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요즘 한창 졸업식 시즌이죠? 이 졸업식이 더욱 특별한 친구들이 있답니다.  

이번에 대학교를 졸업한 두 학생은 안내견 덕분에 무사히 공부를 마칠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들이 함께한 졸업식에 오지라퍼가 다녀왔습니다!

 

 

 

(학사모를 쓰고 '루시'와 함께한 윤서향 氏)

 

대학시절 함께 한 안내견에게 가장 고맙다는 졸업생 2 명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월 25일 오늘, 숙명여자대학교와 성균관대학교의 졸업식이 있었는데요, 숙명여대 윤서향 氏(24세, 교육학부 영어전공)와 성균관대 서주영 氏(25세, 교육학과) 는 4 년 간 함께 학교 생활을 해 준 안내견에게 가장 고맙다며 졸업식 소감을 밝혔습니다.

윤서향 氏는 선천성 시각장애인(1급)으로 미숙아 망막증으로 실명했으며, 서울맹학교에서 초중고 과정을 마친 후 2010년 2월 대학입학 직전에 안내견 '루시'(6 세)를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기증받았어요.

 

 

(윤서향 氏의 안내견 '루시')

 

그녀는 올해 서울市 중등교사 임용시험(영어과)에 최종 합격, 일반 중· 고등학교 선생님으로 재직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시각장애인으로서 일반 학생들도 통과하기 힘들다는 어려운 시험을 통과했기 때문에 많은 학생들의 귀감이 되는 그녀는 이번 졸업식에서도 총동문회장賞(교육학과 차석)을 수상한다고 합니다. 숙명여대에서는 윤氏와 함께 그녀의 안내견 루시에게도 '명예졸업장'을 수여했어요.

 

 

(가족과 안내견 '나비'와 함께 졸업식에 참석한 서주영 氏)

 

한편 성균관대 졸업생이 된 서주영 氏(25세, 교육학과) 는 선천성 녹내장(1급)으로 12 세에 완전히 실명한 후, 맹학교에 전학해 학업을 이어갔습니다. 서 氏는 성균관대에서 졸업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부모님께 드리는 편지' 공모에 1등으로 선정되어 졸업식장에서 낭독도 했답니다.

 

"저의 유일한 눈이 되어주신 아버지, 어머니. 오늘 아들 서주영,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합니다. 저를 향한 세상의 수많은 '불가능'의 메시지와 맞서 싸워 오늘 '가능의 기적'을 이뤄내신 주인공은 바로 당신들입니다 (중략) 그리고 오늘의 졸업이 있기까지 4 년 내내 함께 대학을 다니며 옆에서 나의 또 다른 눈이 되어준 길동무 '나비'야, 고마워" 라며 모든 공을 부모님과 안내견에게 돌리고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서 氏는 평소 관심을 갖고 공부한 교육학 분야를 더 깊이 공부하고자 미국 유학을 준비 중이라고 하는데요, 무엇이든 망설임 없이 도전할 수 있는 자세 또한 그동안 '나비'가 항상 함께하며 북돋워준 용기 때문 아닐까요?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지난 1993년부터 시각장애인을 위한 안내견을 무상기증 하고 있으며, 삼성에버랜드에 위탁하여 운영 중입니다. 안내견과 함께 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파트너들은 대학생 뿐만 아니라 교사, 공무원, 피아니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의 일원으로 맹활약하고 있습니다.

 

안내견, 정말 든든한 시각장애인들의 동반자죠? 앞으로도 안내견에게 많은 관심 가져 주시고 응원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