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어디서 어떻게 날지 모르는 게 사고죠! 특히, 초보운전자들의 첫 사고라면 1분 1초가 하루같이 길게 느껴질 것입니다. 이럴 때 누구라도 빨리 달려와 사고를 해결해줬으면 하는데요. 삼성화재의 출동 서비스는 어떨까요? 

삼성화재의 빠른 긴급출동 서비스가 남편보다 든든했다는 '김인경' 고객님의 사연을 재구성했습니다. 과연 삼성화재는 몇 분만에 고객님을 찾아간 걸까요? 

 

 

그 남자의 이야기

 

때는 바야흐로~ 8월 4일 직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김모'씨에게 불길한 문자가 한 통 날아옵니다!

띠링~

 

 

 

이게 무슨 '청천벽력'같은 소식입니까!

 

7년 전 운전면허를 딴 아내가 장롱에 푹 삭혀 두었던 면허증을 꺼내더니 결국 사고를 친 것입니다.

 

요 며칠간 도로연수도 열심히 받고 마트며 아이들 학원이며 신바람 나게 몰고 다니더니 주차한다고 인도의 턱을 박은 것인데요.

 

몇 달 전 뽑은 새 차에 찐~하게 훈장을 남긴 아내, 그나마 위로하자면 남의 차 안 박고 인명 피해가 없었다는 거죠.

 

그래도 첫 사고이기에 불안한 건 어찌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회사 일 내팽개치고 달려갈 순 없는 법! 이럴 땐… 역시 그 번호를 가르쳐주는 방법 밖에 없죠!

 

 

 

1588-5114,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번호를 넘겼습니다!

 

이제 좀 한 숨이 놓이네요~ 알아서 잘… 해결했겠죠?  아 이거… 일이 손에 안 잡히네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까톡!

 

 

 

오우~ 좀 여유로워 보이는 아내의 문자!

자동차 휠 상태까지 물어본 것 보니… 대략 해결이 된 것 같아요.

사고 발생하고 20분 만에 문제 해결~ 평화를 되찾다니! 삼성화재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 빠르긴 빠르네요.

그나저나… 사고 연락받았을 때 '괜찮냐고' 한 마디 물어볼 걸…  너무 무심했나?

 

이러다가 삼성화재가 남편보다 낫다는 소리 듣겠습니다.

 

 

 

그 여자의 이야기

 

 

이런 명언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사고는 한순간이다"

 

이걸 뭐라고 표현해야 하지? 정말 눈만 깜빡거렸을 뿐인데… 그 순간! 굉음(그건 분명 폭발음 같았다)과 함께 차체 오른쪽이 폭삭 주저앉았습니다.

 

죽을 때 모든 기억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더니… 사고가 나니 정말 많은 생각이 났습니다.

남편의 잔소리, 망가진 차에 대한 걱정, 그리고 나를 기다리는 아이들… 모든 걱정이 한순간 스쳐 지나가는데요. 땀이 삐질삐질, 눈 앞은 캄캄! 어디에다 어떻게 도움을 요청해야 하나요? 누가 나 좀 구해줘!

 

 

"그래 일단 남편에게 연락하자!"

 

까톡으로 남편이 가르쳐 준 전화번호 <1588-5114>! 그건 바로 삼성화재의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 번호였습니다.

 

삼성화재의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에 전화하기 전 사고 상태부터 살펴봤는데요.

 

 

 

타이어에서 바람 빠지는 소리가 난다 했더니…구멍을 넘어 아예 찢어졌습니다.

 

 

 

일단, 스페어타이어가 있는지 확인해보고요!

음! 다행히 스페어타이어는 있어요. 견인차 필요 없을 것 같네요.

 

뚜루루~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설명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문자가 날아옵니다.

 

 

 

 

 

8월 4일 오후 1시 40분에 날아온 문자 한 통~

 

삼성화재의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에 전화를 걸고 몇 분 안 돼서 안심문자가 날아왔는데요.

그래… 지금부터 언제 도착하는지 두 눈 시퍼렇게 뜨고 기다릴 거야!

 

 

 

그리고 정말 얼마 되지 않아, 바람같이 삼성화재의 <애니카 긴급출동 서비스> 기사님이 나타났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저부터 챙겨 주는 고운 마음씨! 아~ 감동이여라!

그래요. 저 입술이 바짝 바짝 타들어가고 목이 말랐어요! 기사님 보자마자 안심되는 것이 '이제 살았다' 싶었습니다.

 

아차! 중요한 게 남았죠. 그래서 몇 분 만에 출동하신 겁니까?

그 전에 남편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와 안심문자 받은 시간을 비교한다면!

 

 

 

 

오후 1시 52분~ 이미 기사님을 만나서 차를 한 번 훑어보고 난 후,

남편에게 상황을 전달하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럼 '안심문자' 받은 지 1시 40분부터 '현장도착'한 1시 50분까지.

 

그렇다면… 대략 10분 안에 출동했다는 예상 답이 나오네요!

 

와우!

 

하지만 현장 도착 시각보다 중요한 건 신속하게 저를 사고의 구렁텅이에서 구해줬다는 겁니다. ㅠ_ㅠ

 

 

 

페어타이어로 바꾸고 공기압까지 가득가득 채워주는 김기동 기사님!

서비스로 안전 운전법과 자동차 타이어 체크하는 방법까지 친절하게 알려주셨는데요.

타이어 하나 갈아 바꾼 정도지만 겨우, 2개월 운전대를 잡은 초보운전자에겐 너무 큰 사고였답니다. 

 

하지만 기사님이 가벼운 사고라며 다시 운전대를 잡을 수 있는 용기를 주셔서!

지금도 조심조심, 운전하고 있답니다.

  

 


요즘 무진장 더운 날씨지만 고객들이 SOS 치는 현장엔 제일 먼저 달려간다고 합니다.

바로 삼성화재 협력 업체들이 전국 곳곳에 있어서 가장 가까운 업체에서 출동한다고 하네요. (어쩐지 바람같이 오신다고 했어요)


* 출동 시간은 도로 사정 및 사고 위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떠나는 뒷모습을 보며 절이라도 꾸~벅 하고 싶은 심정, 초보운전자분들은 아시죠?

휴~ 두근두근 방망이질하던 가슴도 차분해졌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 볼까요?

뭐 그 전에 정비센터부터 들려야 하지만 말이죠!

 

그런데 가만, 가만… 이 남편이란 양반이 사고 났을 때 나부터 챙겼던가? 차부터 챙겼던가?

뭔가 좀 찜찜한데….

이거 운전자인 나를 걱정해주는 것도 사고 처리를 해주는 것도 남편보다 삼성화재가 낫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