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요즘 건강 먹거리에 대한 관심 높죠. 건강 먹거리 중 빠질 수 없는 게 바로 '채소'인데요.

그런데 어떤 채소를 어떻게 먹는가에 따라 영양도 맛도 달라진다고 합니다. 오지라퍼가 채소 건강하게 먹는 법, 알아봤습니다.

 

 

 

# 색깔로 알아보는 채소 효능입니다.

 

황산화 작용이 뛰어난 빨간색

고운 색깔이 식욕을 자극하는 빨간색 채소와 과일들. 빨간색의 채소엔 '리코펜'과 '캡사틴'이 풍부합니다.

'리코펜'은 채소와 과일을 무럭무럭 자라게 해주는 성분으로 빨간색을 띄게 만드는 물질인데요,

이' 리코펜' 이 면역력을 향상시키며 심장질환 등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동맥경화 예방에 좋고요, 항산화 작용을 해 전립선암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캡사틴'은 강한 항산화력을 지녀 동맥경화 예방에 좋고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킵니다.

 

'리코펜'은 토마토, 수박, 당근, 감 등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요.

특히, 딸기는 이뇨 작용이 강해 신장 기능이 약한 사람들이 먹으면 좋고 항염 효과가 있어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에게도 알맞은 식품입니다. 캡사틴은 파프리카, 빨간 피망, 고추 등에 많습니다.

 

 

 

눈의 피로 회복에 좋은 주황색

주황색 채소에는 프로비타민 A, 제아잔틴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프로비타민 A'는 항산화 작용, 암 예방(구강, 인후, 후두, 식도, 위)에 효과적이라고 하는데요, 단호박이나 당근 등의 채소와 과일에 함유되어 있습니다.


'제아잔틴'은 눈의 망막을 보호하고 백내장 같은 노화와 동반되는 눈 질병을 예방합니다.

파파야, 망고, 케일 등에 많습니다.

 

 

 

 

혈액순환을 돕는 노란색

노란색의 채소는 '플라보노이드'와 '루테인'을 많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플라보노이드'는 모세혈관의 혈관 벽을 튼튼하게 해 혈액 순환을 촉진시키는데요. '플라보노이드'가 많이 함유된 채소는 양파, 레몬, 귤입니다.

 

그리고

 

'루테인'은 옥수수와 달걀 노른자 등에 많이 들어 있는데요. '루테인'은 눈에 좋으며 자외선이 들어와 망막을 손상시키는 것을 방지합니다.  '루테인'은 옥수수, 골드키위, 국화꽃, 단호박 등에 많이 들어 있습니다. 

 

 

뇌세포 강화 초록색

녹색채소에 많이 들어있는 '엽산'은 뇌세포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해요. '엽산'은 태아의 DNA 합성과 뇌와 척수를 있는 신경관 형성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임산부라면 꼭꼭 챙겨 먹어야 합니다. 

먹을 때는 생으로 먹는게 좋은데요. '엽산'은 열에 약해 열을 가하면 50~90%가 손실되기 때문입니다.

 

'엽산'은 브로콜리, 시금치, 양배추, 키위에 많이 함유 되어 있고요, 하루에 한 번 녹색 채소 샐러드를 한 접시 먹으면 좋다고 합니다. 

 

 

동안 채소, 보라색

자색채소에는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한데, 이 색소는 노화와 암을 예방하고 신장과 생식기에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보라색 채소는 눈 건강에도 좋은데요, 

 

사람의 안구 망막에는 시각에 관여하는 '로돕신'이라는 색소체가 있는데, '로돕신'이 부족하면 시력저하와 각종 안질환이 발생합니니다. 이런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하여 활성화시키는 성분이 바로 '안토시아닌'입니다. 보라색 채소에 풍부한 그 색소죠?

'안토시아닌'은 가지, 자색 고구마, 포도, 블루베리에 많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채소 많이 먹어라~", "채소 많이 먹어라~" 이야기는 많이 듣죠.

그런데 이렇게 색깔 채소 효능 정리하니까요, 아! 채소 잘~ 챙겨 먹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