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매년 펼쳐지는 ‘홈커밍데이(Homecoming day)’. 안내견, 그리고 안내견과 함께 해온 사람들이 모여 사진전, 바자회, 장기자랑, 베스트 드레서, 안내견 은퇴식 등 다양한 일정이 있는 날입니다.


지난 시간엔 2017 홈커밍데이에서 펼쳐진 모습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 시간엔 진정한 안내견으로 거듭난 후보견들, 그리고 이들을 여기까지 키워낸 퍼피워커들의 소감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자녀를 군대에 보낸 부모님이라면 누구나 ‘내 아이가 훈련소에서 어떤 훈련을 받을까?’ 하며 궁금해합니다. 마찬가지로, 그동안 애지중지 키운 후보견을 안내견학교에 다시 돌려보내는 퍼피워커들 역시 ‘안내견학교에선 어떤 훈련을 시킬까?’ 하며 궁금해하시죠. 그래서 안내견학교에선 매년 홈커밍데이를 진행할 때마다 안내견이 받는 훈련들을 차례로 시연한답니다. 숙련된 훈련사와 안내견이 합을 맞춰 과제를 수행할 때마다 쏟아지는 관람객들의 탄성!




행사 도중 안내견의 옷을 갈아입히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우리에게 친숙한 주황색 조끼를 벗기고 형광 노란색 조끼로 갈아입히는데… 혹시 오전에 진행된 ‘베스트드레서’ 행사의 연장선상인 건 아니겠죠? 관람객들이 웅성거릴 무렵, 목나영 책임님께서 옷을 갈아입히는 의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셨습니다.




퍼피워커의 품에 맡겨진 후보견 모두가 안내견이 되는 건 아닙니다. 예비 안내견 자질 평가를 통과한 후보견만이 안내견학교에 입소할 자격을 얻게 됩니다. 그 징표로 주어지는 게 바로 형광색 조끼죠. 주황색 조끼를 벗고 형광색 조끼로 갈아입음으로써, 이들은 안내견의 길에 들어설 준비를 마쳤다는 걸 스스로 증명해 보였습니다.  


이제 안내견학교에 입소하는 후보견과 퍼피워커가 작별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채아’의 퍼피워커인 신승오 씨는 “채아가 목적대로 시각장애인들에게 좋은 역할을 해서 일상 생활에서 힘이 되도록 도와줬으면 좋겠습니다.”란 덕담을 건넸습니다.





‘초이’의 퍼피워커 임시진 씨는 “초이가 겁이 많은데, 부디 겁을 이겨내고 훈련 잘 받아 정말 꼭 필요한 분께 안내견으로써 역할을 잘 할 수 있길 바랍니다.”라는 당부의 말씀을 남겨주셨습니다.




5남매를 임신한 가을이, 갓 태어난 강아지들, 처음으로 주황색 조끼를 걸치고 증명사진을 찍던 순간, 퍼피워커와 함께한 시간들… 이 모든 날들이 한 겹 한 겹 쌓인 끝에, 이제 진정한 안내견을 향한 첫걸음이 시작되었습니다. 몸에 걸쳐진 형광색 조끼가 아직은 낯설겠지만, 빠른 시일 내로 훈련에 적응해 늠름하고 영리하게 성장하길 바랍니다.




그동안 안내견 성장기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의 동반자가 될 안내견들에게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려요!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지난 7월 개봉해 흥행몰이에 성공한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Homecoming)’. 이 영화의 제목이 공개되었을 때, ‘왜 홈커밍이란 단어가 붙었지?’ 하며 의아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영화 개봉 후 그 의미를 명확히 알 수 있었습니다. 사방팔방으로 통통 튀던 신출내기 히어로 스파이더맨이 진정한 영웅으로 돌아오는 과정이 ‘홈커밍’이란 단어에 함축되어 있었으니까요.


‘영웅의 귀환’ 이 말은 영화뿐 아니라 현실에서도 사용 가능합니다. 이를테면,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홈커밍데이’에 모여든 수많은 영웅들을 대상으로 말이죠.




지난 10월 14일,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잔디광장에 이른 시간부터 수많은 사람들과 안내견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1년에 한 번 열리는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축제, ‘홈커밍데이(Homecoming day)’에 참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홈커밍데이는 지난 1년 동안 안내견, 그리고 안내견과 함께 해온 사람들이 모이는 ‘정모’입니다. 그동안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해온 안내견과 이들을 돌봐온 사람들의 수고를 위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죠. 그래서 퍼피워킹 공부 중인 안내견 훈련견부터 안내견 은퇴견까지, 다양한 안내견 세대 및 관계자들이 초청되는데요. 현역으로 활동하는 안내견은 일정 때문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마음만은 이들과 함께 할 거라 믿습니다.




수많은 안내견들의 부모가 되어준 인기 종견과 모견들, 오늘 정식으로 은퇴하는 나이든 안내견들도 곳곳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한 마리의 퍼피만 바라보다 수많은 안내견들과 마주하게 된 퍼피워커 가족들의 입에서 연신 감탄이 쏟아집니다.




퍼피워커들이 퍼피를 돌보며 쌓아온 추억들을 확인하는 사진전도 절찬리에 진행 중!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된 후에는 감사패 증정 및 퍼피 졸업식이 진행되었습니다. 1년 간의 사회화 과정, 퍼피워커 일정을 무사히 소화하고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시작하게 된 꿈나무들에게 힘찬 박수가 쏟아졌답니다. 


이어서 멋진 공연을 선보였던 뽀꼬아뽀꼬 음악단도 등장! 사람들은 지그시 눈을 감고, 안내견들은 귀를 쫑긋 세운 채 이들이 열심히 연습해온 아름다운 음악에 집중했습니다.  




‘이날만을 기다렸다!’ 홈커밍데이 행사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베스트드레서 선발대회가 시작되자 다양한 패션으로 무장한 안내견들이 잇따라 무대 위에 올랐습니다. 









캐리비안의 해적에서부터 군견, 래퍼, 탐지견 등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안내견들! 과연 이들 중 사람들에게 가장 사랑받은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영예의 1등은 ‘캐리비안의 해적’에게 돌아갔습니다. 잭 스페로우 선장이 봤다면 자신이 언제 개로 다시 태어났나 돌아보지 않았을까요? 완벽한 퀄리티로 사람들을 감탄시켰던 캐리비안의 해적견에게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냅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홈커밍데이’의 오전이 이렇게 지나가고, 오후엔 더욱 다채롭고 감동적인 행사들이 이어졌습니다. 어떤 행사들이었냐고요? 곧 선보여질 다음 편에서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