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대한민국엔 4계절을 조금 더 세분화 시킨 24절기가 있고 24절기 중 열네 번째 절기인 '처서'가 바로 8월 23일입니다. 가을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처서'! '설마, 8월에 서늘하겠어?' 했는데... 신기하죠? 정말, 8월 23일이 다가올수록... 날씨가 싸늘한 것이 춥습니다!  '처서' 도대체 어떤 의미일까요?

 



 

'처서'(處暑)

24절기 중 열네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로 양력은 8월 23일 무렵, 음력은 7월 15일 무렵이다. 여름이 지나면 더위도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음력 7월을 가리키는 중기(中期)이기도 하다.

 

한 마디로 '처서'는 가을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찌는 듯한 무더위가 한 풀 꺾이고 서늘한 '가을'을 맞이하는 시기인데요.

그래서 '처서'엔 이런 속담이 있다고 해요.

 

'처서'에는 모기도 입이 삐뚤어진다

 

그 외 '처서'에 대한 속담들 중엔 농사와 관련된 것들이 꽤, 있습니다. 아무래도 '농사'를 짓고 살았던 선인들에게 날씨는 무척 중요한 정보였을테고... 가을은 벼가 슬슬 익어가는 계절이기도 하니까요~

 

처서에 장벼(이삭이 팰 정도로 다 자란 벼) 패듯

 

하늘을 보면 아시겠지만... 이 때쯤엔 바람은 서늘하지만 아직 햇볕은 여름같은 강한 햇살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처서'에는 벼의 이삭들의 한꺼번에 자라는 시기라고 해요. '처서에 장벼 패듯'은 처서 때 쑥쑥 자라는 이삭처럼 한꺼번에 성한 것을 비유하는 뜻입니다.

 



 

혹시... '처서비'라고 들어 보셨나요?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의 곡식도 준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처서비'는 곡식이 자라는데 해롭다는 이야긴데요. 왕성한 햇살을 받아야만 곡식이 자라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게 되는데... 비가 내리면 꽃이 떨어지거나 나락에 빗물이 들어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처서비'에 관한 속담은 다른 곳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통영에서는 '처서에 비가 오면 십리 천석을 감하고,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 백석을 감한다.'

부안과 청산에서는 '처서날 비가 오면 큰 애기들이 울고 간다.' 라고 합니다. 

 

'처서'에 날씨가 얼마나 중요한지 말해주는 대목이죠.

 

 자료출처 : 한국민속 대백과 사전

 



(이미지출처 : 지리산둘레보고 블로그 http://blog.naver.com/jtda1/220059628542)

 

처서 음식으론 따끈따끈한 국물이 최고인데요.

그 중 대표적인 '처서음식'은 바로 추.어.탕!!! 이라고 해요. 추어탕~ 미꾸라지죠~

겨우내 동면을 하기 위해 많은 영양분을 저장한 미꾸라지는 가을에 제 맛이 난다고 해서 '추어(鰍魚)'라고 불리는데요. 영양분만 있냐!!! 아니죠~ 이 때 '추어'의 맛이 가장 최고라고 합니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추어(鰍魚)는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달 독이 없으며, 속을 따뜻하게 해 줘 설사를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하는데요~ 또 비타민 A와 D 및 칼슘을 함유하고 있어 야맹증, 골다공증 예방에도 도움이 된답니다. 무엇보다 가격이 저렴해, 지갑 얇은 서민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죠.


(이미지출처 : 지리산둘레보고 블로그 http://blog.naver.com/jtda1/220059628542)


'추어탕'하면 가장 유명한 지역이 바로 '남원'인데요.

추어탕은 남원지역의 토속 음식으로 남원 광한루원을 중심으로 20여 개 식당이 모여 추어탕거리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남원 미꾸라지와 지리산 고랭지에서 재배한 추어탕 전용 무청으로 끓여 다른 지역 추어탕과 차원이 다르다고 하는데요. 남원에 놀러 가면 '추어탕' 꼭 드셔보세요~

 

<남원 3대 추어탕집>
· 새집 : 추어탕, 남원시 요천로 1397, 063)625-2443
· 부산집 : 추어탕, 남원시 요천로 1411, 063)632-7823
· 현식당 : 추어탕, 남원시 의총로 8, 063)626-5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