전체 교통사고 사망률인 2.3%에 비해 6배 가까이 높은 수치입니다. 


'도로변 공작물 충돌사고 현황 및 대응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소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국내 교통사고 발생 건수 111만1천151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가운데 2.0%에 해당하는 2만2천654건이 구조물 충돌사고로 나타났습니다.


12.8%에 달하는 구조물 충돌시 사망률은 일본의 구조물 충돌사고 사망률 4.7%와 비교해도 2.7배 높은 수치인데요. 유형별 사망 사고 발생비율을 보면 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과 충돌하는 사고가 34.6%로 가장 많았고, 가로등과 같이 전력·조명시설에 충돌하는 사고도 19.2%를 차지했습니다. 


방음벽이나 연석 등 구조물과 충돌하는 사고가 17.8%, 가로수 등 조경시설과 부딪히는 사고가 12.5% 등으로 뒤를 이었고요.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김상옥 수석연구원은 "한국의 공작물 충돌 사고 사망률은 일본(4.7%)의 3배에 가깝다"며 "도로 근처 일정 거리에는 인공 구조물을 두지 못하도록 해 안전 공간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