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오늘도 오지라퍼가 준비한 따~뜻 훈~훈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일반 사람들에게도 중요한 집안 환경은 중요합니다. 일반인들보다 저항력이 약한 그들에게는 더욱 더 깔끔한 공간이 필요하죠. 그래서 삼성화재 RC가 나섰습니다. 18번째 대상으로 선정된 자생원의 이야기속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깔끔한 환경에서 치료효과도 쑥쑥 올라가요


우리나라 남쪽 끝 해안 도시 통영에 있는 장애인 시설 ‘자생원’, 뇌병변 장애와 지체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시설이다. 이곳에 입소한 중증 장애를 가진 70여명에겐 굳어가는 몸의 기능 저하를 막고 건강 관리를 해 줄 수 있는 물리치료가 하루 세끼의 식사만큼이나 중요한 삶의 기본 요소이다.
한병창(43) 사무국장은 “73명의 생활인 95%가 1급 지체 장애로 운동을 안 하면 몸이 굳어져서 물리 치료에 특히 신경 많이 쓴다”고 했다. 이곳 물리치료실에서는 물리치료, 수치료, 작업치료, 운동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는데, 일요일만 빼곤 시설인 전원이 매일 이용하고 있었다.


비가 오면 실내로 물이 들이치기도

하지만 40여 평의 물리치료실은 더럽지만, 너무 오래되고 낡은게 흠이었다. 물리치료실 바닥이 나무로 되어 있어 여름철에는 습기가 올라왔고, 낡은 창문으로는 겨울철 매서운 바닷바람이 불어 닥쳤다.
비가 오면 실내로 물이 들이치기도 했다. 그래서 ‘500원의 희망선물’은 자생원 식구들이 치료실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부 환경 꾸미기에 공을 들였다.
우선 휠체어의 이동이 용이하도록 출입구를 넓혔으며, 바닥에 온열장치를 설치해 바닥의 습기를 막고, 이중창문을 교체해 단열 효과도 높였다.


이용자들의 표정부터가 밝고 치료 효과가 배가 되요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해서 좋아요.” 지체1급 장애를 갖고 있는 김재홍(40)씨의 말에, 길에서 한 국장도 말을 거든다.
“환경이 깔끔해지니 이용자들의 표정부터가 밝고 치료 효과가 배가 되고, 방문객이나 봉사자들에게는 이웃 사랑을 알려주는 긍정적 효과가 있죠.”
한 국장은 이러한 1석 2조의 나눔 운동을 계속 확대 전파해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환경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은 참 대단한 것 같아요. 그 중에서도 우리가 머무르고 있는 집이나 사무실에서는 특히 건강에 유의해야합니다.

주어진 환경에 너무나 잘 적응하는 오지라퍼 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