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IFRS(국제회계기준)가 보험 산업은 물론, 금융 전반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국내에서만 활동하던 기업들이 활동 무대를 지구촌으로 확대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그냥 회계도 어려운데 국제회계라니…더 복잡하게만 느껴집니다. 그래서 ‘삼성화재 Mic-On’이 나섰습니다! 삼성화재 소속 계리사들을 만나 IFRS란 무엇이고, 어떤 의미를 가진 제도인지 물어보았습니다. :)




 


Q. IFRS가 무엇인가요?


IFRS는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만든 글로벌 회계기준인데요. 약자를 말씀드리면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라고 합니다. 즉, 국제적으로 공통된 회계 제도를 의미합니다.


 


 

Q. IFRS는 왜 실시하게 된 거죠? 


글로벌 경제위기로 보험회사의 재무 건전성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었습니다. (기존의) 보험 회계 기준은 각 나라의 보험 회계 관행을 인정하다 보니 국가 간 비교가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도입 후에는 (동일 기준 비교로) 투자자에게 좀 더 유용한 재무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IFRS는 기업이 국경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기업을 평가하는 객관적인 세계 공통 기준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어 마련된 기준입니다. 기업의 경영 활동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재무 상태는 탄탄한지 등에 관해 나라마다 다른 기준으로 평가를 하던 것을 단일한 기준으로 정리한 것이죠. 이를 통해 투자자는 물론 소비자, 금융회사, 각국 정부 등이 명쾌하게 기업을 비교, 분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Q. IFRS와 기존 회계 기준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기존의 방식과는 다르게 부채평가나 수익 인식 방법이 바뀝니다. 기존에 보험을 판매했던 시점의 시장 상황으로 부채를 평가했다면, (앞으로는 평가하는) 시점의 상황을 가지고 평가하기 때문에 보험회사 입장에서 많은 변화가 생깁니다. 


 


Q. 삼성화재에서는 IFRS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IFRS의 기준서가 원칙만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회계 처리에 관한) 실제적인 방법론을 결정해야 할 사항들이 많습니다. 방법론을 표준화시켜서 프로젝트를 이끌어나가고 있습니다. 


과거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 Generally Accepted Accounting Principles)을 따랐던 우리 기업들도 IFRS 도입 이후에는 원칙에 벗어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기업마다 자율적인 회계 정책을 운영하게 됩니다. 


 


Q. IFRS가 본격 도입되면 보험사에는 어떤 영향이 있나요?


많은 보험회사들이 IFRS 도입 이후 재무 건전성 악화를 우려하여 자본 확충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 삼성화재는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로 IFRS 도입 이후에도 업계 최고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Q. 회계 기준 변경 작업에 계리사들이 참여하는 이유가 있나요?


보험 상품의 보장 기간이 길잖아요. 짧게는 3년, 길게는 100년 동안 보험 보장이 이뤄지는데요. 보험 기간이 길기 때문에 미래 현금 흐름을 예측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다양한 예측 프로그램을 다룰 수 있고 계리 업무에 이해도가 높은 계리사들도 많이 참여하여 준비하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에 도입되는 새로운 회계 기준인 IFRS! 삼성화재는 업계 최고의 재무 건전성으로 고객 여러분들께 안심을 드리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폭염이 연일 이어지다 보니 외출할 결심을 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 밖에 나와보면 나보다 한 발 앞서 거리로 나선 수많은 분들과 마주하게 됩니다. 특히 자전거를 타는 분들을 보면 감탄부터 나옵니다. 그늘 한 점 없는 땡볕에서도 웃으며 페달을 밟는 걸 보면, 라이딩의 매력은 더위 정도론 꺾을 수 없나 봅니다.


하나 아쉬운 게 있다면, 자전거로 인한 사고 건수와 부상자 수가 최근 몇 년간 부쩍 늘었다는 사실입니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매년 약 280명! 자전거 사고 역시 차량 사고와 마찬가지로 충분히 위험하다는 걸 보여주는 통계입니다. 특히 피해자의 상당수는 아직 도로교통 안전지식이 부족한 초중고생이란 점에서, 이들을 위한 도로교통 안전지식 교육이 지금보다 더욱 강화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화재 자전거 동호회 ‘블루휠즈’는 강원도 양양의 남애초등학교와 손잡고 이곳의 학생들에게 자전거를 기증했습니다. 혹시라도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이 미숙한 지식만으로 도로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도로교통 안전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답니다. 매년 두 번씩 교육을 진행해온 게 벌써 3년째인데요. 지난번엔 학생들을 서울로 초청해 한강 자전거길에서 라이딩을 즐겼고, 올해는 블루휠즈 동호회가 남애초등학교를 방문해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본 적 있죠? 여러분은 그동안 안전하게 길을 건넜나요?”


블루휠즈 회원들이 정성껏 준비한 자료 덕분일까요. 수업 내내 지루해하는 학생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즐겁게 타던 자전거가 자칫 사고의 원인이 되는 순간, 나 또는 보행자를 다치게 할 수 있다는 걸 새롭게 깨달았다는 표정들입니다. 




도로 안전 상식을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알려주는 수업 시간이 종료되고, 모두가 기다리던 라이딩 시간이 찾아왔습니다. 블루휠즈 회원들은 학생들에게 보호장구를 착용시키고 자세를 교정해주는 등 라이딩 전 알아야 할 기초사항을 다시 한번 교육했죠. 


완벽하게 준비를 마친 후 페달을 힘차게 밟으며 양양 남해리 해변으로 출발! 여전히 햇볕은 뜨거웠지만, 모두는 넓은 바다 저편으로 출렁이는 옥빛 물결을 감상하느라 더위를 느낄 새가 없었습니다. ‘바다가 어쩌면 저렇게 고울까’ ‘서울 가서 자랑해도 안 믿겠지?’ 하는 탄성이 연신 나올 정도로 양양의 바다는 아름다웠답니다. 매일같이 바다를 접했을 아이들도 블루휠즈와 함께 해서 그런지 평소보다 더욱 즐겁게 씽씽 달렸습니다. 





블루휠즈와 남애초등학교 학생들이 함께 한 양양 남해리 해변 라이딩은 단 한 명의 부상자도 없이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행여 아이들이 속도를 내거나 교통신호를 잘못 읽어 사고를 내는 일이 없도록 블루휠즈 회원들이 잘 리드해준 덕분입니다. 


라이딩을 마친 동호회원에게 블루휠즈가 봉사활동을 진행한 계기를 묻자, 다부진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학생들은 자전거를 타는 법만 알지,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모르는 경우가 많거든요. 이런 것(도로 안전 수칙)을 전파함으로써 아이들이 더욱 재미있게 라이딩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습니다. 이는 ‘안전’과 ‘안심’이란 저희 회사 업과도 일치하는 활동이라 생각합니다.”





삼성화재 블루휠즈와 남애초교 어린이 친구들의 동행은 앞으로도 쭉 이어질 전망입니다. 그보다 더욱 중요한 건, 이들의 동행이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즐겁고 안전해질 거란 사실입니다. 이들은 ‘안전한 라이딩’이란 목적으로 뭉친 공동체니까요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