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햇볕이 따사로워졌습니다. 꽁꽁 추웠던 공기를 걷어내는 것 같죠. 이럴 땐 맘껏 광합성을 즐기고 싶지만

 

 

귓 전에 맴도는 속담 하나~!

 

며느리는 억울하겠지만.. 얼마나 독하길래 봄볕엔 딸보다 며느리를 내보내라고 말한 걸까요?

그렇다고 봄에 방콕하기엔 봄 햇살이 뷰티풀~하죠!

이럴 때 필요한 정보,  봄볕 피부 관리법~ 알아보겠습니다.

 

 

(이미지출처: 삼성서울병원 블로그)

 

# 봄볕이 여름볕보다 독하다?!

봄과 가을은 기온이 비슷합니다. 하지만 실제 봄볕의 일사량이 가을볕에 비해 1.5배 많은데요.

여름으로 향하는 햇님이기에 자외선지수는 말할 것도 없이 높습니다.

게다가 봄철엔 꽃가루, 황사로 인해 먼지가 4배 이상 증가한다고 해요.

피부엔 최악의 계절인거죠.

 

실제 자외선 지수는 여름이 가장 높지만, 봄철 피부가 받아들이는 자외선은 한여름의 자외선보다 강하다고 할 수 있대요.

 

그러니.. '봄볕이 여름볕보다 독하다'라는 말, 아주 틀린 말도 아니죠. ^^

 

 

피부가 갑자기 많은 양의 자외선에 노출되면 탄력을 유지하는 '콜라겐'과 '엘리스틴' 섬유가 파괴되는데요. 이로 인해 피부노화가 생기는 거죠.

 

자!!! 여성분들 더욱 주목!!

봄철 피부 관리법 알랑가몰라~

 

 

# 자외선차단제, 제대로 바르는 법


외출 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하는 건 다 아시죠?

그런데.. 이건 알랑가 모르겠네.

썬크림 잘 바라는 법은?
썬크림 바르는 양은?
썬크림 지속시간은? 바르는 순서는?


(이미지출처: 삼성서울병원 블로그)

 

자외선차단제는 한 번에 두껍게 바르는 것 보다 여러 번 얇게 발라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주 발라주는 게 좋은데요.

움직이다 보면 땀이나 옷깃 등에 닦여 없어지기 때문에 그때 그때 덧발라줘야 합니다.

 

물론 화장한 여성들 경우 덧바르기가 쉽지 않은데요.

이럴 때 스프레이 자외선차단제가 효과적이죠.

 

햇볕에 노출되는 얼굴, 목, 손에는 2~3시간 간격으로 발라 주세요.

 

봄철 피부 관리는 자외선차단제를 잘 발라주는 것부터 시작이랍니다.

  

 

# 피부도 물관리가 필요해~

 


피부를 위해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물관리'입니다~ 피부에 첨벙첨벙.. 수분을 주는건데요.

흡연과 음주는 피하고 음식을 섭취할 때는 과일과 채소 위주로 먹습니다.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으면 장에도 좋은데요.. 일단 장이 편해야 피부가 좋다는 거 아시죠?

특히 비타민C가 피부에 좋다고 하죠?

딸기, 귤 같은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을 끼고 사세요. 그럼 '고현정' 부럽지 않은 피부미인이 될 겁니다.

목욕 후에는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즉시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 미인은 잠꾸러기~

 


혈액순환이 잘 되면 피부 독소가 제거 돼 뽀송뽀송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는데요.

혈액순환에 제일 좋은 방법, 운동이죠.

혈액순환이 잘 되면 주름살을 막아주는 '콜라겐' 생성 역시 활발해진답니다.

 

운동만큼 중요한 게 잠인데요. '미인은 잠꾸러기'라죠. 하루 평균 7~8시간 잠을 자야 신체리듬과 피부상태가 반들반들 윤이 나게 유지할 수 있답니다.

 

 

오늘, 오지라퍼가 드린 뷰티팁으로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피부 미인'으로 거듭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